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한식 재료와 인도식 요리법의 만남! 쫄깃하게 구운 매콤한 삼겹살을 고소한 난에 싸서 커리에 찍어 먹는 스페셜 안주,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를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 평가


1. 독창성: 5점 / 2. 가격: 4점 / 3. 양: 4점 / 4. 맛: 4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5점


맛집

맛집 파워블로거


오늘 ‘정처럼’이 찾아간 <봉천예술관>은 요즘 떠오르는 젊은이들의 거리, ‘샤로수길’에 있습니다.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 2번 출구로 나와 직진을 하면 샤로수길의 입구를 나타내는 자그마한 표지판을 볼 수 있는데요. 이정표를 따라 골목으로 들어가면 <봉천예술관>의 독특한 간판이 눈에 들어옵니다. 



봉천예술관


가게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봉천예술관>은 음식점이라기보다는 오래된 미술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소품 가게 분위기를 풍기는데요. 계단을 내려가는 동안 마치 한국을 떠나 다른 나라로 들어가는 입구 같은 기분이 든답니다. 벽마다 걸려있는 고풍스러운 액자들과 소품, 적당히 어두운 조명 때문에 이국적인 냄새가 가득하답니다.



봉천예술관


가장 마음에 드는 액자 옆에 자리를 잡고 가게 분위기와 어울리는 노래를 감상하며 메뉴를 골랐는데요. 메뉴판도 액자 안에 들어있어 아주 새로웠어요. ‘오리엔탈 소주 pub’을 지향하는 가게답게 메뉴도 하나같이 ‘처음처럼’과 잘 어울릴 것 같더라구요. 마음 같아서는 다 맛보고 싶었지만, 그중 시선을 강탈하는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를 주문했습니다. 


‘탄두리’라고 하면 음식을 화덕에서 구워내는 인도식 요리 방법인데, ‘탄두리 삼겹살’은 어떤 모습일지 너무 궁금했어요. 



감자조림


<봉천예술관>의 기본 안주는 ‘감자조림’이 나왔는데요. 짭조름하게 졸여진 감자가 훌륭한 애피타이저가 되어준답니다. 마침 감자가 제철이어서 더욱 고소하고 달콤했는데요. 메인 안주를 기다리며 고픈 배를 달래기에 아주 좋았습니다.^^



삼겹살 맛집


짜잔~! 화려한 색감을 자랑하며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 이름이 좀 길죠? ^^;


빨갛게 잘 익은 삼겹살이 푸른 시금치 위에 올려져 있어 군침이 도는 비주얼을 자아냈는데요. 여기에 뽀얀 난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려 듬뿍 올려져 있고 특유의 매콤한 향을 풍기는 커리까지 플레이트 위에 담겨 있었어요.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마음에 급히 ‘처음처럼’을 개봉!




코로 들어오는 스모크 향을 맡으며 후다닥 ‘처음처럼’ 한잔 짠~



커리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한잔 마심과 동시에 ‘탄두리 삼겹살 커리 난 플레이트’도 야무지게 먹어보았습니다. 




난 한 장에 삼겹살을 올려 잘 오므린 다음, 카레에 푹 찍어 먹으면…! 매콤함과 고소함, 쫄깃함과 부드러움이 입안을 가득 메우는 기가 막힌 맛이었어요. 보쌈같이 푸짐하면서 그 맛은 아주 이국적이었죠. 



피자


데코레이션인듯 놓여있는 시금치도 함께 싸먹으면 입안이 개운해지는데요. 오감을 자극하는 식감과 향에 ‘처음처럼’을 자꾸 따르게 되더라고요. 


난과 고기만으로는 다소 텁텁할 수 있는 식감을 시금치가 부드럽게 마감해주고, 거기에 커리가 더해지면서 스테이크 커리 피자를 먹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답니다.



퓨전안주


대표적인 소주 안주, 삼겹살의 대변신! 인도 전통 요리법으로 탄생시킨 ‘탄두리 삼겹살’과 담백한 난, 향긋한 커리의 조화가 궁금하다면, 샤로수길 <봉천예술관>으로 가 보세요! 오묘한 분위기에 한 번 취하고, 색다르게 변신한 안주에 또 한 번 취해 ‘처음처럼’을 맛있게 즐길 수 있을 거예요! ^^


서울대입구 맛집

90년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04-1 지하1층 | 봉천예술관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삼겹살 맛집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평범한 삼겹살은 가라! 팔색조 매력이란 바로 이런 것. 무려 여덟 가지 재료의 각각 다른 맛으로 무장한 삼겹살을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팔색한상! 화려한 비주얼로처음처럼을 끌어당기는 팔색한상을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팔색한상> 평가


1. 독창성: 5점 / 2. 가격: 3점 / 3. 양: 4점 / 4. 맛: 4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5점


정처럼

팔색삼겹살 분위기


‘삼겹살’ ‘처음처럼’. 세상에 이보다 더 잘 어울리는 궁합이 있을까요? 한국인의 삶에서 절대 없어서는 안 되는 삼겹살<팔색삼겹살>에서는 완전 색다르게 즐길 수 있습니다. 

우선 깔끔한 블랙 톤으로 꾸며진 내부가 흔히 우리가 경험해 온 삼겹살집과는 조금 다른데요. 모던한 카페를 연상시키는 인테리어와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젊은 감각을 뽐내고 있습니다.



팔색한상


주위에서 풍기는 고소~한 돼지고기 굽는 냄새 ‘정처럼’도 서둘러 ‘팔색한상’을 주문! 

가장 먼저 삼겹살에 깔끔한 맛을 더해줄 각종 쌈 채소와 아삭한 샐러드가 등장합니다. 길쭉한 그릇에 정갈하게 담겨 나와 보기도 좋고 먹기도 좋네요. ^^ 흔히 제공되는 간장소스에 담긴 양파나 파절임이 아닌 샐러드도 훨씬 깔끔했어요!



해물된장찌개


‘팔색한상’ 메뉴를 시키면 기본 상차림으로 ‘해물된장찌개’, ‘조개탕’, ‘김치찌개’ 중 하나를 선택해 함께 먹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인데요. 그중에서 정처럼은 ‘해물된장찌개’를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처음처럼’의 안주로 시원~한 국물도 제격이니까요!



8가지 삼겹살


드디어 어마어마한 비주얼의 ‘팔색삼겹살’ 등장! 

고추장, 된장, 카레, 솔잎, 마늘, 인삼, 와인, 허브 등 8가지 종류의 양념에 재워진 삼겹살이 참 먹음직스러웠는데요. 길~다란 그릇에 곱게 담겨 나오는데다 어떤 재료로 양념이 되어 있는지 표시가 되어있어서 골라 먹는 재미도 있답니다. 불판에 올릴 때는 양념이 연한 ‘인삼’부터 진한 ‘고추장’ 순으로 구워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하네요.^^


 

소주 안주


불판 위에서 김치, 콩나물, 버섯과 함께 지글지글 익어가는 ‘팔색삼겹살’… 보기만 해도 ‘처음처럼’ 한잔이 마구 당기시죠? ^^



삽겹살


종류별로 잘 익은 삼겹살과 함께 ‘처음처럼’ 건배! 

생삼겹살도 훌륭한 안주이지만, 각각의 양념이 잘 배어든 ‘팔색삼겹살’은 맛이 풍부하고 육질이 부드러운 게 특징인데요. 그래서 더 많이 먹을 수 있다는 장점 아닌 장점이 있네요. *_*



맛있는 삼겹살집


쌈에 잘 익은 삼겹살 한 점을 올리고 콩나물, 버섯, 마늘, 양파, 김치까지 몽땅 넣어 크게 한입 싸먹으면 ‘처음처럼’이 그냥 술술술~! 입안 가득 온갖 맛들이 돌아다니며 ‘처음처럼’ 한잔을 끌어당긴답니다. 시원하고 깔끔한 파채는 삼겹살의 쫀득하고 부드러운 식감과 어우러져 환상적인 맛의 조합을 자랑한답니다.



된장찌개


또 다른 삼겹살이 익어가는 동안, 해물된장찌개도 보글보글... 싱싱한 해물이 듬뿍 들어가 더 시원한 해물된장찌개를 한 입 먹으면 삼겹살의 느끼함이 사라져 다시 처음으로 Reset 된 느낌이 듭니다.



맛있는 된장찌개


물론, 시원하고 칼칼하게 잘 끓은 ‘해물된장찌개’만으로도 ‘처음처럼’과 잘 어울리는 안주가 되죠. 얼큰한 된장찌개 맛에 ‘처음처럼’이 또 부드럽게 술~술~ 넘어가네요!



특이한 삼겹살


‘똑같은 삼겹살은 조금 식상해!’, ‘먹는 재미가 있는 색다른 안주가 필요해!’ 라고 생각하신다면 오늘 저녁, ‘팔색한상’으로 ‘처음처럼’을 즐겨보세요.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 삼겹살의 팔색조 매력에 흠뻑 젖어들 수 있을 거예요!~♬


팔색삼겹살 위치




처음처럼 정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철동 43-13 | 팔색삼겹살 종로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