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어


튀긴 것은 무조건 맛있다고 하죠. 하지만, 앞으로는 삶은 것과 절인 것도 무조건 맛있다고 해야겠습니다. 오늘은 맛의 중심을 찾아 이태원으로 가봤는데요. 찾아간 곳의 이름도 특이하게 <중심>! 그곳에서 맛본 ‘문어샐러드’ ‘낙지새우장’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중심

 

입구부터 이태원 느낌이 물씬 나는 페인팅이 돋보였는데요. 그림 속 면발을 컨트롤 중인 저 분이 <중심>의 사장님이십니다. (그림이 실물보다 좀 더 날씬하세요. ^^) 개성 넘치는 그림 옆으로 분위기 있게 밝혀진 간판 ‘中心’. 왠지 처음처럼이랑 잘 어울리는 안주들이 많을 것 같았답니다.



문어샐러드

 

원래 늘 붐비는 집이지만 오늘은 타이밍을 잘 잡아서인지 자리 득템 성공. ^^ 주문한 ‘문어샐러드’도 기다림 없이 바로 나왔는데요. 김이 모락모락 나는 문어의 자태에 침샘이 뿜뿜. 핑크빛으로 탱글탱글하게 삶아진 문어는 보기만 해도 그 식감이 상상되시죠? 




문어 샐러드


가위로 맛있는 문어를 조심조심 해체하며 ‘아, 이건 무조건 맛있다’는 걸 직감할 수 있었는데요. 마치 허공에다 가위질하는 느낌이랄까… 부드럽게 잘리면서도 탱글하고 쫄깃함이 손끝에 느껴졌어요.



낙지새우장


‘문어샐러드’ 한점을 맛볼 찰나, 함께 시킨 ‘낙지새우장’이 등장했습니다. 잔잔하게 깔린 간장 위에 오와 열을 맞춘 새우, 계란, 낙지... 서둘러 먹기좋은 크기로 자르고, 드디어 ‘처음처럼’과 먹을 일만 남겨두었죠!



낙지

 

이색 해물 요리의 양대산맥 사이에서 설레는 첫 짠~. ‘낙지새우장’은 함께 주문한 ‘비밀병기(?)’를 기다리느라 먼저 ‘문어샐러드’를 먹어봤습니다.



처음처럼


‘문어샐러드’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문어 숙회에 가깝다고 보면 되는데요. 영롱한 빨판이 보이시나요? 기존의 문어 숙회 맛을 상상한다면 완전 오산! 처음 씹을 때 탱글탱글한 식감은 살아있으면서 이내 곧 입속에서 녹아버리는데요. 상큼한 소스와 함께 버무려진 미역, 오이, 문어를 삼합으로 ‘처음처럼’과 함께 먹으니 ‘처음처럼’부드럽게 술술 넘어가 버렸답니다. ^^ 


사실 문어 숙회 하면 대부분 초장에 찍어 먹기 바쁜데, 많이 먹다 보면 조금은 질리거든요. 하지만 곁들여진 미역 샐러드가 입안을 계속 깔끔하게 해주기 때문에 ‘처음처럼’이 그냥 첫 잔인 것처럼 쭉쭉 들어갔어요. 



새우장



날치알밥


조금 전 말씀드린 ‘낙지새우장’과 함께 주문한 비밀병기는 바로 ‘날치알밥’인데요. 밥도둑은 역시 밥과 함께 먹어야겠죠? ‘날치알밥’에 큼직하게 썬 새우와 낙지, 간장을 넣고 마구마구 비벼서 한입 먹으면 말 그대로 밥이 술~술~ 들어가는 꿀조합입니다. 간이 적당히 되어 밥과 먹기도 좋고 ‘처음처럼’과도 너무 잘 어울렸어요. ^^ 



낙지새우장

 

‘낙지새우장’은 ‘맵짠’, ‘단짠’을 넘어선 경지인 ‘짠짠’의 맛을 느낄 수 있는데요. 그냥 먹으면 살짝 짜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밥 또는 삶은 계란과 함께 먹으면 ‘짠맛’이 중화되면서 ‘꿀맛’을 맛볼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물론 ‘처음처럼’과 함께라면 계속 짠~을 부르는 맛이죠!



바지락팝콘

 

‘문어샐러드’ ‘낙지새우장’을 시원하게 클리어했는데요. ‘처음처럼’ 한 병을 더 클리어하기 위해 ‘바지락 팝콘’을 추가로 시켰답니다. 통통한 바지락에 전분 튀김옷을 얇게 입혀 바삭하게 튀긴 요리인데요. 작은 새우를 튀긴 새우깡을 안주로 파는 곳은 종종 봤지만, 바지락튀김은 생소하면서도 정말 놀라운 맛이었답니다. 단촐하게 이것만 시켜놓고도 ‘처음처럼’을 얼마든지 마실 수 있겠어요. 



새우깡


이태원 <중심>은 안주 하나하나가 ‘처음처럼’과 너무 잘 어울리는 맛집이었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건 저녁 9시까지만 영업을 하기 때문에 이른 술자리를 시작해야 한다는 점, 거리가 먼 직장인들은 퇴근 후 찾아오기에 조금 빡빡한 일정일 수 있으니 꼭 참고하세요. 


중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34-39 | 중심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