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뱅


‘이런 안주, 처음이지?’

와인에 푹 조린 닭고기와 각종 야채를 부드러운 빵과 함께 냠냠~~! 오늘은 독특한 소스에 푹 빠진 닭요리, ‘꼬꼬뱅’을 소개해 드릴게요. 부드러운 ‘처음처럼’와인소스의 환상적인 케미가 인상적인 ‘꼬꼬뱅’… 과연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꼬꼬뱅> 평가

1. 독창성 : 5점 / 2. 가격 : 3점 / 3. 양 : 4점 / 4. 맛 :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 4점


평가표


프랑스포차


독특한 가게명과 인테리어를 가진 <프랑스 포차>의 ‘꼬꼬뱅’‘평범한 건 싫어!’라고 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할 만한 이색 소주 안주인데요. 한번 이 맛에 반한 사람들은 낮술을 하러도 찾아 온다고 하네요. ‘꼬꼬뱅’… 도대체 어떤 매력이 있는 걸까요? 



기본안주


우선 ‘꼬꼬뱅’을 만나기 전, 색이 고운 파스타면토마토가 나오는데요. 그 위에는 발사믹 소스가 감칠맛 나게 샤라락~ 뿌려져 있어요. ‘이런 기본안주 봤어?’ 라는 느낌이죠? 독특하면서 맛도 뛰어나 ‘처음처럼’ 한 잔과 함께 아주 부드~럽게 시동을 걸 수 있답니다!



메인요리


이것이 바로 메인 안주, ‘꼬꼬뱅’! 까만 듯 붉은 소스에 잔뜩 파묻힌 비주얼 때문에 눈길을 확~ 끄는데요. 그 옆에 나온 모닝빵‘꼬꼬뱅’과 한 세트랍니다!  



꼬꼬뱅안주


‘꼬꼬뱅’은 진한 와인소스, 감자, 아스파라거스, 당근 등 각종 야채가 함께 어우러진 안주인데요.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찜닭이 간장소스가 아닌 와인소스로 만들어졌다고 상상하면 이해가 좀 쉬울 거에요! ^^ 

독특한 와인소스의 맛이 인상적이지만 두툼하면서도 부드러운 닭고기가 보기보다 양이 많다는 것도 장점이에요. 와인을 활용해 만들었기 때문에 닭고기의 누린내나 잡내도 전혀 나지 않아요! 깊은 풍미에 ‘처음처럼’을 한 잔 곁들이면 아주 상쾌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의 향연이 입안에서 벌어진답니다. ^^



모닝빵


‘꼬꼬뱅’은 고소한 버터향이 가득 밴 모닝빵을 함께 곁들여 먹어야 제 맛인데요! ‘처음처럼’을 한 잔 호로록 넘기고~ 모닝빵에 와인소스를 듬뿍 찍어 한입 먹으면 자극적인 안주를 싫어하는 분들이 아주 좋아할만한 찰떡 궁합이랍니다. 



소주안주


치킨의 부드러움, 와인의 깊은 향, 빵의 고소함이 어우러진 리얼 퓨전안주 ‘꼬꼬뱅’! ‘처음처럼’과의 조화도 아주 인상적인데요. 실제로 한낮에 ‘처음처럼’을 즐기는 손님들도 많았답니다!


<프랑스 포차>의 스페셜 퓨전 안주, ‘꼬꼬뱅’. 부드러운 ‘처음처럼’특별하게 즐기고 싶은 분들께 강추하고 싶은 안주였어요. 와인에 퐁당 빠진 이런 안주, 정말 처음이죠?^^

낮에나 밤에나 분위기 있게 그리고 색다르게 ‘처음처럼’을 즐기고 싶다면 <프랑스 포차>에서 ‘꼬꼬뱅’의 매력에 퐁당 빠져 보세요!~♬




저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프랑스포차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이런 안주, 처음이지?’…

외국에서 소주 안주를 즐긴다면 어떤 맛일까요? 한국의 전통 소주 안주처럼 얼큰하거나~ 시원하지는 않겠지만, 퓨전 안주처럼 색다를 것 같긴 한데요. 그래서 오늘은 ‘정처럼’처음처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랑스식 소주 안주, ‘슈크르트’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프랑스포차>의 ‘슈크르트’는 ‘정처럼’의 평가에서 5점 만점에 5점 만점을 받았는데요. 지금부터 프랑스 안주의 새로운 맛에 빠져볼까요?~♪




<프랑스포차>는 가게이름처럼 온통 ‘프랑스’ 요리들이 메뉴판을 차지하고 있었는데요. 그 중에서 ‘정처럼’은 대표 메뉴라 꼽히는 ‘슈크르트’를 선택해 보았답니다. 블로거들의 리뷰가 가장 많기도 했고, 메뉴판의 맨 윗자리에 자리하고 있으니 그만큼 자신 있는 메뉴란 뜻이겠죠?




짜잔~ 이것이 바로 ‘슈크르트’를 먹기 전에 나오는 애피타이저!

처음처럼을 주문하고 나니 후다닥 기본 안주가 차려졌는데요. 어디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이색 비주얼! 꽈배기 과자를 닮은 파스타면토마토 그리고 그 위에 발사믹 소스가 촤라락~ 뿌려져 나왔는데 정말 독특하면서 맛있었어요! 발사믹 소스가 토마토, 파스타면과 아주 잘 어울리더라구요. 우측에 있는 소스 두 가지는 ‘슈크르트’를 찍어 먹을 소스랍니다. ^^




드디어 등장한 ‘슈크르트’! 까만 ‘알’ 모양의 도자기 속에 오늘의 주인공 ‘슈크르트’가 들어 있어요. 




뚜껑을 열면 그릇이 2등분 되어 있었는데요. 아래 쪽에는 감자 ‘슈크르트’가, 위쪽에는 프랑스식 고기가 들어 있어요. 고기는 뚜껑을 열기 전에 서빙을 해주시는 분이 와인을 살짝 뿌려 잡내를 잡아준답니다! 그럼 하나씩 맛을 볼까요? ^^




‘슈크르트’는 프랑스 음식으로 새콤하게 절인 배추인데요. 한국의 묵은지와 맛이 약간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되요. 아주 잘게 썬 배추가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는데다 시큼하면서도 달콤 시원한 맛이 어우러져 감자, 햄, 돼지고기 등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죠! 




그 옆에 있는 통감자는 소주 안주로 정말 최고에요! 설탕을 가미하지 않았는데도 달큰하면서 고소한 맛이 ‘감자도 소주 안주로 아주 좋구나!’를 제대로 보여준답니다.^^ '슈크르트'와 함께 싸먹으면 감자에 백김치를 곁들여 먹는 느낌이랄까~^^




위쪽에 자리하고 있던 고기도 살펴볼게요! 그냥 보기만해도 배부르시죠?

가운데에는 ‘슈크르트’가 놓여 있고, 그 주위로 슬라이스한 스모크 햄, 소시지, 그리고 돼지 수육이 한 가득 풍성하게 올라가 있어요. 스테이크라고 해도 믿을 만큼 육즙이 살아있는 돼지고기가 뭉텅뭉텅!! +ㅁ+

이 비주얼을 보고 어찌 ‘처음처럼’을 찾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슈크르트’를 곁들여 ‘처음처럼’ 한 잔을 넘기는 순간! 와우~ 잡내는 전혀 없고 부드러움은 2배가 되는 풍성한 맛~~~!




오른쪽은 프랑스에서 일반적으로 찍어먹는 머스타드 소스이고, 왼쪽은 한국사람의 입맛에 맞게 특별 제작한 소스라고 하네요. 수육 먹을 때 나오는 새우젓의 퓨전버전이라 생각하시면 될 듯…. 두 가지 소스 모두 최고에요!

‘슈크르트’를 먹는 방법이 딱히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오른쪽 사진처럼 통감자, 돼지고기, 슈크르트 그리고 소스를 한 입에 먹으면 그 조화가 마치 삼합처럼 잘 어울린답니다. 




<프랑스포차>‘슈크르트’! 어떠세요?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새롭게 즐길만한 이런 안주, 정말 처음이죠?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 잔과 함께 입안을 한 가득 채워 부드럽게 넘어가는 이색적인 맛을 느껴보고 싶다면 오늘 저녁, <프랑스포차>에서 ‘슈크르트’를 만나 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프랑스포차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2
댓글
  1. 파리지앵 2015.04.10 12:26  수정/삭제

    꼭 가보고싶어요!!! 프랑스 여행 때가 생각나네요ㅜㅜㅜ   댓글달기

  2. dimensione 2015.04.14 21:21  수정/삭제

    내가 먹은, 좋은 음식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