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


구이 안주, 볶음 안주, 튀김 안주… 사실 소주 안주로 먹을 수 있는 것들은 무궁무진하지만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건 ‘국물 안주’가 아닐까요? 소주의 약간 쓴맛을 느낄 새도 없이 호로록 넘길 수 있는 맛있는 국물, 든든하게 배를 채워주는 국물 속 건더기들… 상상만 해도 침이 살짝 고이는데요. 

그렇게 ‘국물 안주’가 생각날 때 만들어 볼 만한 담백한 찌개를 하나 소개해 드릴게요. 돼지고기의 담백함과 새우젓의 감칠맛으로 완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소주 안주, 바로 ‘돼새찌개’입니다.



집들이


‘애호박, 대파, 홍고추, 풋고추, 양파, 고춧가루, 다진 마늘, 새우젓, 목이버섯, 삼겹살, 식용유, 맛 간장’을 준비하세요.



삽겹살

 

준비된 채소들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주세요. 찌개에서 건져냈을 때 씹히는 맛이 어느 정도 유지되도록 너무 잘게 썰지 않는 것이 좋아요.



돼지고기

 

식용유를 두르고 썰어 놓은 대파와 양파를 먼저 볶다가, 양파 끝이 노릇노릇해지면 삼겹살을 넣고 함께 볶아 주세요. 은은한 파 향이 솟아날 때가 삼겹살을 넣기 좋은 타이밍이랍니다.



국물안주

 

삼겹살이 약 80% 정도 익을 때까지 볶다가 물을 넣으며 찌개 물 양을 맞춰 주세요. 재료가 조금 더 들어갈 예정이니 약간 여유 있게 물을 붓고 끓이면서 졸이셔도 좋아요. 



얼큰안주


한소끔 끓어 오른 뒤에 목이버섯, 애호박, 홍고추를 넣고 새우젓으로 간을 맞춰 주세요. 새우젓과 맛 간장을 약간 섞어 간을 하셔도 좋은데요. 단, 국물 색을 맑게 하려면 간장보다는 새우젓의 비중을 높이셔야 국물이 뽀얗게 우러난답니다.



고추기름

 

찌개가 끓는 동안 다른 팬을 이용해 고추기름을 만들어 주세요. 식용유, 풋고추, 다진 마늘, 고춧가루를 적당량 넣고 한번 끓이면 된답니다. 너무 센 불에 오래 끓이면 고춧가루가 타 쓴맛이 날 수 있으니 약불에 자글자글 끓였다가 불을 꺼 주세요. 

이 고추기름은 찌개가 모두 끓고 나면 그 위에 기름만 떠내 얹어 주면 되는데요. 매운맛을 좋아하신다면 청양고추 또는 청양고춧가루를 사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돼새찌개


파 기름의 풍미와 삼겹살의 담백함, 새우젓의 감칠맛으로 똘똘 뭉친 ‘돼새찌개’가 드디어 완성!


고추기름의 컬러로 식욕은 자극하면서 첫입에 담백함까지 쫘악 퍼지는 놀라운 맛! 전혀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새우젓 특유의 감칠맛이 수저질을 멈추지 못하게 한답니다. 여기에 불맛을 연상시키는 파향과 양파의 달큰함까지 더해져 자연스럽게 미소를 머금게 하지요.


‘돼새찌개’는 한번 식혔다 끓이면 2배는 더 맛있어지는 법. 이렇게 한번 끓인 후, 식혀두었다가 다시 끓여 먹으면 아주 끝내주는 소주 안주가 된답니다. ^^

왠지 ‘국물 안주’가 당기는 날엔 ‘돼새찌개’에 도전해 보세요. 얼큰함과 담백함이 어우러진 멋진 술상을 즐길 수 있을 거예요! :)



찌개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인생한잔, 감성한마디

친구 = 술, 술 = 친구…

가슴이 벅차 오를 만큼 기쁨이 가득한 날이든, 마음속에 눈물이 흐르는 날이든 불현듯 떠오르는 것은 바로 친구이 아닐까 싶은데요. 언제나 곁에서 힘이 되어주는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잔과 절친이 떠오르는 감성 한마디를 소개해 드릴게요. 감성까지 부드럽게 적셔주는 멋진 문구들에 한 번 취해볼까요? *.*


‘친구’와 함께하는 부드러운 술자리

감성명언

‘친구’는 세상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정말 큰 힘이 되어주는 존재이죠. 언제나 내 편이 되어 주는 절친을 떠올리면 그 어떤 일도 극복할 수 있을 것만 같은데요.

술자리에 있어서도 친구는 단순히 같이 마시는 사람 그 이상의 존재입니다. 안주와 술이 소박해도 자리를 빛내주며, 격식이 없어서 더 편한 자리가 되고, 시간이 멈춘듯한 착각을 일으키기도 하며, 화려한 안주보다 더 맛깔나는 대화를 선사하기도 합니다. 

만약, 곁에 있는 친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는 싶은데 왠지 쑥스럽다면, 속마음을 담은 부드러운 감성 한 마디로 표현해 보세요. “친구야, 오늘 저녁 술 한잔 하자~!”


절친 같은 ‘술 한잔’

절친같은술

가끔은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한 때가 찾아오곤 합니다. 한마디 말없이 생각들을 정리하며 조용히 시간을 보내고 싶어지죠. 그럴 때 조용히 함께 해주는 친구가 바로 술 한잔이 아닐까요? 

술과 친구는 참 닮아있는 구석이 많습니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내 말을 들어주거나, 갈피를 못 잡을 때 나침반이 되어주기도 하고, 함께 과거로 여행을 떠나는 추억의 매개체이며, 배신하지 않는 듬직한 존재이기도 합니다. 친구처럼 말이죠… 

조용히 기울이는 소주 한잔이 생각나는 밤이면, 감성 한 마디와 함께 부드럽게 ‘처음처럼’ 한잔 하세요.


마음 속부터 부드러워지는 감성 한마디, 어떠셨나요?

술과 닮은 친구, 친구를 닮은 술 한잔… 어느 하나 빠지면 참 아쉬운 존재들인데요. 만약, 지금 당장 친구를 부르고 싶어졌다면, “우리 술 한잔 하자”라는 말보다 처음처럼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firstsoju)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감성 한마디를 공유해 보세요. 오늘 저녁 술자리에서 더 멋진 새로운 명언이 탄생할지도 모르니까요. ^^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