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당시장


서울의 골목골목에 숨겨진 매력을 찾아 떠나보는 <서울 골목여행>. 그 아홉 번째 장소는 왕십리의 ‘행당시장 골목’입니다. 걷다 보면 푸근한 모습에 가슴까지 따뜻해지는 다정한 골목을 함께 걸어볼까요?



왕십리역


행당시장으로 가기 위해, 일단 왕십리역으로 향했습니다. 왕십리역은 지하철이 무려 네 호선, 여기에 ITX 청춘열차까지 지나가 서울에서는 가장 큰 역인데요. 행당시장과 가장 가까운 10번 출구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김소월


얼마 걷지 않아 민족시인 김소월의 동상을 볼 수 있는데요. ‘왕십리’라는 시가 적힌 시비 앞에서 골목여행의 시작을 알리듯, 걸음을 늦추게 되었습니다.



소월아트홀


왕십리를 시의 소재로 사용한 김소월을 기리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딴 ‘소월아트홀’이 세워졌는데요. 이 곳에서는 각종 문화공연과 유익한 강좌가 다채롭게 열린다고 합니다. 성동구민에게는 특별 할인이 적용되고, 꼭 성동구민이 아니더라도 문화생활을 즐기고 싶은 누구에게나 소월아트홀의 문은 활짝 열려있습니다. 



행당시장


오분 정도 더 걸어 본격적으로 ‘행당시장’ 길에 접어들었는데요. 간판이나 팻말은 없어도 입구부터 고소한 냄새가 풍겨 이곳이 ‘행당시장’임을 또렷이 알려줍니다. 색색의 전과 반찬들이 즐비한 가게들에서 풍요로운 추석이 머지않았음을 알려주더라구요.



슈퍼

 

‘행당시장’의 진짜 묘미는 전통시장인 줄만 알았던 골목 구석구석에 숨겨진 젊음을 찾는 것!

요즘 북적이는 도심에서 살짝 벗어나 정감 가는 골목에서 한잔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트렌드 아닌 이런 트렌드를 따라 시장 골목에도 이색적인 컨셉의 술집들이 자리 잡았더라고요. 아직은 시장 골목의 분위기가 더 강하지만, 그래서인지 이렇게 숨은 장소들을 찾는 재미가 더 쏠쏠했어요.



봉다방


먹거리 또한 풍성한데요. 잠깐 목을 축이러 들어간 ‘봉다방’에는 아기자기한 소품이 꽉 들어차 있었습니다. 시원한 아메리카노를 한잔시키니, ‘살쪄도 되는 분’이라는 번호표를 내주셨어요. 이렇게 센스 넘치는(?) 바리스타가 내려주는 커피여서인지 혹은 센스 있게 빨대에 끼워주는 쿠키 하나 때문인지 몰라도 커피가 더 맛있는 느낌적인 느낌! ^^



삼맛호오떡


‘행당시장’을 찾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씩 들른다는 이곳! 바로 ‘삼맛호오떡’인데요. 리어카에서 호떡을 팔던 시절부터 지금에 오기까지 이야기가 담긴 사진과 소품들이 가득해 좁은 가게지만 구경하는 재미가 있어요.



치즈호떡


가게에서 가장 인기 있는 호떡 중 하나라는 ‘이태리 호오떡’을 맛보았는데요. 바삭하고 쫀득한 반죽과 상큼한 토마토소스, 쭈~욱 늘어나는 치즈까지 완전 취향 저격! 세상에 처음 먹어보는 호떡이었어요. 호떡의 글로벌화(?)라고 해야 하나… 나중에 다시 ‘행당시장’에 올 일이 생긴다면 그땐 종류별로 모두 맛보고 싶을 정도랍니다.



기념품 가게


‘행당시장’에서는 다른 곳에서는 쉽게 할 수 없는 취미생활까지 배울 수 있는데요. 도예, 가죽, 패브릭아트 등 여러 공방이 쏙쏙 숨어있어 기념품을 직접 만들거나, 새로운 취미생활을 찾는 데도 좋습니다.



곱창


그새 정이 들어버린 ‘행당시장’에서의 골목여행은 왕십리에서 유명한 곱창으로 마무리하게 됐어요. 왕십리역으로 되돌아가는 길에 있는 <도누리곱창>인데요. 이 역시도 범상치 않은 안주랍니다. 우리가 알던 곱창이 아니라 각종 토핑과 소스로 다양성을 추구한 곱창! ‘처음처럼’ 한잔을 하지 않을 수 없겠죠? 여러 가지 매력을 지닌 ‘행당시장’처럼 한판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도누리곱창>의 ‘돼지세트’와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함께하니 여행이 완벽하게 마무리되는 느낌이네요!



그 아저씨 공방


오늘 소개해 드린 <서울 골목여행 – 행당시장 골목>, 어떠셨나요?

흥미롭게 걸음을 멈추었다가도 이내 다른 곳에는 어떤 즐거움이 있을까 기대하는 마음으로 발걸음을 옮기게 하는데요. 다양한 가게들부터 시장 할머니의 소소한 웃음까지 모두 볼 수 있어 마치 서울을 압축해놓은 여행을 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길을 걷는 것만으로도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잔이 떠오르는 정다운 골목여행. 여러분도 떠나보세요!



전체댓글 0
댓글

술


영국의 신학자 겸 시인인 G.허버트“술이 들어가면 지혜가 나온다”고 했습니다. 다양한 사람의 삶과 이야기가 담긴 술잔에는 그 나름의 지혜가 담겨있기 마련인데요. 처음처럼 페이스북(www.facebook.com/firstsoju)에서 소개해 드린 지혜가 한 가득 담긴 술 이야기, 들어 보실래요?



술잔에 담긴 ‘인생의 지혜’


술 지혜


술잔에 담긴 것은 단지 술만이 아니라 ‘인생의 지혜’일지도 모릅니다. 우연인 듯 우연이 아닌 듯 우리의 인생을 많이 닮아 있거든요. 

‘기쁨의 술은 미래를 살게 하고 슬픔의 술은 과거를 살게 한다’는 말처럼 지난 일에 빠져 술을 마시면 생각이 과거에 머물고, 기쁨으로 술을 마시면 희망찬 내일을 생각하게 되는 것이죠. 처음 맛보면 너무도 쓴 술이 시간이 지날수록 달콤해지는 것도 세상을 마주하는 우리의 인생과 닮아있습니다. 그리고 인생을 잘 몰라서 한 잔, 알겠다 싶어 또 한 잔 술잔을 기울이다 보면 어느새 술잔에 담긴 인생의 깊이도 이해하게 된답니다. 

아마 누구나 한번쯤 술을 마시고는 세상을 다 안다는 것처럼 이야기했던 경험이 있을 거예요. 곰곰이 되짚어 보면 ‘소주 한잔, 인생 한잔’이라는 글귀와 다를 게 없답니다. 아무리 술 맛이 쓰고, 인생의 맛도 쓰다 하지만… 가슴 따뜻한 술 한잔으로 또다시 살아갈 용기를 마시는, 슬기롭고 긍정적인 지혜를 발휘해 보자구요. ^^



술잔에 담긴 ‘세상살이 팁’


감성


세상을 살아가는 필수 요소 중 하나가 술이라면, 아마도 거친 세상을 부드럽게 넘어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최고의 조언자일 거예요.

사람의 됨됨이를 파악하는 가장 좋은 방법,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술자리를 함께 해보면 단번에 그 사람의 됨됨이를 파악할 수 있답니다. 술자리 매너를 통해 타인을 생각하는 배려, 이야기를 들어줄 줄 아는 아량, 흥을 돋울 줄 아는 재치, 자신을 추스를 줄 아는 절제 등을 파악할 수 있죠.

생각보다 우린 술자리에서 많은 것을 볼 수 있으니까요. ‘술은 적당하면 친구를 만들고, 과하면 적을 만든다’는 말처럼 과하면 득이 될 게 없는데요. 스스로 잘 조절한다면 술만큼 사람의 관계를 부드럽게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촉매제도 없으니 앞으로 지혜롭게 술자리를 가져보세요.


내면까지 채워주는 ‘인생 한잔, 감성 한마디’, 어떠셨나요? 

살아가면서 수없이 비워내는 술잔에는 생각보다 많은 지혜가 들어 있습니다. 아주 엄청나고 대단한 발견이나 지식은 아닐지라도 일상에서 잊고 지냈던 작은 지혜를 깨달을 수 있다면 그보다 값진 일도 없을 거예요.


* 더 많은 ‘인생 한잔, 감성 한마디’를 듣고 싶다면 처음처럼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firstsoju)에서 마음에 드는 감성 한마디를 골라 보세요.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