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한식 재료와 인도식 요리법의 만남! 쫄깃하게 구운 매콤한 삼겹살을 고소한 난에 싸서 커리에 찍어 먹는 스페셜 안주,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를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 평가


1. 독창성: 5점 / 2. 가격: 4점 / 3. 양: 4점 / 4. 맛: 4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5점


맛집

맛집 파워블로거


오늘 ‘정처럼’이 찾아간 <봉천예술관>은 요즘 떠오르는 젊은이들의 거리, ‘샤로수길’에 있습니다.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 2번 출구로 나와 직진을 하면 샤로수길의 입구를 나타내는 자그마한 표지판을 볼 수 있는데요. 이정표를 따라 골목으로 들어가면 <봉천예술관>의 독특한 간판이 눈에 들어옵니다. 



봉천예술관


가게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봉천예술관>은 음식점이라기보다는 오래된 미술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소품 가게 분위기를 풍기는데요. 계단을 내려가는 동안 마치 한국을 떠나 다른 나라로 들어가는 입구 같은 기분이 든답니다. 벽마다 걸려있는 고풍스러운 액자들과 소품, 적당히 어두운 조명 때문에 이국적인 냄새가 가득하답니다.



봉천예술관


가장 마음에 드는 액자 옆에 자리를 잡고 가게 분위기와 어울리는 노래를 감상하며 메뉴를 골랐는데요. 메뉴판도 액자 안에 들어있어 아주 새로웠어요. ‘오리엔탈 소주 pub’을 지향하는 가게답게 메뉴도 하나같이 ‘처음처럼’과 잘 어울릴 것 같더라구요. 마음 같아서는 다 맛보고 싶었지만, 그중 시선을 강탈하는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를 주문했습니다. 


‘탄두리’라고 하면 음식을 화덕에서 구워내는 인도식 요리 방법인데, ‘탄두리 삼겹살’은 어떤 모습일지 너무 궁금했어요. 



감자조림


<봉천예술관>의 기본 안주는 ‘감자조림’이 나왔는데요. 짭조름하게 졸여진 감자가 훌륭한 애피타이저가 되어준답니다. 마침 감자가 제철이어서 더욱 고소하고 달콤했는데요. 메인 안주를 기다리며 고픈 배를 달래기에 아주 좋았습니다.^^



삼겹살 맛집


짜잔~! 화려한 색감을 자랑하며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 이름이 좀 길죠? ^^;


빨갛게 잘 익은 삼겹살이 푸른 시금치 위에 올려져 있어 군침이 도는 비주얼을 자아냈는데요. 여기에 뽀얀 난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려 듬뿍 올려져 있고 특유의 매콤한 향을 풍기는 커리까지 플레이트 위에 담겨 있었어요.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마음에 급히 ‘처음처럼’을 개봉!




코로 들어오는 스모크 향을 맡으며 후다닥 ‘처음처럼’ 한잔 짠~



커리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한잔 마심과 동시에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도 야무지게 먹어보았습니다. 




난 한 장에 삼겹살을 올려 잘 오므린 다음, 카레에 푹 찍어 먹으면…! 매콤함과 고소함, 쫄깃함과 부드러움이 입안을 가득 메우는 기가 막힌 맛이었어요. 보쌈같이 푸짐하면서 그 맛은 아주 이국적이었죠. 



피자


데코레이션인듯 놓여있는 시금치도 함께 싸먹으면 입안이 개운해지는데요. 오감을 자극하는 식감과 향에 ‘처음처럼’을 자꾸 따르게 되더라고요. 


난과 고기만으로는 다소 텁텁할 수 있는 식감을 시금치가 부드럽게 마감해주고, 거기에 커리가 더해지면서 스테이크 커리 피자를 먹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답니다.



퓨전안주


대표적인 소주 안주, 삼겹살의 대변신! 인도 전통 요리법으로 탄생시킨 ‘탄두리 삼겹살’과 담백한 난, 향긋한 커리의 조화가 궁금하다면, 샤로수길 <봉천예술관>으로 가 보세요! 오묘한 분위기에 한 번 취하고, 색다르게 변신한 안주에 또 한 번 취해 ‘처음처럼’을 맛있게 즐길 수 있을 거예요! ^^


서울대입구 맛집

90년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04-1 지하1층 | 봉천예술관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샤로수길


서울의 골목골목에 숨겨진 매력을 찾아 떠나보는 <서울 골목여행>. 네 번째 장소는 바로 ‘샤로수길’입니다. 숨어있는 맛집과 예쁜 카페들을 찾는 재미가 있는 ‘샤로수길’!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걸어볼까요?



골목


오늘 걸어볼 ‘샤로수길’은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에서 ‘낙성대역’까지 이어지는 거리입니다. ‘샤로수길’이라는 이름은 서울대 정문의 조형물을 본뜬 글자 ‘샤’와 ‘가로수길’을 합쳐서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서울대 인근에 있어 학생들을 위한 착한 가격대를 유지하면서도 신사동 가로수길만큼 개성 있는 맛집들과 다양한 볼거리로 구성되어 있답니다.



서울대입구


서울대입구역의 2번 출구로 나오면 대학가의 젊은 냄새가 물씬 풍기는데요. 



신기한 카페


떠오르는 젊음의 거리, ‘샤로수길’에는 특색 있는 가게들이 많은데요. 무엇을 파는 곳인지 간판만 봐도 그 느낌이 팍 온답니다. 때로는 거칠게 꾸며놓은 가게들이 풋풋한 대학생을 많이 닮아 있죠. 가게의 외관에서도 느낄 수 있듯 개성과 여유가 가득하답니다. ^^



특이한


내부 역시 센스있게 잘 꾸며져 있는데요. 치킨집에는 화려한 목걸이를 한 닭이 문을 지키고 있고, 일본 가정식을 파는 가게에는 벽에 사진이 가득 붙어있어 일본 가정집 같은 분위기를 낸답니다. ‘샤로수길’의 가게들은 이렇게 젊은 감각으로 꾸며진 곳들이 참 많아요. 



이쁜카페


이곳의 밥집들은 그 메뉴가 참 다양한데요. 한식은 물론 일식, 태국식 등 각국의 정취가 그대로 느껴지는 음식들이 손님을 유혹하고 있죠. 무엇보다 대학가답게 저렴한 밥집이 많다는 것도 특징인데요. 식사시간이면 길게 줄을 선 학생들이 착한 가격에 식사를 즐기고 간답니다. 



티라노 카페


프랜차이즈 카페가 많은 역 근처와는 달리 ‘샤로수길’ 안에는 주인이 직접 로스팅한 커피를 내려주는 작은 카페들이 많은데요. ‘처음처럼 블로그지기’도 그중 하나인 ‘티라노 카페’에 들러봤습니다.



코코넛라떼


커피를 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돌멩이 모양의 초콜릿을 셀프로 떠먹을 수 있었는데요. 난생처음 맛본 ‘코코넛 라떼’도 아주 인상적이었답니다. 까만 커피 위로 사르르 흘러내리는 하얀 코코넛 거품이 정말 독특하죠? 고소한 코코넛 향커피의 쌉싸름한 맛이 가히 중독적이랍니다.



겐야


신나게 돌아다닌 후에 먹방으로 마무리하는 건 그야말로 진리! 출출해진 배와 칼칼해진 목을 부드럽게 달래줄 수 있는 <겐야>로 향했습니다.


<겐야>는 비주얼 극강, ‘치킨’ 맛집인데요. 닭을 통째로 구워 기름을 쏙 뺀 담백한 치킨이 특징이랍니다. 겉은 바삭하고 속살은 쫀득쫀득한 ‘치킨과 함께 ‘처음처럼’ 한잔을 쭉~! 한참 걸어 다닌 피로가 한방에 사라지는 이 느낌… 정말 힐링이네요. ‘처음처럼’ 한잔과 기름을 쏙 뺀 ‘비어캔치킨’은 이보다 더 조화로울 수가 없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린 <서울 골목여행 - 샤로수길>, 어떠셨나요?

많은 사람들에게 이미 유명해진 곳은 아니지만 서서히 뜨고 있는 골목인데요. 합리적인 가격으로 트렌디한 데이트를 즐기고 싶다면 ‘샤로수길’로 골목여행을 떠나보세요. 발걸음마다 여유가 묻어나는 즐거운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거예요. ^^

그럼 ‘처음처럼 블로그지기’는 또 다른 정보로 다시 찾아올게요! 안녕~ ^_^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