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평메밀마을'은 사직공원에서 필운동 배화여대 방향으로 들어서면서 우측 초입에 있다. 길에 나앉은 단아한 한옥 기와집을 크게 손대지 않아, 소박하면서 정갈한 막국숫집 분위기가 제대로 배어난다. 주메뉴가 막국수와 메밀전병, 메밀묵, 메밀 보쌈 등 서민적인 토속음식이지만, 상차림과 주인의 음식솜씨가 기와집 분위기에 손색이 없을 만큼 갖춰낸다.

40대 중반인 주인 구본익씨 부부가 봉평을 오가며 지인들로부터 직접 손에 익혀왔다는 막국수는 순수한 메밀국수에 육류가 전혀 들어가지 않는 채소수를 사용한다.

같은 막국수지만, 본고장인 강원도에서도 춘천을 비롯한 도심지에서는 대부분 쇠고기와 쇠뼈를 곤 육수에 말아내는 것이 기본이고, 동해안으로 나가면 육수에 동치미국물을 섞거나 아예 동치미국물에 말아내는 동치미 막국수가 주도한다.

막국수국물을 채소와 과일 곡물을 삶아 낸 국물에 맛있는 간장으로 간을 해, 알맞게 숙성시켜 내는 곳은 강원지역에서도 홍천의 영변 막국수와 월정사 입구 내고향밤나무집 등 서너 곳을 제외하고는 제대로 맛을 내는 곳이 드물다. 일반적인 쇠고기 육수나 동치미국물보과 비교하면 그만큼 손이 많이 가고 정성을 들여야 한다는 이야기다.

이런 내용을 모르고 찾는 이들이 대부분이지만, 누구든 한 번 맛을 보고 나면 막국수가 참 맑고 시원하다는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누구에게나 전혀 거부감 없이 개운하게 입에 붙기 때문이다. 메밀국수의 은은한 향미도 육수에 말아내는 것보다 맑고 순수하게 내배는 느낌을 어렵지 않게 감지할 수 있다.

한 가지 더 곁들인다면, 막국수를 먹기 전에 메밀전이나 메밀전병을 한 접시 주문하고 소주나 봉평 특산품인 메밀막걸리로 목을 훈훈하게 달궈놓으면 한결 더 시원하게 진미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다 부인 김기숙 씨의 솜씨로 알려진 메밀전보쌈 한 가지가 더 곁들여지면 가히 친환경 웰빙 안주가 따로 없다.

백김치와 싱싱한 참나물 생채를 듬뿍 얹어내는 보쌈은 백김치나 참나물에 싸먹어도 별미고, 메밀전에 이것저것을 차곡차곡 얹어 쌈을 싸면 모든 것이 구수한 메밀향으로 감싸는 진품 메밀전보쌈이 된다.

  • 메뉴 : 막국수 7천원, 메밀전병(두줄) 8천원, 메밀전(2장) 6천원, 메밀막걸리 5천원. 꽃술 5천원, 보쌈 (대)3만1천원.
  • 주소 : 종로구 필운동 144-1
  • 전화 : 02-723-8430



음식 칼럼니스트 김순경

1940년 평양 출생. 70이 넘은 나이지만 한 손에는 아이폰, 가방 속에는 DSLR 카메라와 태블릿PC를 늘 가지고 다니며 한국 음식에 관한 정보를 망라한 개인 홈페이지 김순경의 한식여행을 직접 관리하고 계시죠. 30년 동안 취재한 맛집이 4,000 곳, 여기서 멈추지 않고 지금도 여전히 대한민국 곳곳에 숨은 보석같은 맛집을 찾아 거침없이 떠나고 계신 열혈 대한민국 1호 음식 칼럼니스트.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봉평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6
댓글
  1. 지리산 2013.03.16 12:24  수정/삭제

    자주가는 단골집인데 이곳 여사장님이 음식 솜씨가 일품입니다.
    강추 합니다.   댓글달기

  2. 까도남 2013.03.16 12:28  수정/삭제

    글 읽고 어딘지 찾아 보니 얼마전 길 잘못들어 실수로 들렀던 들렀던 집이었네요 ㅎㅎㅎ
    세상 좁네요.. 어째 맛있다 했더니 명품집이었군요   댓글달기

  3. 시영엄마 2013.03.16 12:32  수정/삭제

    우리동네 명물집인데 남자 사장님도 재미있어요
    가끔 여사장님이 메뉴 개발중이라며 맛배기로 조금씩 권하는데 맛을 얘기하면 열린귀로 듣고
    연구하는 분입니다. 화이팅   댓글달기

  4. 감사의여왕 2013.03.24 21:26  수정/삭제

    날 좋은날 근처 도서관에 갔다가 ~첨엔 길게 줄서있는 거 보고 들어갔는데
    시원한 물막국수의 국물이 진짜 일품이었어요. 여자 사장님께서 과일육수라고 하시더라구요. ㅎㅎ
    진짜 조미료맛 하나도 안나고 ~ 저절로 후루룩
    제 남자친구는 보쌈을 메밀전병 싸먹는 게 넘 인상적이라던데.. ㅎ 여기 올라와있어 깜짝놀랐네요.
    반가워서 적어봐요.
    강추합니당 ^^^^   댓글달기

  5. 산호세 2013.05.09 19:16  수정/삭제

    시내 나갈때면 교보문고 들렀다 쉬엄쉬엄 걸어가서 마무리 코스로 보쌈이랑 막국수로 자주
    들르던 집인데 이런곳에도 나오는군요.
    넘 알려지면 많이 기다려야 되는데,,,   댓글달기

  6. 윤종대 2015.06.05 14:05  수정/삭제

    물막국수 먹었는데 국물이 너무 달아서 미쳐버릴거같았습니다.
    면에서 메밀향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구요.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