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무침


여름 휴가철답게 더위도 절정에 달했는데요. 24절기로 보니 오늘은 ‘말복(末伏)’입니다. 막바지 무더위를 맛있게 넘겨 보고 싶다면, 몸보신 안주에 ‘처음처럼’ 한잔을 곁들여 보세요. 오늘은 영양 가득한 부추와 닭고기를 활용한 산뜻한 건강 안주, ‘닭 무침’을 만들어 볼게요. 



치킨


‘닭고기(다리, 가슴살 또는 닭봉), 부추, 통마늘, 양파, 양념장’을 준비해주세요.


* 양념장 : 간장(3큰술), 식초(1큰술), 매실청(1큰술), 설탕(1/2큰술), 고춧가루(2큰술), 다진 마늘(1/2큰술), 참기름, 깨소금을 섞어 만듭니다.



말복

 

닭은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어 통마늘 한 줌, 양파 한 개를 넣고 삶아주세요. 이때 소주나 청주를 조금 넣고 월계수 잎 같은 향신료를 넣으면 닭 비린내를 잡을 수 있어요. 

비교적 닭 다리 살은 연하고 수분이 많기 때문에 가슴살, 닭봉과 섞어 사용하셔도 좋아요.



삼계탕

 

닭고기가 완전히 익으면 살만 발라내고 충분히 식힌 뒤, 준비한 양념장에 1차로 무쳐주세요. 양념장은 모두 사용하지 마시고 밑간을 한다는 생각으로 무쳐주는 게 포인트!



처음처럼


그다음 깨끗이 씻은 부추 올려 한 번 더 빨갛게 무쳐주면 산뜻한 건강 안주, ‘닭 무침’ 완성! 



부추무침


절기

 

매콤달콤한 양념과 어우러지는 부드~러운 닭고기 살, 거기에 아삭한 부추가 감칠맛을 더해주는 여름 보양 안주, ‘닭 무침’! 


튀겨먹고, 쪄먹고, 삶아 먹고, 구워 먹고…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닭고기를 오늘은 맛깔나게 무쳐보았는데요. 역시 처음처럼 안주로도 끝내준답니다! 알싸한 부추는 영양도 영양이지만 소주 안주의 격을 높여주는 완벽한 까메오였는데요. 취향에 따라 청양고추 또는 양파를 곁들여도 좋아요. 오늘 저녁, 말복을 맞아 무더위에 훅 사라졌던 입맛도 살아 돌아오는 그런 안주를 찾으신다면 ‘닭 무침’을 한번 팍팍 무쳐보세요.



닭무침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새우볶음


낮 더위가 한순간에 잊혀지는 초여름 밤. 공기가 상쾌해서 그런지 밤공기도 맛있게 느껴지는데요. 오늘은 까만 여름 밤을 닮은 메뉴가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까만 밤처럼 춘장을 넣어 새카매진 모습에 맛깔나는 중식 볶음! 밥까지 쓱싹 비벼먹고 싶어지는 ‘춘장 가지 새우볶음’을 함께 만들어볼게요.



배고파


‘처음처럼, 새우 살, 다진 마늘, 춘장, 식용유, 설탕, 대파, 가지’를 준비해주세요.



레시피

 

대파는 흰 부분 중심으로 사용하는데요. 어슷한 모양으로 큼직하게 썰어 주세요. 가지는 반으로 썰어 반달 모양으로 큼직하게 썰어주세요. 너무 얇게 썰면 수분에 의해 금방 풀어질 수 있답니다. 



춘장사용법


재료가 모두 준비되면 춘장은 식용유에 한 번 볶아주세요. 약한 불로 약 5분 정도 살살 볶아주시면 됩니다. 춘장은 너무 과하게 볶으면 딱딱하게 굳어버리니 약불로 조리하는 것, 잊지 마세요! 



가지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가지를 중간 불에서 볶아 주세요. 그리고 식용유를 한 번 더 둘러 대파, 새우 살, 다진 마늘 한스푼, 설탕 반스푼을 넣고 볶습니다. 



처음처럼 모델

 

재료들이 잘 익으면 처음처럼을 한 큰술, 볶아둔 춘장을 두 큰술 넣고 센 불에 볶아주세요. 화르르 빠르게 볶아 내야 재료들이 퍼지지 않고 맛있게 익는답니다. 



수지

 

마지막으로 송송 썬 파와 깨를 올려 내면 맛있는 ‘춘장 가지 새우볶음’ 완성! 



맛집


짜장면, 짜장밥 재료로만 생각했던 ‘춘장’! 이렇게 화르르 볶아내면 훌륭한 안주가 된답니다.


짭조름하면서도 파기름과 어우러져 은은한 불맛을 내니 집에서도 맛집 요리 같은 안주를 만들 수 있어요. 씹으면 ‘톡’하고 터지는 새우 살과 입에서 살살 녹아내리는 가지는 부드러운 처음처럼만큼이나 술술 잘 넘어가고요. 아삭 씹히는 파에서 풍미와 향이 배어 나오며 술맛을 곤두세워 준답니다. 춘장 고유의 짭조름한 감칠맛 역시 ‘처음처럼’ 한잔을 비워내는 데 크게 일조하죠.  


빠르고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춘장 가지 새우볶음’! 재료가 달라도 괜찮아요. 집에 있는 다양한 채소와 해산물, 그리고 춘장만 있다면 초여름 밤 맛있는 주안상 하나쯤은 거뜬하답니다. ^^ 



춘장 가지 새우볶음



전체댓글 0
댓글

골뱅이무침


우리나라 사람들은 골뱅이를 참 좋아합니다. 전 세계 골뱅이 통조림의 약 90%를 한국인이 먹어버린다는 인터뷰 기사도 있었죠. 탱글탱글, 쫄깃한 식감에 짭조름하게 간이 밴 골뱅이 ‘처음처럼’ 안주로도 참 인기가 많은데요. 


오늘은 이 골뱅이를 활용한 혼술안주를 하나 알려드리려고 해요. 골뱅이는 늘 빨갛고 새콤하게 무치는 거라고 생각하셨다면, 이번엔 담백하고 고소하게 볶아낸 ‘골뱅이 들깨볶음’을 만들어보세요!



골뱅이 무침 재료

 

골뱅이 통조림, 양배추, 들깨가루, 청양고추, 다진 마늘, 참기름, 간장, 식용유’를 준비해주세요.



청양고추

 

양배추는 깨끗하게 씻어 굵은 심지를 잘라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주세요. 청양고추도 어슷어슷 썹니다. 



골뱅이

 

골뱅이도 캔에서 꺼내 한입에 먹기 좋은 크기로 썹니다. 이때, 골뱅이 캔에 든 국물을 조금 남겨두세요. 



참기름

 

팬에 참기름과 식용유를 섞어 두른 뒤, 다진 마늘과 청양고추를 넣고 볶습니다. 마늘이 쉽게 타니 불을 줄이고 잘 저어주세요. 



골뱅이 볶음

 

향이 퍼지기 시작하면 골뱅이를 넣고, 골뱅이가 적당히 노릇해지면 양배추를 듬뿍 넣습니다. 



뱅뱅뱅볶음


김풍


양배추의 숨이 조금 죽으면 간장 한 큰술과 골뱅이 국물 두 큰술을 넣어 주세요. 그리고 국물이 없어질 때까지 볶아 간을 보세요. 원하는 정도로 간이 맞춰졌다면 들깨가루를 취향껏 넣고 볶아, ‘골뱅이 들깨볶음’을 완성! 



들깨가루

 

냉장고를 부탁해


노릇하게 볶아낸 골뱅이는 쫄깃한 식감이 더욱 살아나는데요. 알싸한 청양고추와 마늘이 느끼함을 확 잡아줘요. 더불어 골뱅이 국물과 소금 또는 간장 정도로만 간을 하기 때문에 재료 고유의 감칠맛도 느낄 수 있답니다. 마지막에 넣은 들깨가루는 화룡점정! 고소한 풍미를 더해 더욱 고급진 안주로 거듭납니다.


골뱅이 한 캔의 색다른 변화로 ‘처음처럼’ 뚝딱! 한번 믿고 만들어 드셔보세요. 홈술, 혼술이 대세인 요즘 ‘처음처럼’을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비밀병기가 되어줄 거예요.



골댕이 들깨볶음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대하볶음


통통하게 살이 오른 가을 대하를 아직까지 못 드신 분…? 그렇다면 오늘은 중독적인 소스로 팔팔한 가을 입맛을 더욱 팔팔하게 살려주는 ‘중식대하볶음’에 도전해 보세요. 고급 주점 부럽지 않은 절대 미각, ‘처음처럼’ 안주를 지금부터 함께 만들어 볼게요. 



중식요리


‘쪽파, 양파, 청양고추, 대하, 다진 마늘, 굴 소스, 간장, 후추, 고추기름, 소금, 설탕, 버터’를 준비하세요. 



새우 손질


대하는 껍질을 벗기고 등을 갈라 내장을 제거한 다음 소주(청주), 소금, 후추를 넣고 약 10분간 재워줍니다.



매운양념


대하에 밑간이 스며들 동안 청양고추는 어슷하게 썰고 양파는 채 썰어 줍니다. 그리고 쪽파는 손가락 하나 길이 정도로 길게 썰어 주세요.



굴소스


소스는 굴 소스 1, 간장 1, 설탕 2의 비율로 섞어 주세요.



야채볶음


재료가 모두 준비되면 빠르게 볶아 내는데요. 먼저 팬에 버터를 녹여 다진 마늘, 쪽파, 양파를 함께 볶아 주시고 대하는 식용유를 두른 다른 팬에서 따로 한번 볶아 주세요.



새우


대하가 잘 익었으면 볶은 야채와 함께 섞은 뒤, 소스와 고추기름을 넣고 간을 맞춰가며 볶다가 청양고추를 넣고 한 번 더 볶아 줍니다.



중식대하볶음


접시에 쪽파를 깔고 볶은 재료를 올려 내면 먹음직스러운 ‘중식대하볶음’ 완성!


짭조름한 소스에 알싸한 고추와 파의 향까지 더해진 ‘중식대하볶음’은 그 냄새만으로도 식욕을 자극하기에 충분한데요. 워낙 소스의 감칠맛이 좋아 볶음 국물에 밥을 비벼 먹어도 아주 훌륭하죠. 특히 생 쪽파와 함께 먹으면 아삭한 식감까지 살아 있어 고급 주점이 부럽지 않은 가을 술상을 즐기실 수 있답니다. ^^


이 가을, ‘중식대하볶음’부드러운 ‘처음처럼’ 한잔을 즐기며 낭만적인 저녁 시간을 느껴보세요! ^^



중식대하볶음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오코노미


매번 비슷한 안주가 지겹긴 하지만 그렇다고 만들기 어려운 안주는 쉽게 엄두가 안 나는 분들을 위한 초간단 레시피! 바삭한 식감에 짭조름한 소스, 맛있게 춤을 추는 가쓰오부시가 듬뿍 올려진 ‘오코노미야키’를 함께 만들어 볼까요?



오코노미야키 재료


‘부침가루, 달걀, 양파, 양배추, 베이컨, 쪽파, 마요네즈, 데리야키 소스, 가쓰오부시’를 준비합니다.



부침가루


볼에 부침가루 두 컵과 달걀 두 개를 넣고 잘 풀어줍니다. 달걀의 크기에 따라 농도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숟가락에서 반죽이 천천히 떨어지는 정도의 농도로 맞춰주세요. 



베이컨


양배추, 양파는 가늘게 채 썰고, 쪽파는 잘게 썹니다. 베이컨도 약 1cm 너비로 자른 뒤, 미리 만들어 둔 반죽에 함께 넣고 잘 섞습니다.



부침개


중불에 달군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반죽을 한 국자 떠 넣어 동그랗게 펴주세요. 반죽이 노릇하게 익을 때까지 앞뒤로 잘 익힙니다.



데리야키


앞뒤로 다 익으면 접시에 담고, 마요네즈와 데리야키 소스를 얇게 뿌립니다. 만약 데리야키 소스가 없다면 돈가스 소스를 뿌려도 좋아요!



가쓰오부시


그 위에 화룡점정, 가쓰오부시를 듬뿍 올리고 잘게 썬 쪽파를 조금 뿌려 색을 내주면 홈메이드 ‘오코노미야키’ 완성!



일식 안주


아삭하게 씹히는 야채와 부드럽고 짭조름한 소스, 거기에 감칠맛을 더하는 가쓰오부시까지…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처음처럼’ 안주가 탄생했는데요. 

한여름 장맛비가 쏟아지는 날, 기름 냄새를 맡으며 ‘처음처럼’ 한잔을 즐기고 싶을 때 <오코노미야키>로 술상을 차려보세요. 시원하게 쏟아지는 비가 배경 음악이 되어주는 즐거운 여름밤이 될 거예요! 



오코노미야키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