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의 해, 2014년에도 변치 않을 여러분의 달콤한 데이트 의지! 그 해피한 열정을 위해 오늘도 이색적인 데이트 코스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

서울이라고 쉽게 믿기지 않을 만큼 소소하고 담백한 산동네. 그 골목마다 숨어있는 감각적인 카페와 갤러리들이 인상적인 곳! 숨겨진 여유와 낭만을 찾으며 걷는 세 번째 ‘해피 데이트’ 코스는 바로 <보물찾기, 부암동>입니다. ♬



부암동 주민센터에서 경복궁으로 넘어가는 길 왼편에 위치한 <부암동>은 커피향 가득한 카페부터 아기자기 소품 가게들까지 그 초입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흥미거리가 많이 자리하고 있답니다. 



골목길을 따라 쭉~ 걸어 올라가다 보면 “이런 곳에 어떻게 자리하고 있을까?”라고 할 정도의 위치에 디자인 스튜디오, 갤러리, 카페 오밀 조밀 볼거리들이 참 많이 숨어 있습니다.^^



산 속에 자리하고 있어도 각기 자신들만의 예술적 감각으로 꾸며진 카페들은 구경하는 재미만으로도 충분한데요~ <부암동>이 얼마 전부터 유명해지기 시작해 평일 낮 시간 임에도 불구하고 카페, 갤러리, 공방마다 많은 사람들이 자리하고 있더라구요!^^



‘능금나무 길’이라고 불리는 이 언덕길을 오르다 조금 힘겹다고 느껴질 즈음, 재미있는 벽화 하나가 등장합니다. 정말 상황에 딱 맞는 사자성어 벽화죠?^^ 고생 끝에 찾아오는 ‘낙’은 과연 무엇일지 따라 올라가보니~



2007년에 한참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의 무대였던 예쁜 카페가 나타나더라구요! 겨울이라 낙엽도 많고 나뭇가지가 앙상해 그 시절 드라마의 느낌이 충분히 살아있지는 않았지만,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다네요! ^^ 



언덕 꼭대기까지 걸어서 올라갔다 내려오면 배꼽시계가 꼬르륵~ 꼬르륵~ 

역시 데이트의 마무리는 배꼽시계와 함께 맛 집으로 향하게 되나 봐요! ^^ 그래서 발걸음을 옮긴 <부암동> 맛 집 ‘소소한 풍경’! 세련된 듯 편안한 분위기의 햇살이 잘~ 드는 ‘한식’ 맛 집인데요!



달콤새콤한 에피타이저로 식욕 자극!! 밀전병, 새우구이, 훈제오리삼겹살 구이 등 든든하게 배를 채울 거리도 다양~ 또한 소주 한잔과 어울리는 안주들도 한 가득…^^ 추위 속에서 오래 걷느라 지친 몸이 웰빙 한식 요리로 한번에 원기 회복이 되더라구요! 부드러운 ‘처음처럼’도 술~ 술~ 넘어 가구요!^^

세련되면서도 건강을 챙길 수 있는 <부암동>스러운(?) 음식에 연인과의 ‘해피 데이트’는 더욱 행복하게 마무리 되는 것 같아요. ^^


어떠세요? 이번 주말 사랑하는 사람과 <부암동> 골목길을 따라 곳곳에 숨겨진 특별한 볼거리,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해피한 감성 데이트를 즐겨보세요! <보물찾기, 부암동> 완전 강추!! Let's Happy Date ♥



전체댓글 1
댓글
  1. 부암동 2014.01.27 08:25  수정/삭제

    부암동 여기가 인간의 조건 나오는데 아닌가요? 멋지던데..   댓글달기


어느덧 크리스마스가 다음 주로 다가온 12월의 중순… 아마 이제부터는 모두들 생각보다 빨리 지나가 버린 2013년을 마무리 하기에 바쁠 것 같은데요. 그 바쁜 와중에도 연인과의 해피한 추억 만들기에 매진하고 계시는 분들을 위해, 두 번째 ‘해피 데이트 코스’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수 많은 노랫말에 등장할 만큼 연인들의 필수 코스인 이 곳, 다양한 문화와 역사의 공간으로 감성을 채우고, 걸음 걸음마다 아날로그 감성이 풍성해지는 <겨울 연가, 정동길>… 지금 함께 떠나 볼까요? ^^


 


서울시청 광장 앞,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를 등지고 덕수궁을 바라보면 ‘대한문’ 왼쪽으로 자그마한 일방 통행길이 눈에 들어 오는데요. 바로 이 곳부터가 <정동길>의 시작이랍니다.




한 겨울의 차가운 칼 바람에도 두 손을 꼭 잡은 연인들을 무수히 걷게 만드는 ‘덕수궁 돌담길’은 사람이 우선인 거리인데요. 



 

그래서인지 4계절 내내 ‘돌담길’ 풍경을 그대로 화폭에 담아 작품 활동을 하는 화가들이 눈에 띄고, 자유롭게 악기 연주를 하는 음악가들도 쉽게 만나실 수 있답니다.^^ 문화적 감성이 풍부한 <정동길> 그 자체가 소박한 예술인들에게는 훌륭한 무대와 갤러리가 되는 것이죠.


 

 

한 때,는 “이 곳에서 데이트를 즐긴 연인들은 반드시 헤어진다” 루머가 있었던 곳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가정법원’ 대신 ‘미술관’이 들어선 이후로 많은 카페예쁜 레스토랑들이 자리하고 있답니다.^^ 




 

옛 ‘가정법원’ 자리에 들어선 ‘서울시립미술관’의 건물은 고풍스런 옛 스타일 그대로이지만 내부는 현대식 시설로 꾸며져 있답니다. 게다가 일 년 내내 볼거리가 끊이지 않고 풍성해 꼭 한번쯤은 찾아가 볼 만한 명소가 되었죠. ^^



 

‘시립미술관’을 나오면 바로 눈에 들어오는 곳이 ‘정동교회’, 그리고 그 옆으로 ‘정동극장’과 ‘아관파천’의 현장인 ‘러시아 공사관’, ‘이화 학당’ 등이 쭉~ 이어지는데요, 이렇게 근 현대사를 한 거리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으니 답답한 도심 속의 이색적인 데이트 코스가 아닐 수 없겠죠? 역사와 문화의 현장이 한두 곳이 아니니 여유 있게 천천히 둘러보는 것도 좋답니다.


 

곳곳에 자리잡은 레스토랑, 작은 카페, 설치 조형물을 보며 눈요기를 한 후에는 차가운 날씨에 언 몸도 녹일 겸, 따끈한 국물에 배를 채워줄 곳이 필요하겠죠?^^



 


<정동길>의 끝자락에 있는 먹자 골목에서 간판은 잘 눈에 띄지 않지만 이름만큼은 유명세를 타고 있는 ‘정동국시’. 입구 벽에 붙어있는 이 곳을 다녀간 수 많은 연예인들의 친필 사인만 봐도 그 맛을 짐작할 수 있는데요. 거리를 걸으며 차가워진 몸을 따끈~한 육수로 사르르~ ‘술 한잔’이 절로 당기네요.^^


 


뜨끈한 ‘정동국시’‘손 만두’, 거기에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한 잔 곁들이니… 추위는 어디론가 훌쩍 날아가 버리고 연인과의 해피한 추억은 더욱 행복하게 마무리 되겠죠? ^^

어떠세요? 이번 주말 사랑하는 사람과 ‘해피 데이트’를 원하신다면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문화, 역사의 볼거리로 감성을 채우고, 맛있는 먹거리와 부드러운 ‘처음처럼’으로 해피하게 데이트를 마무리 할 수 있는 <겨울연가, 정동길>을 강추합니다!! Let's Happy Date ♥




 


전체댓글 1
댓글
  1. 정동길 2014.01.27 08:24  수정/삭제

    여기 가보면 진짜 멋있는데..   댓글달기


아직 매서운 바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옷깃이 절로 여며지는 11월의 마지막…

언제나 해피한 연인과 알콩달콩 추억을 만들고 계시는 분들을 위해 오늘부터 진짜 괜찮은 ‘데이트 코스’를 한 곳, 한 곳 소개해 드리려고 하는데요.^^ 

첫 번째 순서, 고풍스런 한옥들이 옹기종기 모여 분위기 UP! 아기자기한 소품 가게 구경에 기분 UP! 게다가 맛깔나는 음식들로 해피 지수까지 UP! UP!되는 <북촌으로의 시간여행>… 지금 함께 떠나 볼까요? ^^





안국역 2번 출구로 나와 언덕길을 따라 쭉~ 오르면 길 양쪽으로 고풍스런 한옥이 즐비한 ‘북촌 한옥마을’이 펼쳐지는데요. 재동 관광안내소를 기점으로 시작되기 때문에 만약 ‘북촌 데이트’가 처음이라면 관광 안내소에 있는 추천코스지도를 참고해 돌아보는 것도 좋아요.





골목길 양 옆으로 펼쳐진 한옥들을 보고 있으면 마치 근대의 역사 책 속에 들어와 있는 것 같은 기분인데요. 한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다양한 공방, 박물관, 체험관들이 구석구석 자리잡고 있어 단순히 한옥뿐만 아니라 다양한 체험까지도 해볼 수 있답니다! 




한옥길을 따라 북촌을 거닐다 보면 언덕을 지나면서 또 다른 대로를 만나게 되는데, 이 곳이 바로 삼청동 카페거리 입니다. 삼청동의 유명한 상징물이기도 한 태양 벽화!




정독 도서관 뒷골목부터 이어지는 카페, 소품 거리에는 다양한 볼거리와 살거리들이 참 많이 있어 자기도 모르게 계속 열리는 지갑을 단속~~ 해야 한다는 ^^: (* 남자친구와 함께라면, 소소한 선물을 얻어낼 수 있는 최적의 장소랍니다.^^;; )





소품, 악세서리, 패션, 카페 외에도 국립현대미술관, 경복궁, 창경궁 등 다채로운 볼거리들이 많이 있으니, 햇살 좋은 날에는 하루 종일 걸으면서 구경 하기에 참 좋은 동네랍니다!




볼거리만 있냐구요? Oh~ No~!!

워낙 외국인 관광객이 많은 곳이라 맛있는 음식점들이 정말 많이 모여있는데요! 외국 음식부터 퓨전, 전통 한식까지… ‘소주 한 잔’을 제대로 즐길만한 음식들이 수두룩!!^^


어때요? 전통적인 한옥부터 모던한 카페, 다양한 소품 공방, 고궁, 거기에 맛깔진 먹거리까지… 한 동네에서 이만큼 즐길 것이 풍성한 곳도 없겠죠? ^^ 

이번 주말, 사랑하는 사람과 ‘해피 데이트’가 예정되어 있다면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에 부드러운 ‘처음처럼’으로 해피한 마무리까지 완벽한 ‘북촌으로의 시간여행’을 강추합니다!! Let's Happy Date ♥


전체댓글 2
댓글
  1. 북촌처럼 2013.12.11 19:11  수정/삭제

    북촌처럼 멋지네요~ 서촌도 멋지던데 ㅎㅎ   댓글달기

  2. 북촌처럼 2013.12.11 19:11  수정/삭제

    북촌처럼 멋지네요~ 서촌도 멋지던데 ㅎㅎ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