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무침


여름 휴가철답게 더위도 절정에 달했는데요. 24절기로 보니 오늘은 ‘말복(末伏)’입니다. 막바지 무더위를 맛있게 넘겨 보고 싶다면, 몸보신 안주에 ‘처음처럼’ 한잔을 곁들여 보세요. 오늘은 영양 가득한 부추와 닭고기를 활용한 산뜻한 건강 안주, ‘닭 무침’을 만들어 볼게요. 



치킨


‘닭고기(다리, 가슴살 또는 닭봉), 부추, 통마늘, 양파, 양념장’을 준비해주세요.


* 양념장 : 간장(3큰술), 식초(1큰술), 매실청(1큰술), 설탕(1/2큰술), 고춧가루(2큰술), 다진 마늘(1/2큰술), 참기름, 깨소금을 섞어 만듭니다.



말복

 

닭은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어 통마늘 한 줌, 양파 한 개를 넣고 삶아주세요. 이때 소주나 청주를 조금 넣고 월계수 잎 같은 향신료를 넣으면 닭 비린내를 잡을 수 있어요. 

비교적 닭 다리 살은 연하고 수분이 많기 때문에 가슴살, 닭봉과 섞어 사용하셔도 좋아요.



삼계탕

 

닭고기가 완전히 익으면 살만 발라내고 충분히 식힌 뒤, 준비한 양념장에 1차로 무쳐주세요. 양념장은 모두 사용하지 마시고 밑간을 한다는 생각으로 무쳐주는 게 포인트!



처음처럼


그다음 깨끗이 씻은 부추 올려 한 번 더 빨갛게 무쳐주면 산뜻한 건강 안주, ‘닭 무침’ 완성! 



부추무침


절기

 

매콤달콤한 양념과 어우러지는 부드~러운 닭고기 살, 거기에 아삭한 부추가 감칠맛을 더해주는 여름 보양 안주, ‘닭 무침’! 


튀겨먹고, 쪄먹고, 삶아 먹고, 구워 먹고…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닭고기를 오늘은 맛깔나게 무쳐보았는데요. 역시 처음처럼 안주로도 끝내준답니다! 알싸한 부추는 영양도 영양이지만 소주 안주의 격을 높여주는 완벽한 까메오였는데요. 취향에 따라 청양고추 또는 양파를 곁들여도 좋아요. 오늘 저녁, 말복을 맞아 무더위에 훅 사라졌던 입맛도 살아 돌아오는 그런 안주를 찾으신다면 ‘닭 무침’을 한번 팍팍 무쳐보세요.



닭무침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유행에 민감한 ‘트렌드 세터’라면 벌써부터 여름옷을 꺼내며 무더운 태양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계실 텐데요. 술상에서의 ‘트렌드 먹터’(?)라면 여름에 대비해 미리 보양 안주를 찾는답니다. 

오늘은 입맛을 돋우는 ‘닭무침’, 시~원한 ‘초계탕’과 함께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즐겨볼까요?




‘닭무침’‘초계탕’이 맛있기로 소문난 맛집, ‘평래옥’은 지하철 2호선 & 3호선의 을지로3가역과 아주 가까운데요. 11번 출구 뒤쪽 골목으로 쭉~ 들어가면 금방 찾을 수 있답니다. 맛집답게 특히 점심시간에는 길게 기다리는 줄을 목격하실 테니, 길 찾는 건 ‘식은 죽 먹기’죠. ^^




밖에서 기다린 시간이 길었던 만큼 빠르게 준비된 오늘의 스페셜 안주, ‘닭무침 & 초계탕’! 새빨간 비주얼로 군침을 돌게 하는 ‘닭무침’이 먼저 시선을 강탈하고, 투명하고 큼직한 유리볼에 그득 담겨 살얼음이 동동 뜬 ‘초계탕’은 보기만 해도 시원했어요!





일단 처음처럼을 한잔씩 주거니 받거니 한 후, ‘닭무침’의 큼직한 살코기를 한 점 집어 딱! 

고춧가루를 팍팍 넣어 버무린 ‘닭무침’은 매콤한 첫맛을 느낄 수 있는데요. 쫄깃한 닭고기 사이사이로 촘촘하게 버무려진 양념이 환상적인 밸런스를 이루고 있답니다. 고춧가루만 많이 들어있다면 텁텁할 텐데, 새콤한 식초가 산뜻하게 마무리를 해주고 여기에 처음처럼 한잔까지 더하면 더욱 빛을 발하죠. 

나른한 봄날에 한입 먹으면 죽어가던 입맛까지 절로 되살아날 것 같은 느낌! 여기에 오이와 무절임이 아삭아삭 식감까지 더해주니 더할 나위 없는 소주 안주랍니다.





‘닭무침’으로 입안에 불을 냈다면, ‘초계탕’으로 소화! 처음처럼과 낼 수 있는 최고의 궁합이란 바로 이런 것 아닐까요? 아무리 ‘이열치열’이라지만, 더울 땐 뭐니뭐니해도 이런 ‘초계탕’ 같은 얼음 동동 시원한 국물이 짱이죠. 깊으면서 감칠맛 나는 닭 육수메밀면도 넉넉히 들어있고, 닭고기 역시 푸짐하게 담겨 있습니다. 냉면처럼 식초와 겨자로 취향껏 국물 맛을 조절할 수 있는데요. 이런 국물 앞에서는 처음처럼도 잔에 김이 서릴 만큼 시원~해야 제맛!

단단한 얼갈이배추와 양상추는 아삭한 식감으로 부드러운 닭고기를 피처링 하고 있는데요. 얼마나 싱싱한지 씹을수록 단맛이 난답니다. 한 젓가락 듬뿍 집어 드는 순간, 호로록 호로록~ 절대 멈출 수 없는 맛이에요.







“처음처럼 한 병 더!” 를 몇 번이고 외치고 싶도록 만드는 ‘닭무침 & 초계탕’!


친구들과 시원하게 소주 한잔 걸치며 몸보신까지 하고 싶을 때 아주 제격인데요. 이 기세라면 이번 복날에도 매번 먹던 삼계탕 대신 ‘평래옥’을 찾고 싶어질거에요. 혹시 여러분도 매콤쫄깃 ‘닭무침’과 가슴속까지 시원한 ‘초계탕’으로 맛있게 몸보신을 하고 싶다면, ‘평래옥’으로 GO! GO!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저동2가 18-1 | 평래옥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초계탕


“뜨거운 날 뜨거운 안주가 질색인 사람 모여!” 


‘처음처럼’부드러움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초계탕’! 더위에 지친 몸을 건강하게 보양시켜주면서도 맛깔스러운 안주의 역할은 절대 잃지 않고 있는데요. 그럼, 지금부터 건강하고 시원하게 먹는 여름 보양 안주, ‘초계탕’을 함께 만들어 볼까요? 



닭다리


‘닭 다리 살(또는 가슴살), 식초, 통후추, 소금, 설탕, 겨자, 통마늘, 양파, 파프리카, 깻잎’을 준비하세요.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좋아한다면 닭 다리 살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을 원한다면 닭 가슴살을 이용하면 된답니다.



초계육수


냄비에 깨끗이 씻은 닭 다리 살, 통마늘, 양파 반쪽, 후추를 넣어줍니다. 가능하다면 통후추를 사용하시고, 만약 없다면 간 후추를 넣으셔도 됩니다. 그다음 재료들이 충분히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약 15~20분간 끓여주세요.



야채


육수가 끓는 동안 깻잎, 파프리카, 양파를 얇게 채로 썹니다. 



육수만들기


닭이 완전히 익어 뽀얀 국물이 우러나면 체에 걸러 육수와 건더기를 분리해 주세요.



냉면


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찢어 놓고, 육수에는 식초 3큰술, 설탕 1큰술, 소금 약간, 겨자 1큰술을 넣어 잘 녹여 줍니다. 육수의 양에 따라 맛을 봐가면서 양념의 배율을 조절하세요. 간을 마친 육수는 냉동실에서 차갑게 식혀줍니다.



보양식


오목한 그릇에 찢어놓은 닭고기와 채 썬 야채를 얹고 차갑게 식힌 육수를 담아내면 여름 보양 안주, ‘초계탕’ 완성! 


무더위에 기력이 떨어지는 여름밤,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초계탕’ 술상을 즐겨보세요. 입맛도 건강도 함께 살리는 즐거운 술자리가 될 거예요! :)



초계탕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쿨 썸머처럼


여름 하면 떠오르는 ‘리얼 수박’과 시원한 ‘수박 맛 아이스크림’, 그리고 부드러운 '처음처럼'이 만난 Soft 칵테일! 

핫 썸머? Oh~ NO! it's 쿨 썸머~♪ 자, 함께 만들어 볼까요?~♬


칵테일 재료


‘처음처럼, 수박, 수박 맛 아이스크림, 사이다, 얼음, 칵테일 잔, 소주잔, 믹서기’를 준비합니다. 


처음처럼


먼저 믹서기에 ‘처음처럼’소주잔으로 1과 1/2잔 넣어주세요. 


사이다


‘사이다’ 역시 소주잔으로 1과 1/2잔 넣어줍니다. 


수박


‘얼음’ 1/2컵‘리얼 수박’을 믹서기에 넣어주세요. 


소주 칵테일


그리고 재료가 곱게 갈릴 때까지 믹서기를 돌려주세요.


수박 칵테일


칵테일 잔에 ‘수박 맛 아이스크림’을 꽂은 뒤 잘 갈려진 칵테일을 따라주면


수박바


화사한 핑크빛으로 물든 <쿨 썸머처럼> 완성!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고 상쾌하게 만들어 버리는 반전 칵테일, 정말 쿨하죠? ^^

‘처음처럼, Soft 칵테일’이 알려 드리는 마흔 아홉 번째 레시피, <쿨 썸머처럼>으로 한여름 밤, 시원하고 부드러운 술자리를 만들어 보세요. Let’s enjoy Soft Cocktail~!




칵테일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