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보들보들한 맛있는 별미, ‘남자의 만두’! 칼칼한 끝 맛으로 인해 소주 안주로 제격인 ‘남자의 만두’를 직접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 <남자의 만두> 평가


1. 독창성 : 4점 / 2. 가격 : 5점 / 3. 양 : 4점 / 4. 맛 :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 4점




맛있는 안주로 소문난 <라함키친>은 지하철 2호선 합정역 4, 5번 출구에서 쉽게 찾아갈 수 있는데요. 가게 분위기는 그야말로 취향저격! 특히 여성들이 좋아할 만한 분위기인데요. 

아담한 가게를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꼼꼼하게 꾸며놓았답니다. 게다가 할로겐 등으로 따뜻한 운치를 더했는데요. 홀을 밝히고 있는 독특한 글귀의 네온사인도 로맨틱한 가게 분위기에 일조하고 있습니다.




<라함키친>을 더 로맨틱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드라이플라워가 아닐까 싶은데요. 가게 곳곳에서 말린 꽃을 만날 수 있어서 지난 여행을 추억하듯 아련하고 포근한 느낌이었습니다. 




좋은 분위기 탓일까요? 낭만적인 공간에서 마시는 ‘처음처럼’은 훨씬 부드러웠답니다. 서비스 요리로 착각했던 기본 안주. 반숙 달걀과 얇게 썬 양파에 간장 소스를 뿌린 기본안주는 맛은 물론 모양도 예뻤는데요. 부드러운 달걀과 새콤한 양파에 ‘처음처럼’을 한잔 걸치며 즐겁게 메인 안주를 기다렸답니다. ^^




드디어 나온 메인 안주, ‘남자의 만두’


언뜻 보면 기다란 유부초밥 같아 보이는 ‘남자의 만두’는 풋고추를 반으로 갈라 그 안에 만두소를 채운 다음 바삭하게 튀겨낸 안주입니다. 고추의 표면에만 튀김가루를 입혀 느끼한 느낌이 덜했는데요. 그 덕분에 담백하고 산뜻했답니다.




‘남자의 만두’는 독특한 식감을 가지고 있는데요. 처음엔 과자처럼 바삭바삭하고, 씹다 보면 튀김옷이 벗겨지면서 만두 속과 고추가 만나 쫀득쫀득한 식감도 느낄 수 있답니다. 담백한 만두소엔 고기, 당면 등 일반적인 만두에서 볼 수 있는 재료들이 들어 있는데요. 기름이 적절히 배어 있어 씹을 때마다 나오는 진한 육즙과 ‘처음처럼’의 궁합이 아주 기가 막혔답니다. 고추는 뒷맛을 칼칼하면서도 깔끔하게 마무리해 술잔을 절대 내려놓지 못하게 만들죠.




바삭바삭 고소하면서도 개운한 매운맛까지! ‘남자의 만두’는 그야말로 소주 저격 안주인데요. ‘라함키친’의 로맨틱한 분위기도 술 맛에 일조하는 듯하답니다. 

분위기에 한 잔, 맛있는 안주에 또 한 잔… 기분 좋은 술자리가 필요하다면 오늘 저녁, <라함키친>에서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 잔을 나눠보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96-27 | 라함키친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