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화구이


매콤한 게 당기는 날, 이토록 완벽한 안주가 있을까요?

친구들 중 고기파, 해물파가 한자리에 모여도 메뉴 선택에 고민할 필요가 전혀 없는 매콤 안주! 오늘은 불맛 하나로 손님들의 입맛을 확 끌어당기는 ‘섞어직화구이’를 소개해 드릴게요.




봄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어느 날, 친구들과 함께 <소공동뚝배기집>을 찾아갔습니다. 이 맛집은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에서 약 5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데요. 맛있는 안주에 ‘처음처럼’ 한잔을 나눌 생각을 하며 흥겹게 달려갔어요.



제육볶음


메뉴판을 보고 약간 당황하셨나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섞어직화구이’라는 메뉴는 없는데요. 돼지고기도 먹고 싶고, 낙지도 먹고 싶고, 오징어도 먹고 싶다면…? 메뉴판에는 없지만 한방에 전부 맛볼 수 있는 ‘섞어직화구이’를 주문해 보세요. 



불쇼



‘섞어직화구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불맛을 제대로 살린 볶음요리를 맛볼 수 있는데요. 앉은 자리에서 직화로 볶아내는 과정까지 엿볼 수 있답니다. 불이 번쩍할 때마다 맛에 대한 기대감도 쑥쑥 올라갔는데요. 맛이 눈앞에 그려지는 듯한 그런 모습? ^^



불맛



돼지고기, 낙지, 오징어가 매콤 양념과 불맛을 입고 등장했는데요. 무려 직화구이 재료 3종이 하나의 접시에 담겨 입맛을 흡족하게 만들어 줬어요. 코끝을 찌르는 향을 안주 삼아 처음처럼 한 잔을 넘기고, 빨간 양념의 직화구이 한 점으로 또 한 잔을 넘기고…! ^^



낮술




풍미부터 매운 양념까지 꽤나 묵직한 ‘섞어직화구이’부드러운 ‘처음처럼’의 조화가 아주 제대로였는데요. 칼칼한 양념이 돼지고기, 낙지, 오징어를 입에 착착 붙게 하고 ‘처음처럼’은 목 넘김을 부드럽게 사르르~ 이 콤비 덕분에 저절로 엄지척!


간단히 한잔해야겠다는 다짐으로 방문하지만 소주 추가의 유혹을 떨쳐내기 힘든 ‘섞어직화구이’! 군침을 돌게 하는 불맛이 그리울 때면 <소공동뚝배기집>에서 ‘처음처럼’과 함께 매콤 술상을 즐겨보세요! ^^



소공동뚝배기집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53-10 | 소공동뚝배기집 압구정본점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족발튀김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바삭하게 튀겨 쫄깃한 족발 시작해 매콤하고 시원한 쟁반국수로 마무리하는 족발튀김과 쟁반국수’!

족발튀김에 딱 어울리는 특제 소스까지 찍어 먹으면 처음처럼과 환상 궁합을 이루는데요. 평범한 족발임을 거부한

족발튀김과 쟁반국수 를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의 <족발튀김과 쟁반국수> 평가

1. 독창성: 4점 / 2. 가격: 3점 / 3. 양: 3점 / 4. 맛: 4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5점


맛집



미술집


신사동 가로수길 근처에 있는 <미술집>은 소주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소주 맛집입니다. 트렌디한 가로수길에 위치한 만큼 독특한 인테리어 소품으로 잘 꾸며져 있죠. 약간은 어둡게 술 마시기 좋은 분위기를 조성해놓고, 

은은한 조명으로 부드러움과 식감을 살리는 효과를 냈죠. 가게 구석구석 감성적인 느낌을 더해주는 아이템이 참 많아요.



미술집 메뉴


<미술집>에서 가장 입소문에 오른 안주인 ‘족발튀김과 쟁반국수’ ‘처음처럼’을 주문했는데요. 기본안주로는 가다랑어포, 실파, 검은깨 등으로 양념이 되어있는 단무지가 나왔는데 새콤하고 감칠맛이 아주 좋았어요. *_*



쟁반국수


메인 안주인 족발보다 먼저 등장쟁반국수! ‘쟁반국수자체가 메인 메뉴가 아니기 때문에 양은 조금 적어보였지만 

매콤하고 시원한 국물과 함께 수북이 쌓인 야채&땅콩 프레이크가 식욕을 자극했어요. 



맛있는 쟁반국수


쟁반국수는 거침없이 비벼야 제맛! 면발의 쫄깃함이 느껴지도록 쓱싹쓱싹 잘 섞어 먹었답니다.



족발튀김


한 입 호로록 먹고 있자니 곧이어 족발튀김도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촉촉한 속살과 바삭한 겉껍질의 식감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메뉴! 사실 족발은 튀겨먹어본 경험이 없어서 정말 생소했는데요. 그 위에 소복이 뿌려진 치즈 가루 덕분에 절로 군침이 돌았답니다! ‘처음처럼’ 한잔이 마구 당기는 비주얼이죠? 역시 족발은 불변의 소주안주라니까요! ^^



가로수길 맛집


얼른 한잔을 비우고 맛을 보았는데요. 족발튀김은 부드러우면서 바삭하고, 바삭한 듯 쫄깃한 식감이 정말 인상적이었어요. 함께 나오는 짭조름한 간장소스와 매콤한 쌈장소스를 찍어 먹으면 감칠맛을 더해주죠. 특제 소스여서 인지 처음 맛보는 조합이었답니다!

시원한쟁반국수와 함께 큼지막하게 싸먹어도 별미인데요. 입안 가득 만족스러움이 퍼진답니다. 끌리는 대로 즐길 수 있어 더 맛있고 재미있었던 것 같아요. 



처음처럼


족발 안주의 신세계를 맛보고 싶다면 오늘 저녁, <미술집>에서 ‘족발튀김과 쟁반국수’를 만나보세요. 풍성한 식감이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착착 맞아떨어지는 맛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거예요~♬ 


미술집 위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16-10 | 미술집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2
댓글
  1. madhu 2016.02.04 09:50 신고  수정/삭제

    족발튀김 정말 최강 비주얼인듯. 신사동 한번 가야겠어요! 처음처럼도 잊지 않겠음돠ㅋ   댓글달기

스팸묵은지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소소한 재료들이 모여 환상적인 궁합을 만들어내는 별식! 도톰한 스팸, 부드러운 두부, 짭조름한 묵은지를 한입에 쏙~ 들어가도록 쌓아놓은 '스팸구이 묵은지말이'! 평범해 보이는 안주가 평범하지 않게 ‘처음처럼’ 한잔을 끌어당기는 ‘스팸구이 묵은지말이’를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 <스팸구이 묵은지말이> 평가

1. 독창성: 3점 / 2. 가격: 4점 / 3. 양: 4점 / 4. 맛: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5점


정처럼 평가



자주식당 분위기


신사역 뒷골목에 자리한 <자주식당>. 무심코 걷다 보면 그냥 지나칠 만큼 소박한 외관이 인상적인 맛집인데요. 나무에 새긴 무심한 간판과 아주 작게 난 창문이 마치 아지트에 들어서는 느낌을 준답니다. 오픈 되어 있는 주방에서는 정성 가득한 음식이 만들어지고, 낮고 좁은 실내 공간에는 술 한잔을 기울이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청포묵


좁다란 테이블에 앉아 이 집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팸구이 묵은지말이’를 주문하니 기본 상이 뚝딱 차려지는데요. 무말랭이를 활용한 아삭하고 기다란 무김치, 그리고 청포묵과 메추리알을 졸여낸 장아찌가 기본 안주입니다. 마치 집 밥을 먹으러 온 듯한 푸근한 마음이 드는 기본 세팅이었어요.



묵은지 안주


부엌에서 파를 가늘게 잘라 열심히 말아내는 모습을 보여 한껏 기대를 했는데요. 짜잔~ 드디어 나타난 <자주식당> ‘스팸구이 묵은지말이’!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이죠? 특별한 양념은 없지만 단단하고 야무지게 뭉쳐놓은 주먹밥과 묵은지, 두부, 스팸을 한데 꽁꽁 말아 놓은 ‘스팸구이 묵은지말이’는 그야말로 식사 겸 안주 그 자체였죠.



맛있는 안주


옆에서 보아도, 위에서 보아도 요리를 만든 꼼꼼한 손재주가 엿보이죠? 기본 안주들과도 너무나 잘 어울리는 ‘스팸구이 묵은지말이’는 짜지도 자극적이지도 않은 맛으로 자꾸만 젓가락을 끌어당겼답니다.



스팸


짭조름한 스팸이 혀끝을 자극하면서 부드러운 두부의 식감이 입안을 가득 메워주고 마지막으로 묵은지의 시큼한 맛이 식욕을 한 번 더 자극하는데요. 한 조각만으로도 소주 한잔을 즐기기에 충분한 맛깔스러운 안주가 된답니다. ^^



스팸구이 묵은지말이


소소하고 친근한 재료가 정갈하면서도 이색적인 안주로 변신한 ‘스팸구이 묵은지말이’! 자연스러운 맛과 정성이 가득 담긴 요리로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잔을 즐기고 싶다면 오늘 저녁, <자주식당>을 찾아보세요. 한 점, 한 점 담긴 정성과 이색적인 맛의 조화에 술 한잔 제대로 당기실 거예요!~♬ 

자주식당 위치




정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10-8 | 자주식당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하루하루 겨울로 가까워지는 요즘! 그 어느 때 보다 따~끈한 국물이 당기곤 하는데요. 속이 꽉찬 만두와 뜨근한 국물이 어우러진 만둣국 한그릇이면 처음처럼은 금새 한병 두병 늘어만 갑니다. 오늘은 속이 꽉차 든든한 만두로 유명한 신사동의 맛집 '만두집'을 소개해드립니다! ^^

만두집은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앞 횡단보도와 이어지는 동서상가 중간쯤에 골목 안으로 몇 걸음 들어앉은 손만두집이다. 2대 30년. 워낙 알려진 집이라 간판 없이도 잘들 찾아간다는 소문난 집이고, 실제로 ‘만두집’이란 세 글자만 달랑 걸려 있다. 압구정동에서 만두집하면 겨룰만한 곳이 없다는 얘기다. 찬바람이 일고 본격적인 만두의 계절이 닥치면 하루 2~3천개는 빚어야 한다는데, 서너 명이 둘러앉아 하루 종일 손으로 밀고 소를 버무려넣고 수작업으로 빚어낸다. 메뉴는 단 한 가지 만둣국이지만, 두툼한 녹두지짐 한 장 주문해 소주를 한 잔 하고 나서 만둣국을 먹으면 그 맛이 한결 더 깊이 있는 진미가 된다한다.

30년 전통이 흐르는 만둣국의 비밀

만두집은 1982년, 평양에서 월남한 한동숙(2004년 84세로 타계) 할머니가 창업했고, 막내딸 옥혜경(64) 씨가 대물해 자리를 지킨다. 평안도 실향민 1~2세대가 모녀 간 대물려가며 직접 빚은 손만두를 만둣국과 생 만두로 낸다. 그 양이 적지 않아 성수기로 접어들면 하루에 2~3천개를 빚어낸다는 소문이 있다. 그 수량을 뒷받침하기 위해 옆에 가게 한 칸을 따로 얻어 3~4명의 직원이 둘러앉아 하루 종일 만두피를 밀고 속을 채우며 만두만 빚는다. 가게 앞 골목에 내놓은 큼직한 솥들이 하루 24시간 양지머리를 삶아내느라 하얀 김을 내뿜어, 골목 입구에만 들어서도 구수한 냄새가 발길을 잡는다.

겉으로 보기에는 소박하고 작은 만두집 같지만 자신들만의 고유한 분위기와 평양사람들 특유의 기질과 넉넉한 손맛으로 두터운 고객층을 이끌고 있다. “만두는 속을 먹기 위해 빚는다” 는 평양사람들의 만두 자랑처럼, 주먹만 한 만두에 듬직하게 채워 넣은 구수한 만두소가 확실한 진미다. 두부와 숙주나물, 파, 마늘 등에 쇠고기와 돼지고기를 알맞은 비율로 다져 널고, 후춧가루와 참기름으로 맛을 돋운다. 중요한 건 어느 것이나 물기를 꼭 짠 고슬고슬한 상태로 한 주먹씩 집어 재빨리 만두피에 채워 넣는 게 노하우란다.

한결같은 만둣국 맛의 비결은 어머니의 솔선수범

어머니의 손맛을 물려받은 옥 씨의 한결같은 맛 비결은 어머니의 평소 생활모습을 그대로 이어가는 것이라고 덧붙이는데, 할머니는 “평양만두라고 다 같은 평양만두가 아니야.”를 항시 강조했다고 한다. 돌아가시는 해까지 만두소 비비는 것만큼은 한 치도 어긋남이 없도록 철저하게 지켜냈다고, 늘 강조한 것이 정직하고 자기희생이 없이는 손님의 마음을 살 수 없다며 솔선수범의 삶을 보여주었다는 것이다.

만두를 말아내는 육수도 쇠고기 양지머리만 삶아 기름을 말끔하게 걷어내 냉면육수처럼 맑고 담백하다. 이렇게 완성된 만둣국은 우선 푸짐하고, 언제 먹어도 맛이 한결같아 평생 먹어도 물리지 않는다. 큼직한 전골냄비에 만두를 한 바퀴 돌려 안치고, 수육과 야채 양념을 얹어 육수를 부어가며 즉석에서 끓이는 만두전골과 두툼하게 지져내는 녹두부침도 평양사람들의 소탈한 인심 그대로 모양보다는 내용을 앞세워 식사를 겸한 간단한 소주안주로 손색이 없다.

만두집
  • 주소강남구 신사동 661-1
  • 전화02-544-3710
  • 주요메뉴
    • 만둣국 7,000원
    • 녹두부침 8,000원




음식 칼럼니스트 김순경

1940년 평양 출생. 70이 넘은 나이지만 한 손에는 아이폰, 가방 속에는 DSLR 카메라와 태블릿PC를 늘 가지고 다니며 한국 음식에 관한 정보를 망라한 개인 홈페이지 김순경의 한식여행을 직접 관리하고 계시죠. 30년 동안 취재한 맛집이 4,000 곳, 여기서 멈추지 않고 지금도 여전히 대한민국 곳곳에 숨은 보석같은 맛집을 찾아 거침없이 떠나고 계신 열혈 대한민국 1호 음식 칼럼니스트.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 | 만두집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2
댓글
  1. 광주랑 2012.10.25 16:31 신고  수정/삭제

    날씨가 쌀쌀해 지다보니 따뜻한 국물이 생각날때가 많은데~ 맛도 있고 속이 꽉찬 만두~
    당장이라도 먹으러 가고 싶어지네요~ ㅎㅎ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