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천안-대전….’ 다음 지역은 어디? 2019년 여름, 처음처럼 처음돌이가 드디어 수원에도 떴습니다. 이번 처음돌이 모집 역시 처음처럼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되었는데요. 6월 24일부터 6월 30일 자정까지 총 7일간 신청을 받아 250명의 지원자가 몰렸답니다. 처음돌이의 행렬을 처음 목격한 수원 시민들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한여름의 시작을 알리던 수원의 7월 어느 날 밤, 한껏 흥이 올랐던 현장을 만나 보시죠!


  처음돌이 인형탈을 쓰고 수원 시내를 누비는 처음처럼 이색 알바, 처음돌이! 이번 수원 편은 7/4(목), 7/5(금) 이틀간 진행되었는데요 양일 17명 씩 재기 발랄한 처음돌이를 선발했습니다. 지원자 중에는 ‘처음처럼 먹고 많이 굴렀는데 탈 쓰면 덜 아플 거 같다. '처음으로 꿈의 직장이 나타난 거 같다.’, ‘그날 수원에 있는 처음처럼을 다 팔아보겠다, 미리 발주 넣으시라’는 등 재치 넘치는 지원 사유를 적은 분들도 있었는데요. 정말 그 포부처럼 넘치는 끼를 마음껏 펼쳐 수원 시민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처음돌이들은 본격적으로 수원 시내에 나오기 전, 5시에 미리 모여 2시간 동안 브랜드에 대한 설명, 캐릭터 여기 단체 퍼포먼스 등에 대해 사전 교육을 받았습니다. 이후 7시에 수원역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인계동으로 넘어가 11시까지 활동이 이어졌는데요. 처음돌이와 함께 사진찍기, 단체 댄스타임을 가졌을 뿐 아니라 간식, 재밌는 문구가 새겨진 파란색 풍선, 처음처럼 소주 으로 만든 무드등 등을 수원시민들에게 선물로 제공했답니다. 그리고 11시에 처음돌이 활동을 종료하며 알바비 증정식이 있었습니다. 교육시간을 포함해 총 6시간동안 재밌게 일하고 일급 10만 원을 현장에서 수령하는 짜릿함! 다음에는 어느 지역에서 행복한 처음돌이 행사가 열릴까요? 처음돌이 공지는 처음처럼 페이스북에 공지되니, 놓치지 말고 주목해주세요 😊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