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전골


삼겹살과 함께 소주 안주에 있어 대표 급인 ‘곱창’! 담백하고 쫄깃한 데다 고소한 곱까지 가득 들어있어 그 팬층이 두터운데요. 본인이 곱창의 열혈 팬임을 자처한다면 오늘 이 안주에 주목하세요! 얼큰한 국물과 함께 보글보글 끓여낸, 한 차원 높은 ‘곱창전골’을 선사하는 <중앙해장>을 소개합니다.



중앙해장

 

지하철 2호선 삼성역 사거리에 위치한 <중앙해장>. 소박한 이름 탓에 작은 음식점이 상상되지만, 생각보다 그 규모가 컸어요. 또한 그 규모감을 뛰어넘는 현실은 점심, 저녁 시간에 웨이팅 라인이 길게 늘어선다는 것. 그 인기 비결은 바로 신선한 재료인데요. 


<중앙해장>은 마장동에서 유명한 고깃집의 대표가 직접 운영한다고 합니다. 질 좋고 신선한 한우를 공수해 오랫동안 연구해온 요리 비법으로 재료부터 조리까지 꼼꼼하게 관리하죠. 



곱창


곱창전골 맛집

 

이것이 바로 <중앙해장>의 한 차원 높은 ‘곱창전골’!

통통한 곱창이 위풍당당하게 냄비를 가득 채우고 있는데요. 새빨간 양념을 입고 있는 모습에 벌써 군침이 돌죠? 향긋함을 더해줄 쑥갓은 물론 각종 버섯과 시원한 배추, 파도 듬뿍 들어있어요. 정말 국물맛이 기대되는 조합이랍니다.




한우곱창


보글보글, 보글보글~ 드디어 완성된 ‘곱창전골’의 국물을 먼저 맛보았는데요. 곱창이 너무 많이 들어있어 혹시 텁텁하지 않을까 걱정하며 한입 했는데… 오히려 고소함이 입맛을 확 자극했어요. 푸짐한 채소에서 우러나오는 시원함으로 느끼함은 거의 느낄 수 없을 정도이니, 두말할 것 없는 ‘처음처럼’ 안주랍니다. 


이런 ‘곱창전골’을 해장국 집에서 파는 건 반칙 아닐까요? ^^ 해장하러 왔다가 오히려 처음처럼을 더 마시게 되니까요. 분명! 



전골


처음처럼 안주


<중앙해장>‘곱창전골’은 아무렇게나 숟가락질을 해도 곱창이 건져질 만큼 푸짐한 인심을 자랑합니다. 게다가 그 퀄리티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죠. 곱창 특유의 잡내가 없는 것은 기본, 입에서 사르르 녹아 없어진다는 표현을 써야 할 만큼 부드럽기까지 합니다. 곱창 한 점에서부터 재료의 신선함은 물론, 그 재료를 손질한 전문성까지 느껴지죠.


곱창 한점을 먹으면 처음처럼 한잔이, 처음처럼 한잔을 마시면 곱창 한점이 생각나는 환상의 궁합…



곱창 맛집


전골


‘곱창전골’을 시키면 곱창을 찍어 먹을 소스를 하나 주시는데요. 여기서 ‘곱창전골’을 조금 더 맛있게 먹는 팁을 하나 알려드릴게요! 소스에 절인 고추와 고추기름을 살짝 넣으면 소스의 맛이 한층 업그레이드됩니다. 매콤한 것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무조건 강추! 소스만 따로 퍼먹고 싶어질 정도랍니다.




우동사리


곱창전골 우동사리

 

끝도 없이 건져지는 곱창과 채소의 푸짐함처음처럼도 연거푸 비워지는데요. 어느 정도 흥이 올랐다면 지금이 바로 우동사리가 활약할 시간입니다. 마성의 육수를 조금 추가한 뒤, 기본으로 제공되는 우동사리를 와르르 넣으면 처음처럼 2차전이 시작됩니다. 

국물의 얼큰함우동사리의 오동통한 쫄깃함을 맘껏 즐기면 되는데요. 거기에 곱이 국물에 배어나와 마치 비지찌개처럼 우동에도 곱창의 고소함이 가득 배죠. 



존맛

 

오늘의 술상이 얼마나 맛있었는지를 보여주는 인증샷.jpg ^^ 진짜 클리어했죠?



중앙해장 해장국

 

이제 저녁이 되면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데요. 그 말인즉슨, 처음처럼의 안주로 따끈한 국물이 어울리는 계절이 왔다는 뜻이죠. 

오늘 저녁,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중앙해장>‘곱창전골’을 안주 삼아 처음처럼 한잔을 나눠보세요. 미리 가을을 맞이하는 헛헛한 마음까지 따뜻하게 채워질 테니까요. ^^



중앙해장 시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대치동 996-16 육인빌딩 1층 | 중앙해장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쭈삼볶음


바다의 쭈꾸미와 육지의 삼겹살은 무슨 사연으로 만나게 됐을까? 감히 칭찬받을 이 둘의 조합, 한입이 두 입을 부르고, 첫 잔부터 막잔까지 어깨춤을 추게 하는 매콤 단짠의 결정판! ‘불맛 쭈삼볶음’이 맛있는 삼성동 <노메>에 다녀왔습니다. 




<노메>는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 4번 출구 근처에 있는데요. 큰길을 따라 걸어 내려가다 신한은행이 있는 골목에서 딱 한 번만 꺾으면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분위기 있는 조명이 살짝 새어 나오는 오늘의 맛집 <노메>. ‘노메’는 한국어로 ‘마셔’라는 뜻이라는데요. ‘처음처럼’과 왠지 운명적인 이름이죠? ^^ 그럼 오늘 한번 맛있게 마셔볼까요?



노메 분위기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눈길을 사로잡는 뻥 뚫린 주방. 일본식 특유의 이자카야 분위기가 아주 멋스러웠는데요. 주문과 동시에 주방에선 연신 불 쇼가 이어진답니다. 약간은 어둑하고 노오란 불빛이 술 욕구를 마구 끌어올린다는…ㅎㅎ



일식



주문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등장한 ‘불맛 쭈삼볶음’. 테이블에 놓는 순간 매콤한 불향이 코끝을 훅 자극했어요. 침샘 제어 기관이 고장 난 듯 입안에도 침이 가득… 함께 나온 주먹밥을 순식간에 만들어 매콤 단짠의 세계로 빠져들 준비를 마쳤답니다. 그럼 이제 처음처럼 한잔!



쭈꾸미볶음 맛있다


매운안주

 

매콤한 향이지만 맵짠보다는 단짠에 가까운 맛이었는데요. 조금 매워지려고 하면 양배추가 매운맛을 중화시켜주고 그래서 또 손이 가고… 또 처음처럼을 한잔하고… 쫄깃한 쭈꾸미와 야들야들 녹아드는 삼겹살, 아삭한 양배추의 만남에 입과 손이 쉴 틈 없이 움직였답니다. ^^ 

무엇보다 강렬한 불맛이 압도적이었는데요. 대충 맵게 만든 게 아니라 정말 불구덩이에 들어갔다 나온 듯 그 풍미가 갑 오브 갑!



쭈꾸미삼겹살



이 맛, 다들 아시겠죠? 고소한 참기름을 두른 주먹밥에 매콤한 소스를 묻혀 한입에 딱! 안주도 되고 든든한 한 끼도 되는 이 궁합. 술을 마실 땐 배가 든든해야 더 오~~래 즐길 수 있잖아요? ‘불맛 쭈삼볶음’과 주먹밥 세트는 단언컨대 안주계 최고의 시스템입니다! 




비빔국수


아삭한 양배추를 따로 즐겨도 맛있지만 역시 마무리는 마구 비벼 무침으로 먹기! 양배추 채 사이사이에 양념이 배어들어 아삭한 비빔국수를 먹는 기분이었어요. 정말 이 맛에 반해 또 한잔, 크~ ^^ 



불맛안주

 

무더운 날씨에 떨어진 술욕을 확 끌어올려 주는 ‘불맛 쭈삼볶음’. 스트레스 받은 날, 매운 게 땡기는 날, 열내면서 부드러운 ‘처음처럼’에 슬쩍 취하고픈 날이라면… 삼성동 <노메>로 가보세요. 가게 이름 ‘노메’처럼 절로 마셔~ 마셔~ 가 입에서 흘러나올 거에요. ^^



노메 위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 108 2층 | 노메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Ban Joo


‘이런 안주, 처음이지?’

매콤한 낙지볶음과 부드러운 치즈 퐁듀가 만난 ‘스파이시 낙지퐁듀’! 비주얼부터 먹는 방법까지 신선함 그 자체인 <Ban Joo>‘스파이시 낙지퐁듀’‘정처럼’으로 부터 5점 만점에 4점을 받았는데요. 츄르릅~ 기막힌 안주와 함께 ‘처음처럼’ <Ban Joo> 한 잔 해볼까요?~♪



정처럼, 맛평가

삼성역 맛집


<Ban Joo>지하철 2호선 ‘삼성역’의 4번 출구와 포스코 사거리 방향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좋은 술을 식사와 함께 천천히 즐기는 것을 뜻하는 ‘반주’를 영어로 표현한 간판이 매우 인상적이에요. ‘MODERN KOREA DINING’이라는 부제로 퓨전 한식 주점이라는 것도 알리고 있죠.

<Ban Joo>의 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치 서양식 레스토랑을 연상시키듯 정갈한 의상을 입고 손님을 맞이하는 점원들을 만날 수 있는데요. 구석구석 자리하고 있는 인테리어 소품들은 가마솥, 전통문양 등으로 한국적인 느낌까지 느낄 수 있답니다. 세련된 현대식 인테리어와 조화된 전통 인테리어 소품이 매우 인상적이에요. ^^



스파이시 낙지퐁듀


<Ban Joo>에서 가장 맛있다고 소문난 안주, ‘스파이시 낙지퐁듀’!

‘스파이시 낙지퐁듀’는 매콤한 낙지볶음을 퓨전스럽게 변화시킨 안주인데요. 낙지볶음의 주변을 치즈로 둘러싸고, 그 위에 매운맛을 잡아 줄 계란 프라이를 톡~~~. 은은하게 달궈진 철판 위에서 지글지글 끓는 매콤한 낙지볶음과 치즈의 모습에 군침이 절로!

낙지는 재료를 아끼지 않았다고 느껴질 만큼 신선하고 통통했는데요. 소스는 매콤하면서도 감칠맛이 살아있어 소주 안주로 딱~ 이더라구요! 낙지볶음 위에 살포시 얹어진 반숙 계란 프라이를 터트린 뒤 잘 비벼주면 계란의 고소한 맛이 매콤한 맛을 순화시켜주는데요. 매운 음식을 좋아하신다면 계란 노른자를 터트리지 말고 따로 드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


안주


토실토실하고 쫄깃쫄깃한 낙지를 매운 양념에 풍~덩 담갔다가, 치즈에 또 한번 푹~ 찍어 들어 올리면 주와아악~~ 늘어나는 치즈가 그야말로 대박인데요. 정말 비주얼부터 식욕을 마구 자극한답니다! ^^



낙지 보쌈


‘스파이시 낙지퐁듀’가 나오기 전에 제공된 양배추와 고소한 두부 된장을 함께 곁들여 먹으면 마치 ‘낙지 보쌈’ 같은 특별한 맛도 느낄 수 있어요. 치즈와 된장, 양배추와 낙지볶음이 오묘하게 어우러져 ‘처음처럼’을 새롭게 즐길 수 있답니다.



부드러운 처음처럼


새로운 느낌으로 ‘처음처럼’ 한 잔을 자연스럽게 부르는 퓨전 안주, ‘스파이시 낙지퐁듀’!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색다른 안주를 맛보고 싶다면 오늘 저녁, <Ban Joo>에서 이색적인 술자리를 가져보세요!~♬

Ban Joo 주소




처음처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2동 | 서울 강남구 대치동 942-16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