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부터 핫피플들이 많이 찾던 경리단길 바로 옆에 위치한 ‘해방촌’! 해방촌은 한국전쟁 시, 피난민들이 정착하며 살았던 데서 유래한 이름인데요. 요즘은 젊은이들이 많이 찾으면서 이니셜을 따 ‘HBC’라는 애칭으로 불린답니다. 





해방촌은 생각보다 넓은데요. 많은 골목과 언덕을 누비고 다녀야 해방촌을 제대로 봤다고 할 수 있죠. 멋진 루프탑과 해방촌만의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서는 높은 언덕도 올라야 하니, 편한 신발은 필수겠죠? 해방촌을 조금 편하게 구경하려면 남산에서 이태원 쪽으로 내려가는 루트를 추천해요. 특히 더운 요즘에는 내리막길이 훨씬 수월하니까요.



멋진 루프탑이 있는 ‘해방촌 윗동네’


 

해방촌에서 멋진 루프탑을 만나고 싶다면, 대중교통(버스 or 택시)을 이용해 후암약수터 정류장과 보성여중고입구 정류장에서 내리세요. 


해방촌의 대표적인 루프탑으로는 ‘오리올’과 ‘더백푸드트럭’이 유명한데요. 더백푸드트럭에는 맛있는 한우 수제버거가 베스트셀러랍니다. 가수 정엽이 운영하는 오리올은 오후 6시 전에는 카페로, 이후에는 바(bar)로 운영된답니다. 


앞에는 해방촌의 전경이 펼쳐지고 뒤로는 푸르른 남산이! 해가 길어져서 탁 트인 전망을 볼 수 있어 기분까지 상쾌해졌습니다.



 

주변에는 젤라또를 파는 가게와 유기농 재료로 만든 샐러드 가게 등 특색있는 스팟들도 많았어요.



감성적인 가게들이 즐비한 ‘해방촌 중간동네’



내리막길을 걷다 보면 한적했던 해방촌이 갑자기 시끌벅적해집니다. 해방촌오거리 주위에는 핫한 가게들이 많이 몰려있는데요. 시선을 강탈하는 낡은 간판이 나타났다면 제대로 찾아간 거예요.



 


신흥 시장 방향으로 내려오면 투박함과 세련됨이 공존하는, 천장이 있는 골목길이 나타납니다. 카레가 맛있기로 소문난 식당도 있고 맥주와 커피를 파는 작은 카페는 해방촌의 분위기를 더욱 운치 있게 만들어 주죠. 



 

예쁜 케이스에 담긴 향초를 만드는 작업실. 이곳에서 퍼져나오는 기분 좋은 향기를 스치고 지나가면 걸어 다닌 피로가 순식간에 사라지기도 합니다.




신흥 시장의 또 하나의 핫플! 노홍철 씨가 운영하는 ‘철든책방’도 이곳에 있습니다. 아쉽게도 이날은 문을 열지 않아, 그의 흉상으로 만족해야 했는데요. 인스타그램을 통해 언제 문을 여는지 알려준다고 하니 꼭 확인하고 방문하세요. (인스타그램: @rohongchul) 

문을 여는 날에는 노홍철 씨가 직접 매장 안내와 결제는 물론 흔쾌히 사진도 찍어주신다고 하네요. ^^



예쁜 카페와 맛집이 가득한 ‘해방촌 아랫동네’


 

이태원 방향으로 걸어내려오면 이색 카페가 나타납니다. 바로 ‘런드리 프로젝트’! 코인세탁소와 카페가 합쳐진 독특한 곳인데요. 세탁기를 돌리는 동안 카페에서 여유롭게 책을 읽거나 커피를 마시면서 한가로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죠. 이런 런드리 샵은 주변에서 찾아보기가 쉽지 않은데, 이국적이면서도 세련된 감성에 절로 박수가 나왔어요.



 

해방촌의 유명한 맛집, ‘미수식당’도 추천할게요. 해방촌에만 1, 2호점이 있는데요. 이날은 2호점만 오픈한 상태였습니다. 미수식당은 질 좋은 재료로 퀄리티가 높기로 유명한데요. 한우아롱사태 시래기찜, 성게덮밥이 대표적이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반가운 ‘처음처럼’도 진열되어 있었는데요! 당장에라도 맛있는 안주와 한 잔 걸치고 싶은 느낌…!



 

그 밖에도 이국적인 가게들이 즐비하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물론 외국인의 입맛까지 취향 저격하는 맛집들이 많이 있었답니다.

프렌치 레스토랑 ‘꼼모아’, 수제버거집 ‘자코비버거’, 두툼하게 썬 제주 돼지고기구이가 있는 ‘캠핑컴퍼니’ 등 이색적이고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스페셜 레스토랑을 만나보세요.



 

해방촌 구경을 끝내고 어슴푸레 해가 지니, 이 감성을 유지하며 소주 한잔을 하고 싶어 해방촌에서 가까운 이태원 루프탑 주점으로 이동했어요. 


이태원의 루프탑 주점 ‘아울블랑’! 치즈 가루 솔솔 뿌린 ‘타이식돈소쿠’는 쫄깃하고 부드러운 맛으로 술잔을 계속 들게 만든답니다. 많은 시간을 걷느라 다 써버린 기운을 보충하기엔 고기만한 메뉴도 없으니 완전 탁월한 선택!

튀긴 족발이라는 이색적인 메뉴도 메뉴지만 부드럽게 잘 어우러지는 ‘처음처럼’도 정말 굿! 언제 마셔도 정말 맘에 듭니다. 


새로운 트렌드와 감각으로 조금씩 채워지고 있는 아날로그 동네, ‘해방촌’!

맛있는 음식, 낭만적인 분위기, 시원한 루프탑, 정겨운 사람들, 감각적인 샵까지… 해방촌은 무엇을 하든 기분 좋은 미소를 머금고 돌아갈 수 있는 곳이랍니다. ^^



전체댓글 0
댓글

타이식톤소쿠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프랑스의 어느 우아한 갤러리 같은 인테리어, 시원한 밤공기가 물씬 느껴지는 루프탑! 이곳에서 먹는 ‘타이식톤소쿠’… 분위기부터 음식까지 이색적인 <아울블랑>에 빠져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의 <타이식톤소쿠> 평가


1. 독창성: 5점 / 2. 가격: 4점 / 3. 양: 5점 / 4. 맛: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5점


맛집


아울블랑


‘처음처럼’과 어울리는 트렌디한 맛집이라면 일단 달려가보는 ‘정처럼’! 멋진 야경을 바라보며 선선한 가을바람을 느낄 수 있는 ‘루프탑’ 주점들이 요즘 떠오르고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핫하다는 이태원의 <아울블랑>을 찾았습니다. 



루프탑


이른 저녁 시간이었는데도 벌써 많은 사람이 <아울블랑>에서 부드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요. 은은한 조명과 함께 담 너머로 이태원의 북적이는 밤 분위기가 보였답니다.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이곳에서 친구들과 파티를 열어도 좋을 것 같았는데요. 분위기만으로 벌써부터 살짝 취하는 듯 >.<



미술관


물론 실내 자리도 있는데요. <아울블랑>의 실내는 마치 미술관 같았어요. 화려한 샹들리에 조명을 켜두고, 벽마다 추상적인 그림들이 걸려있으며 큼직한 창문으로 이태원 길거리의 풍경도 내다볼 수 있죠. 분위기가 전혀 다른 실내에서 한잔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스파게티면


낭만적인 분위기에 들떠서 기본 안주인 ‘튀긴 스파게티면’을 똑똑 끊어 먹으며 메인 메뉴를 기다렸는데요. ㅎㅎ 특별한 맛은 없지만 은근 중독성 있는 기본안주.^^



파닭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오늘의 메인 안주 ‘타이식톤소쿠’! 엄청난 양에 한 번 놀라고, 군침이 확~ 도는 비주얼에 한 번 더 놀랐어요.



튀긴족발


사르르 뿌려진 치즈 가루에 덮인 ‘톤소쿠’는 일본어로 ‘튀긴 족발’이라는 뜻인데요. 살코기는 부드럽고, 껍질은 쫄깃했어요. 그냥 먹어도 맛있는 족발을 바삭하게 튀겨내 고소한 맛까지 더했답니다. 바삭하고, 쫄깃하고, 부드럽고… 다채로운 식감을 한번에 느낄 수 있어요!



족발맛집


족발은 손으로 뼈를 잡고 뜯어야 제맛!



이태원 족발


수북이 쌓인 숙주는 아삭함이 살아있었는데요. 타이식으로 매콤하게 양념 되어 족발과 함께 먹으면 딱~ 이었답니다. 마치 파무침처럼 아주 궁합이 좋았어요!



소스만들기


‘타이식톤소쿠’에는 두 가지 소스가 제공되는데요. 하나는 일명 마약 소스라고도 불리는 마요네즈, 간장, 청양고추가 조합된 소스이고 또 하나는 레몬이 꽂혀 있는 칠리소스랍니다.




족발튀김


푸짐한 양 덕분에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넉넉히 즐기다 보면 어느덧 술자리가 무르익는데요. 살짝 붉어진 얼굴이 ‘처음처럼’ 때문인지, <아울블랑>의 멋진 분위기에 취한 탓인지 잘 알 수가 없었어요.^^ 


선선한 가을밤, 시원한 밤공기를 느끼며 분위기 있는 술자리를 갖고 싶다면, 오늘 저녁 <아울블랑>으로 달려가 보세요!


이태원 맛집



파워블로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27-2 4층 | 아울블랑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