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뱅


‘이런 안주, 처음이지?’

와인에 푹 조린 닭고기와 각종 야채를 부드러운 빵과 함께 냠냠~~! 오늘은 독특한 소스에 푹 빠진 닭요리, ‘꼬꼬뱅’을 소개해 드릴게요. 부드러운 ‘처음처럼’와인소스의 환상적인 케미가 인상적인 ‘꼬꼬뱅’… 과연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꼬꼬뱅> 평가

1. 독창성 : 5점 / 2. 가격 : 3점 / 3. 양 : 4점 / 4. 맛 :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 4점


평가표


프랑스포차


독특한 가게명과 인테리어를 가진 <프랑스 포차>의 ‘꼬꼬뱅’‘평범한 건 싫어!’라고 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할 만한 이색 소주 안주인데요. 한번 이 맛에 반한 사람들은 낮술을 하러도 찾아 온다고 하네요. ‘꼬꼬뱅’… 도대체 어떤 매력이 있는 걸까요? 



기본안주


우선 ‘꼬꼬뱅’을 만나기 전, 색이 고운 파스타면토마토가 나오는데요. 그 위에는 발사믹 소스가 감칠맛 나게 샤라락~ 뿌려져 있어요. ‘이런 기본안주 봤어?’ 라는 느낌이죠? 독특하면서 맛도 뛰어나 ‘처음처럼’ 한 잔과 함께 아주 부드~럽게 시동을 걸 수 있답니다!



메인요리


이것이 바로 메인 안주, ‘꼬꼬뱅’! 까만 듯 붉은 소스에 잔뜩 파묻힌 비주얼 때문에 눈길을 확~ 끄는데요. 그 옆에 나온 모닝빵‘꼬꼬뱅’과 한 세트랍니다!  



꼬꼬뱅안주


‘꼬꼬뱅’은 진한 와인소스, 감자, 아스파라거스, 당근 등 각종 야채가 함께 어우러진 안주인데요.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찜닭이 간장소스가 아닌 와인소스로 만들어졌다고 상상하면 이해가 좀 쉬울 거에요! ^^ 

독특한 와인소스의 맛이 인상적이지만 두툼하면서도 부드러운 닭고기가 보기보다 양이 많다는 것도 장점이에요. 와인을 활용해 만들었기 때문에 닭고기의 누린내나 잡내도 전혀 나지 않아요! 깊은 풍미에 ‘처음처럼’을 한 잔 곁들이면 아주 상쾌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의 향연이 입안에서 벌어진답니다. ^^



모닝빵


‘꼬꼬뱅’은 고소한 버터향이 가득 밴 모닝빵을 함께 곁들여 먹어야 제 맛인데요! ‘처음처럼’을 한 잔 호로록 넘기고~ 모닝빵에 와인소스를 듬뿍 찍어 한입 먹으면 자극적인 안주를 싫어하는 분들이 아주 좋아할만한 찰떡 궁합이랍니다. 



소주안주


치킨의 부드러움, 와인의 깊은 향, 빵의 고소함이 어우러진 리얼 퓨전안주 ‘꼬꼬뱅’! ‘처음처럼’과의 조화도 아주 인상적인데요. 실제로 한낮에 ‘처음처럼’을 즐기는 손님들도 많았답니다!


<프랑스 포차>의 스페셜 퓨전 안주, ‘꼬꼬뱅’. 부드러운 ‘처음처럼’특별하게 즐기고 싶은 분들께 강추하고 싶은 안주였어요. 와인에 퐁당 빠진 이런 안주, 정말 처음이죠?^^

낮에나 밤에나 분위기 있게 그리고 색다르게 ‘처음처럼’을 즐기고 싶다면 <프랑스 포차>에서 ‘꼬꼬뱅’의 매력에 퐁당 빠져 보세요!~♬




저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프랑스포차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새봄맞이 등산


어느새 산도 들도 온통 컬러풀~ 알록달록 물들인 꽃들도 하늘~하늘~

‘처음처럼 블로그지기’가 소개하는 아홉 번째 ‘Soft 아웃도어’ <새봄 맞이 청계산 등산>입니다. 파릇파릇 새싹들이 올라오기 시작하는 산, 햇살도 따뜻하고~ 날씨도 맑고~ 산 정상에 올라 상쾌한 바람을 맞으며 힐링을 하는 것만큼 좋은 새봄 맞이도 없는데요.

등산의 마무리에 빠질 수 없는 부드러운 ‘처음처럼’까지 곁들인 완벽한 시간, <새봄 맞이 청계산 등산>! 함께 올라가 볼까요? ^^


청계산


<청계산>은 지하철 신분당선을 타고 ‘청계산입구역’에 내리면 쉽게 찾아갈 수 있는데요! 다른 산에 비해 비교적 사가 완만하기 때문에 가벼운 봄맞이 등산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답니다. ^^


청계산입구역

노오랗게 피어난 개나리가 등산길 초입부터 ‘지금 봄이에요!를 외치는 것 같죠? 그 옆으로 시원하게 흐르는 계곡물도 봄노래를 부르는 것 같아요. 무엇보다 봄이 왔음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던 건 겨울잠에서 깨어나 계곡물에서 헤엄을 치고 있는 개구리였어요. 개구리를 봤으니, 이제 진짜 봄인 것 맞죠? ^^ 올해 처음 만난 개구리는 감동이야… @.@ 


봄산행


산을 오르다 보면 높이마다 다른 꽃들이 손짓을 하는데요. 산 입구에는 벚꽃이 몽글몽글 피어있었어요! 좀 더 오르면 분홍빛 진달래가 꽃 몽오리를 팡~팡~ 터뜨린 채 등산객을 맞을 준비 중! ^^ 좀 더 높이 오르면 가지마다 새싹이 올라온 노오란 산수유가 파란 하늘을 배경 삼아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답니다! 높이마다 다른 꽃들을 만나는 기쁨, 이런 것도 봄 산행의 재미인 것 같아요. ^^


봄맞이 등산

힘들게 오르는 산행이어도 쉼터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그 맑고 청명한 빛이 한 폭의 그림 같은데요. 하늘을 보며 시원한 산바람에 땀도 식히고, 눈도 정화하면 힘든 것도 싹~ 사라져요. 오르면 오를수록 하늘과 가까워지는 느낌이야말로 등산의 매력!



매바위


풍경


등산을 좋아하는 분들은 <청계산>에 약 1,400개의 계단이 있다는 걸 잘 알고 계실 텐데요. ‘처음처럼 블로그지기’<청계산>에 오르다 보니 어느덧 1,152개의 계단을 오르고 있더라구요! 숫자가 어마어마하죠?

해발 578m쯤 오르니 <청계산> 정상을 찍기 전에 자리한 ‘매바위’가 나타났어요.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았는데 500m도 넘게 올라왔다니, 서프라이즈!^^ ‘매바위’에 올라 내려다보니 어느새 커다란 건물들이 마치 미니어처같이 보이더라구요. 정말 보기만 해도 가슴이 탁 트이는 풍경! 코와 입으로 맑은 공기가 한 가득 들어오니 등산하는 맛을 좀 알겠더라구요! ^^



매봉


약 한 시간 가량 올라가 드디어 도착한 <청계산> 매봉! 582.5m 라는 숫자가 적힌 표지석이 중앙에 떡 하니 자리하고 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이 매봉에서 발아래 펼쳐진 서울을 두 눈에 담고 있었어요. 그 높은 랜드마크 제2롯데월드도 발아래, 한강 물줄기도 시원~하게 한눈에 볼 수 있어서 정말 신기했답니다. 


처음처럼

정상을 찍고 하산을 하고 보니 점심 시간! 있는 힘을 다 썼으니 출출해질 수 밖에요~ ^^ 그래서 등산 후에 많은 분들이 산 아래 맛집에 다 모이나 봐요. ‘처음처럼 블로그지기’도 코끝에 진동하는 음식 냄새를 따라 삼계탕 집으로 들어갔어요!

지금까지 소진한 에너지를 한번에 보충이라도 하라는 듯 토종닭이 참~ 튼실하더라구요! 거기에 부드러운 ‘처음처럼’까지 한 잔, 탁~ 곁들이니 피로가 싹! ^^ 상쾌한 공기를 마셨으니 부드러운 ‘처음처럼’로 피로를 녹이는 건 당연하죠~~ 건강한 새봄 맞이를 즐긴 만큼 건강한 음식으로 영양보충! 부드러운 ‘처음처럼’으로 즐거움 보충! *.*


‘처음처럼 블로그지기’가 소개해 드린 <새봄 맞이 청계산 등산>!
봄을 맞아 자연 속에 푹~ 빠져 봄을 만끽하고, 상쾌한 몸과 마음으로 건강한 여유를 즐기고픈 분들에게 딱~이죠? 게다가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즐거움 보충까지 할 수 있으니 추천할만한 Soft 아웃도어 장소가 될 거에요! ^^ 

그럼, ‘처음처럼 블로그지기’는 또 다른 Outdoor 정보로 다시 찾아올게요! 안녕~! *.*


전체댓글 2
댓글
  1. 지우닝 2015.04.13 15:00  수정/삭제

    등산 후엔 역시 국물&처음처럼~~~!!!   댓글달기

  2. 봄봄 2015.04.13 16:51  수정/삭제

    엊그제가 겨울이었는데 벌써 봄이라니... 봄 지나가기전에 산행 고고싱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