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


술 마신 다음 날 어김없이 생각나는 시원한 국물!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게 짬뽕인데요.


오늘은 조금은 특별한 짬뽕, ‘황태짬뽕’을 맛보러 갔어요. 주당들이라면 분명 해장하러 왔다가 다시 소주 한잔을 걸치게 될만한 해장 안주였는데요. 아니나 다를까 국물 맛을 보자마자 ‘처음처럼’ 한잔이 확 당기더라고요. 그럼 함께 ‘황태짬뽕’을 맛있게 음미해볼까요?




수요미식회에서도 소개된 ‘황태짬뽕’‘청담’이라는 아담한 식당에서 맛볼 수 있습니다. 가게 이름대로 청담역과 청담사거리 사이에 자리 하고 있는데요. 여느 맛집들과는 다르게 정보가 그리 많지도 않고, 골목 안쪽에 위치하고 있어 똑똑한 어플이나 길눈이 필요했어요. 



모임

 

기본 반찬은 평범해 보이나 모두 직접 만든 것이라고 하네요. 짜사이는 다른 중식당에서 먹던 것보다 짠맛이 훨씬 덜했고 아삭거리는 식감이 아주 좋았어요. 사기 주전자에 준비된 따뜻한 차는 입 안을 부드럽게 데워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황태짬뽕’을 기다리기에 심심치 않은 조합이었답니다.




몇 분이나 지났을까? 빠르게 ‘황태짬뽕’이 준비됐는데요. ‘황태짬뽕’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짬뽕과는 다르게 하얀 국물이 베이스였어요. 시뻘겋게 자극적인 비주얼이 아니라서 심심할지 모른다는 걱정을 하던 찰나! 면을 집어 올리자마자 전해오는 얼큰한 향이 아주 식감을 자극했습니다.



중국집


황태가 들어간 짬뽕 국물 맛은 어떨지 정말 궁금했는데요. 괜히 TV프로그램에 소개된 건 아니었답니다. 해장에 그만인 콩나물과 황태가 만나 깊고 시원한 맛을 뽑아냈는데요. 일반 짬뽕과 비교하면 맑은 국물이지만 청양고추 그리고 태국식 매운고추가 알싸함을 잘 살렸죠. 

‘황태짬뽕’은 생닭과 채소로만 육수를 내고 매운고추를 통째로 갈아 넣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국물 맛이 깊은 울림을 줬어요. 자극적인 매운맛이 아닌 깔끔하고 기분 좋은 매운맛이라 ‘처음처럼’과 더욱 잘 어울린 것 같아요. 



중국요리

 

처음처럼 한잔을 탁 털어 넣고, 칼끔한 국물에 탱탱한 면을 호로록, 그리고 다시 국물 한 숟가락… 바로 해장 되면서 먹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 이상하게 맛있는 국물 안주를 먹으면 ‘처음처럼’이 더 달큰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황태짬뽕’ 속 큼직한 황태는 국물맛을 격상시킬 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도 훌륭한 안주인데요. 국물을 머금어 촉촉하고 폭신한 식감에 씹을수록 진한 육수가 배어 나오고 황태 특유의 향과 고소함은 배가 되지요. 




해장인 듯 해장 아닌 해장 같은 시원한 안주, ‘황태짬뽕’! 특유의 깔끔한 매운맛은 많은 사람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안겨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 저녁, 청담동의 ‘청담’, 그 안에서 순식간에 없어지는 소주 한잔의 재미를 맛있게 느껴보세요. ^^



청담 지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청담동 7-12 | 청담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soft 맛집


‘이런 안주, 처음이지?’

오늘은 기름기 없이 담백하게 튀겨낸 치킨에 뽀얗게 삶은 달걀이 쏙! 거기에 상큼한 샐러드로 촤르르~ 둘러싸여 있는 <로지> ‘미친닭’을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잡내와 기름기 없이 담백하고 촉촉한 속살을 자랑하며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미친 듯이 끌어당기는 ‘미친닭’! ‘정처럼’의 평가는…?


‘정처럼’<미친닭> 평가

1. 독창성 : 5점 / 2. 가격 : 5점 / 3. 양 : 5점 / 4. 맛 : 5점 / 5. 소주안주 적합도 : 5점


정처럼 평가


청담 맛집

독특한 안주
를 맛볼 수 있는 <로지>청담 CGV 뒷골목에 위치하고 있어요. 테라스를 활짝 오픈한 인테리어는 은은한 조명과 함께 한적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어 좋죠. 깔끔한 인테리어도 인테리어이지만 <로지>의 새롭고 독특한 안주, 좋은 품질의 재료만을 선별한 음식이 굉장히 인상적이에요. 고품질의 재료를 사용해 독창적인 안주를 만들어내는 것으로 유명한 <로지>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안주 중 하나가 바로 ‘미친닭’인데요. 요리사의 센스가 돋보이는 ‘미친닭’을 맛보러 함께 가볼까요?


무말랭이


우선 ‘미친닭’과 함께 곁들여 먹기 좋은 기본 안주가 나오는데요. 짭조름하게 절여있는 배추 적색 무말랭이(?)독특한 향신료 맛을 선보여요. 보통 치킨을 시킬 때 나오는 치킨무와는 차원이 다른 사이드메뉴부터 범상치가 않네요. ^^



미친닭


기다리고 기다리던 ‘미친닭’이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미소를 머금지 않을 수가 없었는데요. 소스를 발라 릇하게 구워낸 큼직한 통닭야채라면 튀김 위에 수줍게 앉아있는 모양이에요. 정말 귀엽죠? ^^ 게다가 닭다리 사이에 들어있는 삶은 달걀 ‘미친닭’의 귀여움과 위트를 더해주었답니다! 




‘미친닭’이 나오면 ‘미스터 로지’가 먹기 좋은 크기로 직접 잘라주는데요. 잘라주는 내내 짭쪼름하고도 고소한 향기가 코끝을 마구 자극한답니다!



샐러드


둥지를 튼 듯한 ‘미친닭’ 아래에는 새콤하면서 고소한 드레싱이 뿌려져 있는 샐러드도 풍성하게 마련되어 있는데요. 이마저도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즐기기에 좋은 안주가 되었어요. ‘미친닭’의 둥지를 망쳐놓는 기분이 들었지만 정말 맛있었답니다! 

‘정처럼’은 보들보들 고소해 보이는 ‘미친닭’의 여러 부위 중 다리를 먼저 맛보았는데요. 정말 놀라웠던 점은 닭에서 누린내가 전혀 느껴지지 않고 기름이 쫙~빠진 담백한 맛이 전기구이 같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그 비법이 너무 궁금하여 여쭤보니 조리를 하기 전에 마늘양파 등을 넣은 야채 염지를 한 뒤에 소스를 발라 통째로 구워내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음식에 대한 요리사의 열정과 정성이 한 번에 느껴지더라구요. ‘미친닭’은 기본적으로 소스가 발라져 나오기 때문에 따로 소스를 찍어먹지 않아도 좋았는데요. 속살까지 짭조름한 맛을 느끼고 싶다면 추가로 소스를 찍어먹을 수도 있어요. ^^ 



닭고기

이렇게 상큼고소한 샐러드와 함께 부드러운 닭고기를 올려 한입에 넣으면, 으음~~~~! ‘미친닭’부드러운 ‘처음처럼’을 미친 듯이 마시게 만드는 안주임에 틀림 없어요! 본능적으로 ‘처음처럼’을 찾게 되니까요. ^^ 치킨은 맥주안주라는 편견, ‘미친닭’을 맛보는 순간 확 버리게 된답니다!



일본 생라면


또한 ‘미친닭’ 밑에 깔려있던 갈색 과자는 일본 생라면을 고소하게 튀겨낸 것이라고 하는데요. 그저 둥지모양으로 디스플레이를 하기 위해 사용한 것이 아니라 바삭바삭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안주가 된다고 보시면 돼요! 

잡내, 기름기 하나 없이 부드럽고 향긋한 풍미를 즐길 수 있는 ‘미친닭’!



처음처럼


달걀을 품은 위트있는 이런 안주, 정말 처음이죠? 여러분도 고품격 재료를 이용해 독특하게 만들어낸 안주로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즐기고 싶으시다면 <로지>로 찾아가 ‘미친닭’을 선택하세요! 눈과 입이 즐거운 술자리를 만들 수 있을 거에요!~♬


로지





정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 | 로지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2
댓글
  1. 미칭닭 2015.05.26 19:33 신고  수정/삭제

    보기만해도 미치겠닭   댓글달기

  2. 미쳤닭 2015.06.12 18:38 신고  수정/삭제

    마시게쪙 짱이닭   댓글달기

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


‘이런 안주, 처음이지?’…

오늘은 바삭한 감자를 차돌박이에 돌돌 말고, 매콤 김치를 더한 뒤 토마토소스와 머스타드소스를 사르르 뿌려낸 이색 안주를 소개할게요. ‘처음처럼’ 한 잔이 캬~ 하고 넘어가는 ‘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

‘정처럼’의 평가에서 5점 만점에 4점을 받은 <이야시>‘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는 과연 어떤 맛일까요~?



정처럼 평가

기본 안주


<이야시>에서 ‘차돌박이 김치 까르니따 프라이’(*이하 차김까프)를 주문하면 고소한 강낭콩과 깻잎, 토마토, 양파 절임이 섞인 샐러드가 먼저 나오는데요. 메인 안주가 나오기 전에 상큼한 샐러드부드러운 ‘처음처럼’ 한 잔으로 입맛을 살리면서 술자리의 시동을 걸기에 아주 제격이랍니다.



차김까프


강낭콩과 샐러드를 맛보다 보면 메인 안주인 ‘차김까프’가 커다란 보울에 담겨 나오는데요. 웨지 감자와 벌집 감자 위에 담백하게 구워낸 차돌박이를 쌓고, 그 위에 아삭아삭한 양파, 김치, 새싹채소를 얹어 토마토소스와 머스타드소스로 마무리한 모습이에요. 



웨지 감자, 차돌박이, 김치


‘차김까프’는 굳이 쌓여있는 재료를 섞지 않아도 소스가 아래로 스며들기 때문에 먹기가 아주 편했는데요. 바삭한 벌집 감자를 먼저 입에 넣고 차돌박이와 김치를 연이어 먹으면 음~ 고소하고 짭조름한 이 맛이 ‘차김까프’의 매력이랍니다! *.*

김치차돌박이의 조화도 OK! 감자토마토&머스타드소스의 조화도 OK! 그리고, 여러 재료가 한방에 섞인 조화도 OK!

처음에는 잘 안 어울릴 거라고 생각했지만 한 번 맛을 보는 순간 그런 의심이 싹 사라지며 자연스럽게 소주잔을 부딪치고 있었어요. ^^



별미 안주


웨지 감자는 벌집 감자와는 달리 속이 푸짐하고 부드럽기 때문에 양념이 밴 웨지 감자와 새싹채소를 함께 먹으면 아삭하고 부드러운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죠.



모찌리도후


‘차김까프’부드러운 ‘처음처럼’으로 술자리를 즐기다보면 <이야시>의 매력적인 서비스 ‘모찌리도후’가 나오는데요. 생크림과 우유를 넣어 만든 ‘모찌리도후’는 마치 푸딩처럼 탱글탱글한 식감을 자랑한답니다.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누가 더 부드러운지 내기라도 하듯 아주 잘 어울렸어요. 메인 안주를 더 빛내주는 아주 멋진 서비스! ^^


쉽게 어우러지기 어려운 재료들이 모여 아주 색다른 별미 안주로 탄생한 <이야시>‘차김까프’! 특히 여성들의 술자리를 더욱 부드럽게 만들어줄 이런 안주, 정말 처음이죠?^^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이색적인 별미 안주를 맛보고 싶다면 이번 주말, <이야시>에서 ‘차김까프’를 만나 보세요!~♬


이야시




정처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 이야시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1
댓글
  1. 처음처럼 블로그 2015.04.13 15:32 신고  수정/삭제

    술안주로 땡기네ㅎㅎ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