94년 더위에 버금가는 18년 무더위, 믿었던 밤기온마저 30도에 육박하며 살인적 무더위가 기승인 요즘인데요. 이럴 때일수록 정신 차리고 더위 대신 보양식을 먹어주어야겠죠? 벌써 중복도 지나고 말복만을 남겨두고 있는 올여름! 얼마 남지 않은 여름을 좀 더 술기롭게 견뎌보자구요! 처음처럼이 추천하는 말복에 가볼만한 식당, 내 맛집 지도에 저-장!하러 가볼까요?


 담백한 맛을 좋아한다면? 삼각지 풍년삼계탕 

삼계탕, 이열치열, 풍년삼계탕, 초복, 중복, 말복, 삼계탕 맛집

 여름철 보양식으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그 음식, 바로 삼계탕인데요. 맛집 바이브 뿜뿜하는 비주얼의 풍년삼계탕은 삼각지 부근 골목에 숨어 있답니다. 풍년삼계탕의 시그니처 메뉴는 고소한 맛이 일품인 들깨 삼계탕인데요. 다들 아시죠? 

삼계탕, 이열치열, 풍년삼계탕, 초복, 중복, 말복, 삼계탕 맛집

 삼계탕은 국물의 깊이에 따라 첫 입에 판가름이 나는 음식인 것을... 담백하고 고소함이 별미인 들깨 삼계탕 국물에 처음처럼 한 잔하면 올여름 더위 뚝딱 해결! 야들야들한 살코기까지 흠잡을 구석이 없는 맛집이랍니다. (심지어 인삼주까지 서비스로 나오는 건 안 비밀)


 얼큰한 맛을 좋아한다면? 익선동 오죽이네 

닭도리탕, 이열치열, 오죽이네, 초복, 중복, 말복, 닭볶음탁맛집

 담백한 삼계탕보다는 얼큰한 보양식이 먹고 싶은 분들에게는 익선동 오죽이네를 추천합니다. 이곳의 닭매운탕은 특유의 칼칼한 국물로 여섯시부터 웨이팅이 있을 정도인데요. 

닭도리탕, 이열치열, 오죽이네, 초복, 중복, 말복, 닭볶음탁맛집

 토실한 닭 살코기를 어느정도 건져먹었을 때쯤, 얼큰한 닭매운탕 국물에 면사리를 추가하는 것은 기본! 면사리를 다 먹어갈 때쯤, 볶음밥까지 시킨다면 당신은 진정한 일류! 이런 JMT 국물에 볶음밥을 빼놓을 수는 없잖아요~ 여기에 처음처럼까지 함께한다면 더할 나위 없는 보양식이겠죠?


 곧 다가올 말복을 맞아 여름철 보양식 최고 존엄 맛집들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입맛 취향에 따라 다가오는 복날을 대비하시면 되겠습니다! 하지만 무얼 먹든 처음처럼만 있다면 JMT이겠죠? (잊지 말긔 꼭꼭!) 몸보신이 절로 되는 영양 듬뿍 닭요리에 처음처럼 한 잔을 곁들여 올여름 더위 뿌셔보자구요☆ 처음처럼 힘조!!!

전체댓글 0
댓글

오리고기


연일 이어지는 후텁지근한 날씨에 몸이 축 처지고 입맛도 없으시다면, 시원하게 즐기는 보양식 안주를 한번 만들어 보세요. 은은한 향의 훈제오리에 아삭한 양파와 부추를 곁들여 먹는 ‘훈제오리냉채’‘처음처럼’ 한잔을 곁들인다면 새콤하고 시원한 소스로 입맛까지 가득 돋울 수 있답니다. 그럼, 함께 만들어 볼까요?



냉채족발


‘훈제오리, 부추, 양파, 설탕, 식초, 간장, 연겨자, 다진 마늘’을 준비합니다. 



겨자소스


먼저 그릇에 설탕 3큰술, 식초 3큰술, 간장 2큰술, 연겨자 1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을 넣고 잘 섞어주세요. 설탕이 모두 녹고, 겨자가 잘 풀어졌다면 냉장고에 잠시 넣어 시원하게 해둡니다. 



훈제오리


훈제오리는 전자레인지에 넣고 약 10분 정도 익혀주세요. 너무 오래 익히면 고기가 질겨질 수 있습니다.



오리냉채


양파는 얇게 채 썰어 찬 물에 약 3분 정도 담가두었다가 체에 밭쳐 물기를 뺍니다. 이렇게 하면 양파의 매운맛은 쏙 빠지고 아삭한 식감이 더 살아난답니다. 부추는 손가락 길이 정도로 먹기 좋게 썰어주세요. 



양파


접시에 훈제오리와 양파, 부추를 예쁘게 담고, 냉장고에 미리 넣어둔 소스를 그 위에 듬뿍 끼얹어주면, 시원하게 맛있는 ‘훈제오리냉채’ 완성!



부추 효능


쫄깃한 오리고기와 아삭한 양파, 부추의 조합은 최고의 보양식 안주인데요. 차가운 성질을 가지고 있는 오리고기를 따뜻한 성질의 양파와 부추가 보완해 건강까지 챙기는 여름 술상을 준비할 수 있답니다. 매콤한 연겨자 소스는 더위에 지친 입맛까지 되살려주니 여름 술상으로 이만한 게 없겠죠?


여름밤, <훈제오리냉채>와 함께 즐기는 부드러운 술상! 더위에 지쳐 시름시름 졸던 눈이 번쩍 뜨이고, 기분까지 상큼하게 깨워 주는 맛있는 시간이 될 거예요! :)



훈제오리냉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