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조금 가을인가 싶었는데, 어느새 슬슬 찬바람에 입김이 나오기 시작하는 계절 겨울이 왔습니다. 이렇게 겨울이 되면 은근하게 생각나는 동네가 한 곳 있는데요. 옛 감성 물-씬 느껴지는 포장마차 거리 그리고 청계천을 따라 이어지는 찐 맛집이 상징적인 이곳! 바로 종로입니다. 또 종로 바이브하면 소주가 빠질 수 없겠죠? 오늘은 시끌벅적 스웩, 로 소주 맛집 네 곳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확인해볼까요? (순서와 순위는 무관합니다)




오늘은 삼겹살 대신 특수부위 어때, 동묘앞 맛집 모소리

  흔하디흔한 삼겹살, 목살이 질릴 땐 특수부위를 맛볼 수 있는 모소리를 추천합니다. 모소리는 본래 부산 남천동의 로컬 맛집인데요. 단골들의 성원에 힘입어, 현재 서울 8곳에 체인을 운영 중이랍니다. 모소리에서는 모소리살, 가오리살, 가로막살, 구멍살, 삼각살 등 온갖 특수부위를 모두 만나볼 수 있는데요. 특이한 이름만큼 특별한 맛이 일품이랍니다. 식감 돋는 고기와 함께 즐길 사이드 디시가 다양하다는 점도 모소리만의 매력 포인트! 안 가볼 수 없겠죠?


▶ 모소리, 그 자세한 이야기 | http://naver.me/xot3pDrr 




방어냐 고등어냐 고민 말고 방고회, 종로5가 맛집 제주바다 활고등어회

  해산물 덕후들에게 겨울이 기다려지는 이유를 물어보면, 열에 아홉은 대답합니다. 그건 바로 제철 방어 때문이라고.. 종로 제주바다 활고등어회는 제철 방어는 물론이고 겨울 별미 고등어회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인데요. 대표 메뉴인 방고회(방어+고등어회)가 이곳의 별미랍니다. 김 위에 두툼한 방어와 고등어회를 올린 후, 향긋한 미나리 무침까지 얹어 먹으면 여기가 바로 겨울 바다다..☆ 처음처럼 한 잔 생각날 수밖에 없겠죠? 단, 불금 및 주말 저녁시간에는 웨이팅이 있으니 주의할 것!


▶ 제주바다 활고등어회, 자세한 이야기 | http://naver.me/G4yTaNq6

 



광장시장 육회 원픽은 여기, 종로 광장시장 맛집 창신육회

  광장시장만의 왁자지껄한 분위기를 만끽하고 싶다면 창신육회로! 30년 전통의 음식점답게 찐-하고 구수한 소고기뭇국이 일품이랍니다. 노른자 톡 터트려 육회랑 쓰까 먹으면 고소함이 두 배! 느끼하다 싶을 때 살얼음 낀 처음처럼 한 잔에(짠!) 뜨끈한 소고기 뭇국 한 숟갈하면(캬!) 이것이 바로 종로 vibe 아니겠습니까..? 쌀쌀해진 날씨, 일상의 고단함 한 방에 날려버리는 육회 한 접시 추천합니다. :)


▶ 창신육회, 그 자세한 이야기 | http://naver.me/x84098OT 




부산의 명물 낙곱새를 서울에서 만나다, 세운상가 맛집 대성식당

  마지막은 '밥 먹으러 갔다가 소주 까고 나오는 식당'의 대표주자 낙곱새 맛집 '대성식당'입니다. 84년부터 한 곳을 지키고 있는 이곳은 점심저녁 할 것 없이 손님이 붐비는데요. 낙지+곱창+새우가 담긴 냄비를 자작하게 끓이다 보면 어느새 침이 고여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답니다. (츄릅) 부산의 명물 낙곱새를 서울 세운상가에서 맛볼 수 있는 대성식당, 평일 점심에는 7,000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낙곱새를 즐길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대성식당, 자세한 이야기 | http://naver.me/GW79w6ap



전체댓글 0
댓글

명란한 술국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찐~한 국물에 다른 안주 없이도 속을 달래주던 기존의 술국. 하지만 오늘 소개하는 술국은 세련되게 담백한, 고소한 명란이 날뛰는 술국이에요! 이름부터 신기한 ‘명란한 술국’을 직접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명란한 술국> 평가


1. 독창성 : 4점 / 2. 가격 : 4점 / 3. 양 : 5점 / 4. 맛 : 4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 5점


술국

가로수길


봄비가 시원하게 내리는 날, 소주 한 잔 생각이 간절해서 찾아간 곳은 <아오이포켓>입니다. <아오이포켓>은 지하철 3호선 신사역 인근의 가로수길 맛집인데요. 비 내리는 가로수길을 십분 즐기기 위해 테라스 자리에 앉았답니다. 정말 바람도 시원하고 분위기도 너무 좋았어요.



도라에몽


<아오이포켓>은 곳곳에 귀여운 캐릭터 인형으로 꾸며져 있었는데요.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세련된 분위기의 주점이었어요. 인테리어 소품 중 색다른 처음처럼을 찾는 즐거움도 있었는데요. 주인 아저씨가 과거에 해피 라벨 이벤트에 참여하셨나 봐요.



아오이포켓


<아오이포켓>은 일식을 기본으로 다양한 퓨전 안주를 선보이는 주점인데요. 비가 내리는 날이니만큼 따끈한 국물안주를 선택했어요. 점원이 추천한 이색 국물안주, ‘명란한 술국’으로 말이죠!

짭조름한 기본 안주에 처음처럼도 한잔, 두잔 걸치고… 오매불망 ‘명란한 술국’을 기다렸습니다. ^_^



숙주


드디어 등장한 따끈한 국물 안주, ‘명란한 술국’

‘명란한 술국’ ‘정처럼’이 알고 있던 술국과 매우 달랐는데요. 보통 술국과는 다르게 ‘명란한 술국’은 아주 정갈하고 깔끔했어요. 맛도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했는데요. 국물도 간이 딱 맞아 맛있게 먹을 수 있었죠. 명란젓의 짭짤한 맛이 국물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있고 간장으로 풍미를 더했다고 하네요. 



명란


국물을 한 입 떠먹자마자 입에서 바로 느꼈어요. ‘이건 무조건 소주랑 먹어야 해!’

군더더기 없는 담백한 맛, 청양고추의 알싸한 매운맛… ‘처음처럼’과 정말 잘 어울리더라고요. 이런 국물 안주야말로 ‘처음처럼’ 한잔을 곁들여야 제대로 즐기는 거겠죠?

숙주, 버섯, 배추, 무, 청양고추, 호박이 들어가 국물 맛이 더 풍성하게 느껴졌는데요. 숙주는 아삭하게 식감을 살려주고 적당한 두께로 저며진 버섯은 쫄깃한 맛을 더해주죠. 배추와 무는 국물을 더 시원하게~ 마지막으로 청양고추는 매콤한 맛을 더해 ‘명란한 술국’의 맛깔스러운 마침표를 찍어 주었습니다! ^^



건배


‘처음처럼’ ‘명란한 술국’을 당기고! ‘명란한 술국’ ‘처음처럼’을 당기고! 이런 것을 가리켜 찰떡궁합이라고 하는 것 같네요!



처음처럼


“명란이 고작 하나야?” 라고 생각하면 오산. ^^ 자박한 국물 속에 알알이 탱글탱글한 명란이 숨어 있으니 전혀 걱정하지 마세요. 젓가락만 넣으면 건져지는 풍족한 명란들을 맛있게 만날 수 있어요.



마요네즈


명란을 건져 마요네즈에 생 와사비를 갈아 넣은 소스와 함께 찍어 먹으면 그 또한 별미인데요. 이 소스가 정말 매력적이랍니다. 짠맛이 순화된 명란을 찍는 순간 고소함은 배가 되고 감칠맛은 살아나 ‘처음처럼’을 더 맛있게 즐길 수 있었어요. ‘정처럼’은 소스를 리필해서 처음처럼 한 입, 명란 한 입 정신 없이 흡입했습니다.



인증샷


“따끈한 국물 안주에 ‘처음처럼’ 한잔 어때요?~♬” 

술을 주제로 한 노래구절이 절로 떠오르는 ‘명란한 술국’! 시원하게 봄비가 내리는 밤, 이보다 ‘처음처럼’과 잘 어울리는 안주는 없을 것 같은데요. 가로수길 테라스에서 분위기 살리는 국물 안주를 맛보고 싶다면 오늘 저녁, <아오이포켓>에서 기분 좋게 ‘처음처럼’ 한 잔을 나눠보세요! ^^


간판



정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16-10 2층 | 아오이포켓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