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장불고기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한식 안주 고추장불고기가 미국의 대표적인 소울푸드, ‘맥 앤 치즈’를 만났다…? 게다가 멋들어진 자개 테이블에 놓여 플레이팅까지 완벽한 퓨전 안주, ‘고추장불고기 X 맥 앤 치즈’를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고추장불고기 X 맥 앤 치즈> 평가


1. 독창성: 5점 / 2. 가격: 4점 / 3. 양: 4점 / 4. 맛: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5점



파워블로거


문화주점


‘처음처럼’과 잘 어울리는 안주를 오늘도 찾아 나선 ‘정처럼’. 발걸음이 향한 곳은 <문화주점>인데요.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3번과 4번 출구 사이의 큰길로 한 블록쯤 내려가다 보면 ‘문화주점 입구’라는 입간판이 서 있는데요. 이색 안주를 찾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른다는 곳이에요.



이색 맛집


<문화주점>의 내부는 아주 한국적인데요. 민속화에나 나올법한 호랑이가 심볼처럼 가게 곳곳에 그려져 있고, 가게 이름의 초성 ‘ㅁㅎ’을 타이포그래피로 그린 소품들도 걸려 있죠.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바로 화려한 ‘자개 테이블’인데요. 테이블마다 다르게 수놓아진 자개 문양들은 보자 ‘우와~’하는 감탄이 절로 나왔어요. 요즘 이런 테이블을 보기가 쉽지 않은데 반가우면서도 정말 신기했답니다.



수지 처음처럼


자리를 잡고 오늘의 메인 메뉴와 ‘처음처럼’을 주문했는데, 반가운 얼굴을 만났어요! ‘처음처럼’의 새 모델 ‘수지’! 정말 예쁘죠? 수지의 예쁜 미소를 보고 있자니 오늘 술자리가 더 부드~러워질 것 같은 예감, 듬뿍! ^^



존맛


수지를 본 즐거운 기분에 맞춰 고소한 냄새를 풍기며 등장한 오늘의 메인 메뉴, ‘고추장불고기 X 맥 앤 치즈’!



오빠랑


달궈진 철판에서 이글이글 소리를 내는 ‘고추장불고기’와 가운데서 노오랗게 자리 잡은 ‘맥 앤 치즈’! 진한 치즈 향기와 매콤한 고추장불고기의 냄새가 맛깔나게 조화를 이룹니다.




위에 소복이 쌓인 치즈 가루는 이렇게 직접 눈앞에서 갈아주는데요. 맛있는 비주얼과 냄새, 지글지글 소리까지 삼박자를 갖춘 ‘고추장불고기 X 맥 앤 치즈’가 식욕을 자극하는데요. 식기 전에 얼른 ‘처음처럼’ 한잔을 채우고 한 스푼 듬뿍 뜬 뒤, 짠~! 



맛집추천


정말 ‘처음’ 먹어보는 조합이지만 어마어마한 궁합을 자랑하는데요. 서로의 단점은 보완하고 장점은 더욱 살려줘 마치 그동안 한 음식이었다는 듯 아주 잘 어울렸어요.



퓨전안주


두 음식의 공통점이라면, 바로 부드럽다는 것인데요. 고기의 부드러움과 치즈의 부드러움… 그래서 부드러운 ‘처음처럼’의 안주로도 완벽했답니다. ^^



이태원 맛집


선선한 가을밤, 활짝 열린 창문으로 가을바람까지 솔솔 불어오는 즐거운 술자리를 갖고 싶다면 오늘 저녁 이태원 <문화주점>을 찾아보세요!


문화주점 위치


1990년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30-1 | 문화주점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베이컨 크림 홍합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지?”


쫄깃한 홍합을 크림에? 오늘의 이색 안주는 통통한 홍합을 뽀얀 베이컨 크림소스에 적셔 먹는

‘베이컨 크림 홍합’인데요. 직접 맛본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베이컨 크림 홍합> 평가


1. 독창성 : 4점 / 2. 가격 : 5점 / 3. 양 : 5점 / 4. 맛 :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 5점


맛집


요란한 부엌


<요란한 부엌>은 지하철 4호선 사당역 10번 출구 앞에서 약 5분 정도 걸어 들어가면 찾을 수 있는데요. 맛집 느낌이 물씬 나는 센스있는 간판과 아담한 규모가 눈에 띄는 곳입니다. 테이블 수가 그리 많지 않아 예약을 하는 것이 좋은데요. ‘정처럼’도 미리 예약을 하고 방문했죠.

‘정처럼’이 자리한 테이블 앞에는 조리복이 걸려있었는데요. 사장님의 조리복에서 작은 만큼 ‘알찬’ 맛집이란 걸 단번에 느낄 수 있었어요. 바쁜 와중에도 안주는 입에 맞냐고 일일이 확인하는 사장님의 정성이 특히 인상에 남았답니다.



나가사끼 짬뽕


구수한 돼지 사골 육수에 아삭아삭한 숙주가 들어가 있는 기본 안주는 마치 나가사끼 짬뽕 같은 느낌인데요. 시원하면서 감칠맛 나는 국물 덕에 ‘처음처럼’부터 한잔 기울였네요. ^^




본격적으로 등장한 ‘베이컨 크림 홍합’! 먼저 푸짐한 양이 눈에 들어왔는데요. 그릇에 넘칠 정도로 담긴 홍합을 보니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왔죠. 그런데 “어? 크림이 안 보이네?” 메뉴 이름과 달리 ‘크림’이 보이지 않아 당황했는데요. 자세히 보니 크림은 바닥에 자작하게 깔려있었어요. 홍합 껍데기를 까 속살만 소스에 폭 담가 먹으면 되는 거였죠. 홍합의 껍데기를 벗기다 보면 고소한 크림 향에 두 손이 절로 바빠질 거예요. 



홍합탕


어느 정도 홍합 속살을 발라내고 숟가락에 크림, 홍합, 베이컨 그리고 셀러리를 올려 한입에 쏘옥, ‘오오~’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이 맛! 딱 알맞은 간에, 홍합의 쫄깃함과 베이컨의 고소함이 크림 앙상블을 이뤘는데요. 마무리 식감은 아삭아삭 셀러리가 도와주니 ‘맛있다’를 연신 외치게 했답니다.



베이컨


고소한 ‘베이컨 크림 홍합’에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잔을 곁들여 ‘짠~ 짠~’!



크림 스파게티

그렇게 홍합을 건져 먹고 나면 꼭 주문해야 할 것이 있는데요. 바로 진정한 ‘베이컨 크림 홍합’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면사리’에요. 면을 주문하면 사장님께서 그릇을 가져가 다시 요리를 해주는데요. 

굵은 우동면과 모시조개를 더하고 생토마토와 고춧가루 그리고 파마산 치즈까지 솔솔 뿌려 완전 새로운 요리를 만들어 준답니다. 추가 5,000원으로 맛보기엔 너무나 정성 어린 메뉴였어요!




진한 크림이 토마토와 고춧가루를 만나 로제소스처럼 변신! 느끼할 수 있는 크림에 매콤한 맛이 더해지니 아주 환상적이었는데요. 크림을 잔뜩 베어 문 오동통한 우동면이 지금도 생각나네요. 

특히 인상적이었던 것은 바로 모시조개인데요. 씹는 순간, 조개의 짭조름한 국물이 터지면서 입안을 장악해 버린답니다. 이때 ‘처음처럼’을 한잔 탁 털어 넣으면 무릉도원이 따로 없을 거예요. ^^ 



베이컨 크림 홍합

쫄깃쫄깃, 아삭아삭, 보들보들. 다양한 식감과 맛으로 무장한 ‘베이컨 크림 홍합’!

편안한 분위기에서 장인 정신이 느껴지는 안주를 먹어 보고 싶다면 오늘 저녁, <요란한 부엌>에서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맛있는 이색 안주를 즐겨보세요. ^^ 


요란한 부엌 위치



처음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사당동 1029-38 | 요란한부엌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soft 레시피


라면은 어떻게 조리를 하느냐에 따라 수백 가지의 요리로 변신할 수 있다는 것, 여러분도 잘 알고 계시죠? 오늘은 지난 시간에 이어 세 번째 이색 라면안주를 만들어 보려고 하는데요. 

라면의 염분은 쏙~ 잡아주고 이국적인 맛의 풍미를 느끼게 해주는 <토마토라면>으로 이색 술상을 한 번 차려볼까요?~♬


레시피 재료


‘라면 사리, 라면 스프, 다진 마늘, 올리브유, 방울 토마토, 양파’를 준비합니다. 



양파


먼저 양파를 가늘게 썰어 주세요.



토마토


방울 토마토는 반으로 자른 뒤 끓는 물에 살짝 데쳐주세요. (* 이렇게 반을 가르거나, +모양으로 칼집을 내어 데치면 껍질을 쉽게 벗길 수 있어요.)



방울 토마토


살짝 데친 방울 토마토찬물로 빠르게 헹궈 껍질을 벗겨주세요. 



라면


라면 사리는 끓는 물에 넣어 삶은 뒤, 면이 꼬들꼬들 하게 익었을 때 찬물에 헹구고 체에 밭쳐 물기를 제거해 주세요. (* 라면 사리는 양념과 함께 다시 한 번 볶아줄 것이기 때문에 너무 오래 익히지 않는 것이 좋아요!)



토마토 소스


라면의 물기를 제거하는 동안 토마토소스를 만들어 줄 건데요. 올리브유다진 마늘 한 큰 술을 넣고 노릇노릇해질 때까지 볶아주세요. 



양파 볶음


그 다음 채 썬 양파를 넣고 한번 더 볶아 줍니다. 



퓨전안주


양파가 어느 정도 숨이 죽으면 껍질을 벗긴 방울 토마토라면 스프를 넣어주세요. 

마늘양파를 볶으면서 맛과 향이 풍부해졌기 때문에 라면 스프는 1/2만 넣어도 충분해요. 



이색 라면


마지막으로 라면 사리를 넣어 양념이 잘 섞이도록 볶아주면… 


토마토라면


매콤한 토마토 맛이 살아있는 이색 안주, <토마토라면> 완성! 

우리가 평소에 먹던 토마토 파스타보다 살짝 더 매콤하고 새콤한 맛으로 ‘처음처럼’ 한 잔을 부르는 이색 안주가 되었는데요. 염분을 빼내는 토마토까지 더해졌으니 더욱 가볍게 즐길 수 있겠죠? ^^

집에 하나쯤 구비하고 있는 라면으로 상콤매콤한 퓨전 안주를 만들어 먹고 싶다면 오늘 알려드린 <토마토라면>으로 부드러운 한 잔을 즐겨보세요!~♬


안주 레시피



전체댓글 1
댓글
  1. 처음처럼 블로그 2015.06.11 12:27 신고  수정/삭제

    이거이거 예전에 티비에서 본듯. 완전 신기   댓글달기

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


‘이런 안주, 처음이지?’…

오늘은 바삭한 감자를 차돌박이에 돌돌 말고, 매콤 김치를 더한 뒤 토마토소스와 머스타드소스를 사르르 뿌려낸 이색 안주를 소개할게요. ‘처음처럼’ 한 잔이 캬~ 하고 넘어가는 ‘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

‘정처럼’의 평가에서 5점 만점에 4점을 받은 <이야시>‘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는 과연 어떤 맛일까요~?



정처럼 평가

기본 안주


<이야시>에서 ‘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이하 차김까프)를 주문하면 고소한 강낭콩과 깻잎, 토마토, 양파 절임이 섞인 샐러드가 먼저 나오는데요. 메인 안주가 나오기 전에 상큼한 샐러드부드러운 ‘처음처럼’ 한 잔으로 입맛을 살리면서 술자리의 시동을 걸기에 아주 제격이랍니다.



차김까프


강낭콩과 샐러드를 맛보다 보면 메인 안주인 ‘차김까프’가 커다란 보울에 담겨 나오는데요. 웨지 감자와 벌집 감자 위에 담백하게 구워낸 차돌박이를 쌓고, 그 위에 아삭아삭한 양파, 김치, 새싹채소를 얹어 토마토소스와 머스타드소스로 마무리한 모습이에요. 



웨지 감자, 차돌박이, 김치


‘차김까프’는 굳이 쌓여있는 재료를 섞지 않아도 소스가 아래로 스며들기 때문에 먹기가 아주 편했는데요. 바삭한 벌집 감자를 먼저 입에 넣고 차돌박이와 김치를 연이어 먹으면 음~ 고소하고 짭조름한 이 맛이 ‘차김까프’의 매력이랍니다! *.*

김치차돌박이의 조화도 OK! 감자토마토&머스타드소스의 조화도 OK! 그리고, 여러 재료가 한방에 섞인 조화도 OK!

처음에는 잘 안 어울릴 거라고 생각했지만 한 번 맛을 보는 순간 그런 의심이 싹 사라지며 자연스럽게 소주잔을 부딪치고 있었어요. ^^



별미 안주


웨지 감자는 벌집 감자와는 달리 속이 푸짐하고 부드럽기 때문에 양념이 밴 웨지 감자와 새싹채소를 함께 먹으면 아삭하고 부드러운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죠.



모찌리도후


‘차김까프’부드러운 ‘처음처럼’으로 술자리를 즐기다보면 <이야시>의 매력적인 서비스 ‘모찌리도후’가 나오는데요. 생크림과 우유를 넣어 만든 ‘모찌리도후’는 마치 푸딩처럼 탱글탱글한 식감을 자랑한답니다.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누가 더 부드러운지 내기라도 하듯 아주 잘 어울렸어요. 메인 안주를 더 빛내주는 아주 멋진 서비스! ^^


쉽게 어우러지기 어려운 재료들이 모여 아주 색다른 별미 안주로 탄생한 <이야시>‘차김까프’! 특히 여성들의 술자리를 더욱 부드럽게 만들어줄 이런 안주, 정말 처음이죠?^^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이색적인 별미 안주를 맛보고 싶다면 이번 주말, <이야시>에서 ‘차김까프’를 만나 보세요!~♬


이야시




정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 이야시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1
댓글
  1. 처음처럼 블로그 2015.04.13 15:32 신고  수정/삭제

    술안주로 땡기네ㅎㅎ   댓글달기

두부카또


“MT 가서 안주로 뭐 먹지? 고민고민 하지 말고, 초간단 '두부카또' 먹자!”

특이하게 두부, 카레, 치즈를 넣고 프라이팬에 샤샤샥~! 초강력 비쥬얼의 초간단 MT 안주, <두부카또>더 부드럽게 MT를 즐겨볼까요?~♬


두부, 카레, 치즈


두부, 카레, 치즈’를 준비합니다.


레시피


먼저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른 뒤 약불에 달궈주세요. 프라이팬이 가열되면 한입 크기로 썰어 둔 ‘두부’를 넣어줍니다.


카레


‘카레’로도 충분히 간을 할 수 있으니 소금은 조금만 넣고 노릇노릇하게 익혀주세요. (* 원한다면 ‘후추’를 함께 넣어도 굿!)


두부 안주 레시피


‘두부’가 노릇노릇 잘 구워지면 ‘카레’를 넣고 ‘두부’에 충분히 스며들 때까지 볶아줍니다.

(* 안주이기 때문에 ‘카레’는 순한 맛보다는 매운맛이 좋아요!)


치즈


‘카레’‘두부’를 충분히 볶은 후, 그 위에 ‘치즈’를 얹어 주면… ‘치즈’가 사르르~~


MT 안주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초특급 비쥬얼 안주, <두부카또> 완성! 

고소하게 속을 채우며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 잔을 즐기는 떠먹는 안주, <두부카또>! 이거 하나면 입 안 가득 퍼지는 카레향을 느끼며 든든하게 한 잔 할 수 있겠죠? ^^

이번 봄 MT에서는 특별한 MT 안주 <두부카또>와 함께 ‘처음처럼’ 한 잔을 더 부드럽게 즐기세요!~♬


안주 레시피


전체댓글 1
댓글
  1. 포풍 2015.04.10 12:38 신고  수정/삭제

    아..급 배고파진다.진짜   댓글달기

깐초네 쌀롱


‘이런 안주, 처음이지?’…

2월의 마지막 금요일, 이제 곧 봄인데 완전 추운 꽃샘추위에 으슬으슬 몸이 떨리시죠? 이럴 때는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 잔과 몸을 사르르 녹일 뜨끈한 국물 안주가 딱~인데요.

그래서 ‘정처럼’이 추위 타파, 이색 안주를 찾았답니다. <깐초네 쌀롱>‘이태리 해물탕’! 

5점 만점에 4.75점을 주었는데요. 오늘은 저와 함께 ‘이태리 해물탕’‘처음처럼’ 한 잔을 곁들이며 몸도 마음도 부드럽게 녹여볼까요?~♬



정처럼, 맛평가

나쵸


<깐초네 쌀롱>‘이태리 해물탕’토마토소스인 레드와 크림소스인 화이트, 두 가지 맛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정처럼’은 오늘 토마토소스를 선택했답니다. 한국음식인 ‘해물탕’‘이태리’라는 단어가 함께 적혀있는 것만 보면, 어떤 맛일지 쉽게 감이 잡히질 않는데요. 메인 메뉴가 나오기 전에 제공 나쵸치즈 소스도 왠지 소주와는 거리가 멀 것 같았어요.
하지만 막상 짭조름한 나초고소한 치즈에 폭~ 찍어 ‘처음처럼’ 한 잔과 곁들이니… 이게 웬걸! 입안에 쏙쏙 들어가는 의외의 어울림… 중독성 있는 그 맛에 메인 안주가 나오기도 전에 자꾸만 홀짝~ 홀짝~♪



이태리 해물탕, 쭈꾸미, 새우


조금 기다리자 ‘이태리 해물탕’ 등장!

이태리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양은냄비에 푸짐하게 담겨 나오는데요. 빨간 국물큼직한 새우, 쫄깃쫄깃 쭈꾸미, 오징어, 홍합 등 다양한 해산물이 일단 ‘양’에서는 OK!
본격적인 맛을 보기 위해 쭈꾸미를 한 입 콱~ 베어 물었는데요. 그 순간 입안으로 토마토소스가 쫙~ 게다가 ‘이태리 해물탕’ 속에는 펜네 면이 들어있어 얼큰한 퓨전 스파게티를 먹는 듯한 느낌도 받을 수 있답니다. ^^
토마토소스에 얼큰하면서도 매콤한 맛이 가미된 ‘이태리 해물탕’! 이 모든 맛이 입안에서 어우러져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환상궁합이었어요. 속 시원한 국물을 떠먹으며 한 잔, 두 잔 넘기는 게 아주 자연스러워 지더라구요.


토스트


안 어울릴 듯 했지만 완벽하게 어울리는 이색 안주‘처음처럼’의 조화는 ‘토스트’에서 정점을 찍었는데요. 막 구운 ‘토스트’를 걸쭉하게 끓어 오른 ‘이태리 해물탕’에 퐁당~ 찍어먹으면, 바삭했던 식감이 순식간에 보들보들 부드러워지면서 입안에 확~ 녹아 든답니다. @-@
순식간에 냄비 하나를 뚝딱 비우게 되는 ‘이태리 해물탕’! 정말, 이런 안주 처음이죠?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색다른 느낌의 퓨전 안주로 즐거운 수다를 떨고 싶다면 오늘 저녁, <깐초네 쌀롱>에서 ‘이태리 해물탕’ 한 냄비를 호로록!~~♬

깐초네 쌀롱 주소




처음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3동 | 깐초네 쌀롱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1
댓글
  1. 이탤리안 2015.04.13 16:48 신고  수정/삭제

    여기 엄청 독특하고 오묘했어요!!ㅋㅋㅋㅋ굿굿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