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굴 볶음


요즘처럼 으슬으슬 추워지는 날씨에는 제철 재료, ‘굴’만큼 안주로 제격인 게 없는데요. ‘굴’은 향긋한 바다 내음과 함께 자양강장, 피부미용에도 효과가 있어 인기 만점인 해산물이랍니다.

오늘은 건강한 재료, ‘굴’을 이용해 만든 싱싱한 제철 안주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야들야들 부드러운 ‘굴’이 버섯, 파프리카와 함께 매콤새콤 토마토소스에 챱~ 챱~

‘굴’을 이용한 첫 번째 스페셜 안주, <토마토 굴 볶음>! 지금부터 함께 특별한 술상을 즐겨볼까요?~♬



안주 재료


‘씻은 굴, 토마토소스, 방울토마토, 파프리카, 새송이버섯, 청양고추, 허브솔트’를 준비합니다. 



방울토마토, 토마토


먼저, 깨끗하게 씻은 방울토마토를 끓는 물에 데쳐 껍질을 벗겨 줍니다. 



새송이버섯, 파프리카


새송이버섯은 0.5cm 두께로 썰어주고, 파프리카는 엄지손톱 크기로 큼직하게 썰어줍니다. 



청양고추


청양고추는 0.3cm 정도의 두께로 잘게 썰어주세요. 



올리브유, 야채 볶음


이제 올리브유를 두른 프라이팬에 새송이버섯 파프리카, 청양고추를 넣고 볶아줍니다. 



굴, 씻은 굴, 토마토소스


그리고 껍질을 깐 토마토토마토소스 반 공기, 씻은 굴을 넣어주세요.  



허브솔트


토마토소스가 잘 스며들도록 볶은 뒤, 허브 솔트를 이용해 간을 맞추면서 토마토소스가 자작해질 때까지 졸여주면… 



처음처럼 안주


새콤하게 즐기는 바다 향 가득한 굴 안주, <토마토 굴 볶음> 완성!

시원한 맛의 굴새콤한 토마토소스가 어우러져서 부드러운 ‘처음처럼’과도 잘 어울리는 스페셜 안주가 되었는데요. 건강까지 챙겨주는 제철 안주와 ‘처음처럼’ 한잔을 즐기고 싶다면 오늘 저녁, <토마토 굴 볶음>으로 특별한 술상을 만들어 보세요!~♬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닭요리,닭안주


무더위에 지친 심신을 달래기 위해 보양식을 꼭 챙겨 먹는 7월! 이때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보신 재료, ‘닭’인데요. 오늘은 초복이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몸보신 음식을 제대로 즐기지 못한 분들을 위해 소스가 이색적인 닭 안주를 소개해 드릴게요.  

돈가스 소스, 머스타드 소스, 토마토 케첩이 한데 어우러져 속으로 쏘옥 스며든 <이건 특제소스 닭>, 지금부터 함께 특별한 술상을 차려볼까요?~♬



생닭,닭손질방법


생닭, 파프리카, 양송이버섯, 돈가스 소스, 머스타드 소스, 토마토 케첩’을 준비합니다. 



생닭,처음처럼,닭요리


먼저 손질한 생닭을 물에 넣은 뒤 약 15분간 삶아줍니다. 이때, ‘처음처럼’을 반 컵 정도 넣고 끓이면 고기의 누린내를 잡아줄 수 있어요. 



양송이버섯,파프리카,양파


이 익을 동안 야채를 손질할 건데요. 양송이버섯은 볶는 동안 부서질 수 있으므로 0.5cm 정도의 굵기로 도톰하게 썰어주시고, 파프리카는 식감을 살리기 위해 사각형으로 큼직하게 썰어 주세요.  



생닭


야채와 함께 볶을 때 다시 한 번 가열하기 때문에 너무 바짝 익히지 않아도 되는데요. 을 꺼내 찬물에 바로 헹궈주면 닭살이 더욱 탱글탱글~ 쫀득쫀득~ 해진답니다.



볶음야채


그리고 냄비에 식용유를 두른 뒤 준비해둔 야채를 넣고 살짝 볶아줍니다.



닭요리,닭육수


그다음 삶은 닭을 넣고 재료가 살짝 잠길 만큼 물을 부어주세요. 



돈가스소스,머스타드소스,토마토케첩


한번 끓어 오른 후, 돈가스 소스, 머스타드 소스, 토마토 케첩을 반 공기씩 1 : 1 : 1의 비율로 넣고 잘 섞어주세요. 



특제소스,닭요리,처음처럼


소스야채에 스며들도록 국물이 자작해질 때까지 졸여 주



몸보신요리,몸보신안주,처음처럼


세 가지 소스가 한데 어우러져 만들어낸 몸보신 안주, <이건 특제소스 닭> 완성!

야들야들한 닭살에 스며든 특제소스가 씹으면 씹을수록 입안 가득 퍼져 부드러운 ‘처음처럼’에 자꾸만 손이 가는데요~♪

한번 맛보면 쉽게 끊기 어려운 도둑, <이건 특제소스 닭>으로 건강하고 특별한 술상을 가져 보세요!~♬



생닭,닭요리,처음처럼


전체댓글 0
댓글


soft 레시피


다양한 소주 안주 중에 아주 쉽고 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것이 바로 ‘꼬치 안주’인데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꼬치끼우는 재료에 따라, 조리하는 방식에 따라 그 맛이 천차만별이랍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생생한 과일 샐러드와 함께 담백한 참치를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샐러드동산 참치꼬치>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지금부터 특별한 술상을 한 번 차려볼까요?~♬


레시피 재료


‘꼬치, 사과, 샐러드용 야채, 큐브 참치, 샐러드 드레싱, 양파, 방울토마토, 파프리카’를 준비합니다.

샐러드 드레싱은 발사믹 소스(2), 다진 마늘(1), 매실 액기스(1), 올리브 오일(1)을 섞어 만듭니다. (* 밥 숟가락 기준)



샐러드동산


먼저, 꼬치를 올릴 샐러드동산부터 만들 건데요. 샐러드용 야채를 가지런히 모아 가늘게 채 썰어 주세요. 그 다음 움푹 패인 그릇 가운데 양파를 반으로 잘라 얹고 그 주위에 야채를 소복하게 둘러 주세요. 미리 준비해둔 드레싱은 수저로 뿌려주면 된답니다.



참치 꼬치


샐러드동산이 만들어 졌으면 담백한 꼬치를 만들면 되는데요. 양파와 파프리카는 네모난 모양으로 잘라 주세요. 그 다음 파프리카, 큐브 참치, 양파, 방울토마토를 꼬치에 끼워주세요. 정해진 순서는 없으니 취향대로 배치하시면 돼요.



꼬치 구이


완성된 꼬치는 팬에 오일을 살짝 두르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며 노릇하게 익혀주세요. 



처음처럼


잘 익은 꼬치샐러드동산 가운데 놓여 있는 양파에 꽂은 뒤 사과를 잘게 썰어 뿌려주면…



샐러드 동산 참치 꼬치


산뜻하고 담백한 이색 안주, <샐러드동산 참치꼬치> 완성!

자극적인 양념에 버무리지 않은 산뜻한 샐러드담백하게 구워낸 꼬치부드러운 ‘처음처럼’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데요. 후추와 소금을 더해 구워낸 꼬치는 마치 바비큐를 먹는 듯 풍미도 좋답니다. 

집에서 정말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샐러드동산 참치꼬치>로 산뜻하고 깔끔한 술자리를 즐겨보세요!~♬


안주 레시피



전체댓글 3
댓글
  1. 처음처럼 블로그 2015.06.11 12:27 신고  수정/삭제

    간단하게 먹기 좋겠네요.   댓글달기

  2. 쭌주 2015.06.11 14:16  수정/삭제

    진짜 집에서 간단하게 따라하기 좋겠다. 쉬움쉬움   댓글달기

  3. 조연정 2015.06.12 08:35  수정/삭제

    네일아트한 손으로 샐러드를 만드셨나봐요..   댓글달기

동그랑땡 카나페


“즐거운 봄나들이… 낮술 한 잔을 부르는 특별한 안주 없을까?”

쫄깃한 동그랑땡 위에 무쌈, 파프리카로 산뜻함을, 고소한 치즈로 부드러움을, 마지막엔 양파와 청양고추로 매콤함까지! 봄나들이 안주 <동그랑땡 카나페>로 깔끔하면서도 부드럽게 봄나들이 떠나 볼까요?~♬


동그랑땡


동그랑땡, 파프리카, 양파, 청양고추, 치즈, 쌈무, 꼬치’를 준비합니다.


특별한 안주


파프리카청양고추는 씨를 제거하고 동그랑땡 보다 작은 크기로 썰어주세요. 양파도 마찬가지로 한입에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주세요.


봄나들이 안주


동그랑땡은 프라이팬에서 노릇노릇하게 구워줍니다. (* 튀김 옷이 있는 동그랑땡은 겉면이 바삭해지도록 충분히 튀겨줍니다.)


파프리카


접시에 동그랑땡을 올리고 그 위에 와 잘라놓은 파프리카를 얹습니다.


부드러운


그 위에는 치즈를 크기에 맞춰 잘라 올려 줍니다. 치즈의 종류는 취향에 따라 선택해도 무관하나, 슬라이스 치즈가 카나페를 만들기에 더 편리합니다.


꼬치


그 다음엔 청양고추양파를 끼운 꼬치를 이용해 모든 재료를 고정시켜 주면...


처음처럼


만들기도 쉽고 먹기도 쉬운, <동그랑땡 카나페> 완성! ^^

나들이에서는 손에 묻히고 젓가락을 챙겨야 하는 번거로운 안주는 NO! 꼬치 하나 들고 먹어도 소주와 부드럽게 곁들여지는 이런 간단한 안주가 제격이죠! <동그랑땡 카나페>처럼 첫 맛은 부드럽고도 풍성하면서 끝 맛은 청양고추로 알싸~하게 마무리되는 안주라면 봄 나들이에서도 ‘처음처럼’을 부드럽게 즐길 수 있을 거에요! 

이번 봄나들이에서 스페셜한 안주가 필요하신 분들은 오늘 알려드린 <동그랑땡 카나페>로 봄처럼 부드러운 한 잔을 즐겨보세요!~♬


간단한 안주



전체댓글 2
댓글
  1. 처음처럼 블로그 2015.04.16 15:14 신고  수정/삭제

    캠핑같은데 가서 하면 정말 좋을꺼같아요~!!   댓글달기

  2. 야근중 2015.04.17 09:43  수정/삭제

    동그랑땡 카나페 맛잇겠다! ㅠㅠ   댓글달기


‘이런 안주, 처음이지?’

강력한 황사가 뿌연 하늘을 만들어 내는 요즘, 목도 괜히 칼칼하고 건조한 것 같죠? 이럴 때일수록 목에 기름칠을 촤르르~~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호로록~~ 해줘야 황사도 가뿐히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그래서 ‘정처럼’이 <쌍쌍포차>‘1m 모듬 꼬치’를 맛보러 왔답니다! 

‘정처럼’의 평가에서 5점 만점을 받은 ‘1m 모듬 꼬치’에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 잔을 곁들이며 건조했던 목을 촉촉하게 적셔 볼까요?~♪





<쌍쌍포차> ‘1m 꼬치’는 ‘모듬 꼬치, 쟁반 꼬치, 뼈없는 닭한마리 꼬치, 목살 스테이크 왕꼬치, 낙지 꼬치’ 등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한데요. 오늘 ‘정처럼’은 다양한 재료를 한번에 맛보기 위해 ‘1m 모듬 꼬치’를 선택했습니다.



‘1m 모듬 꼬치’는 ‘소시지, 대하, 닭가슴살, 오징어, 목살, 양파, 피망, 통감자, 파인애플, 버섯’ 등 다양한 재료를 줄줄이 꽂은 뒤 데리야끼 소스를 발라 나오는데요. 안주가 나오자마자 천장 위에 있는 고리에 척! 하고 걸어 주기 때문에 비주얼이 정말 갑이에요! ^^ 




‘1m 모듬 꼬치’에서 하나씩 차례대로 내려 프라이팬에 직접 구워 먹으면 되는데요. 먼저 양파, 피망, 파인애플, 소시지, 버섯, 목살을 내려 구워봤어요. 처음부터 초벌구이가 된 상태로 나오기 때문에 금방 먹을 수 있어서 아주 좋답니다. ^^ 재료가 모두 익으면 무 쌈 위에 목살, 버섯, 양파, 피망을 얹어 한 입에 쏙~ 부드러운 ‘처음처럼’도 한 잔, 호로록~ 미세먼지가 목에 머무를 틈도 없이 스르륵 내려갈 만큼 그 맛이 참~ 부드럽답니다. ^^




‘모듬 꼬치’답게 이번에는 다른 재료를 맛 볼 차례!

데리야끼 소스의 달콤짭조름한 ‘오징어’와 통통한 ‘새우’로 부드럽게 또 한 잔! 그리고 ‘닭가슴살’과 고소한 ‘감자’로 또 한 잔! @.@


먹고, 먹고 또 먹어도 끝없이 내려오는 푸짐한 안주에 정신을 못 차리는 <쌍쌍포차>‘1m 모듬 꼬치’! 푸짐한 양도 좋지만~ 독특한 비주얼로 입이 떡 벌어지는 이런 안주, 정말 처음이죠?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데리야끼 바비큐 꼬치의 포만감을 느끼고 싶으신 분들은 <쌍쌍포차>에서 ‘1m 모듬 꼬치’를 불러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화양동 | 쌍쌍포차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