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꾸미


‘봄에는 주꾸미, 가을엔 낙지’라는 말이 있습니다. 산란기를 맞은 주꾸미는 통통하게 살이 오르고 독특한 식감의 알도 가득 차있어 봄에 가장 맛이 좋은데요. 쫄깃하고 부드러운 주꾸미로 숙회, 구이, 전골 등의 요리를 하거나 간단하게 라면과 함께 끓여 먹기도 합니다. 


오늘은 주꾸미 요리의 정석, ‘주꾸미 볶음’을 해보려고 하는데요. 매콤한 양념과 주꾸미의 탱글탱글한 식감이 끝내주는 오늘의 레시피에 최고의 방점을 찍어줄 ‘불맛’ 비법도 알려 드릴게요.



낚지볶음

 

‘주꾸미, 대파, 양파, 양배추, 당근, 고추, 고추장, 고춧가루, 설탕, 간장, 다진 마늘, 참기름, 후춧가루, 식용유, 통깨’를 준비해주세요.



주꾸미볶음 양념장

 

고추장 3큰술, 고춧가루 1큰술, 설탕 1큰술, 간장 1큰술, 다진 마늘 1/2큰술과 참기름, 후춧가루 약간을 넣고 잘 섞어 양념장을 만듭니다. 양념장은 미리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두면 더 깊은 맛이 난답니다.



야채

 

대파, 양파, 양배추, 당근, 고추 등 채소는 한입 크기로 썰어둡니다. 



주꾸미 손질

 

주꾸미는 다리 사이의 딱딱한 입을 떼어내고, 굵은 소금을 뿌려 잘 주무른 뒤 깨끗이 씻어줍니다. 그리고 끓는 물에 약 20초 정도, 살짝만 데쳐주세요. 이렇게 미리 주꾸미를 데쳐두면 볶을 때 물이 덜 생긴답니다.



양념장


볼에 대파를 제외한 주꾸미, 채소, 양념장 등 모든 재료를 넣고 골고루 섞어 줍니다. 



불맛 내는 법


그다음, 대망의 ‘불맛’을 내는 비법인데요.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대파를 튀기듯 볶아 파 기름을 내주세요. 이 기름으로 요리를 하면 매콤한 음식의 풍미가 제대로 살아난답니다. 



주꾸미 데치기

 

대파가 노릇한 색깔을 띠면, 미리 양념해 둔 주꾸미와 채소를 넣고 센 불로 빠르게 볶아냅니다. 



술안주


군침이 사르르 도는 비주얼을 위해 통깨를 솔솔 뿌려주면, 맛있는 ‘주꾸미 볶음’ 완성!


 

봄 제철 안주


새빨간 주꾸미를 한입에 쏙 넣어 보니, 왜 사람들이 봄마다 ‘주꾸미~ 주꾸미~’ 노래를 부르는지 알겠더라구요. 시원한 처음처럼 한잔과 함께 부드럽게 즐기니 이것이야말로 완벽한 봄 술상! 남은 양념은 김가루와 함께 밥을 넣어 슥슥 비비거나, 소면을 삶아 함께 호로록~ 곁들이면 든든함까지 챙길 수 있답니다. 


아직까지 봄 안주의 대명사, 주꾸미를 못 드셨다면 오늘 저녁 ‘주꾸미 볶음’을 한번 만들어 보세요. 아쉬울 만큼 순식간에 지나가는 봄을 술상 위에 꽉 붙잡아둘 수 있을 거예요! 



술상



전체댓글 0
댓글

처음처럼


지금까지 여러분께 ‘처음처럼’과 잘 어울리는 레시피를 약 90여 개 소개해 드렸는데요. 집에서, 야외에서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맛있는 안주들이 참 다양했어요. 

오늘은 ‘처음처럼 10주년’을 기념해 그중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처음처럼과 환상궁합 레시피 TOP 10>을 소개할게요. 이번 주말, 꼭 한 번 해먹고 싶은 안주는 뭘까요? ^^



환상궁합 레시피 TOP 1. ‘햄스틱’


햄스틱


아주 간단하면서도 너무나 맛있는 안주 ‘햄스틱’! 빵가루를 입힌 햄에 설탕을 묻힌 안주인데요. 칼로리가 걱정된다고요?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 이론’만 생각하면 돼요!^^ 

지지고 볶는 복잡한 레시피 대신,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니까 집에서 간편하게 ‘처음처럼’을 즐겨보세요.


재료 : 통조림 햄, 빵가루, 설탕, 식용유

1) 통조림 햄을 손가락 굵기로 잘라서 빵가루를 골고루 묻혀줍니다.

2) 식용유를 약한 불에 10분 정도 예열해주고 빵가루를 입힌 햄을 튀겨주세요.

3) 적당히 튀겨지면 햄을 건져내서 기름을 빼낸 후, 설탕을 입혀주면 완성!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574 



환상궁합 레시피 TOP 2. ‘단호박 옥수수 버터구이’


옥수수 버터구이


출출하면서 달콤한 안주가 당길 때, 처음처럼 한잔과 배불리 즐길 수 있는 ‘웰빙 안주’! 바로 ‘단호박 옥수수 버터구이’인데요. 재료를 몇 개 넣지 않고도 꽤 그럴싸한 안주를 만들어 낼 수 있답니다! 단호박과 홍피망, 그리고 옥수수 콘에 고소한 버터의 풍미까지 더해지면서 각 재료의 맛이 건강하게 어우러지죠. 맵고 짠 자극적인 안주 대신 든든하게 배도 채울 수 있답니다!


재료 : 단호박, 옥수수 통조림, 홍피망, 버터, 마요네즈

1) 단호박은 속을 파내 쪄내고, 먹기 좋게 자릅니다. 홍피망도 같은 크기로 자릅니다. 

2) 달군 팬에 버터를 1큰술 정도 녹인 다음 단호박을 약 3분간 볶아줍니다.

3) 단호박이 적당히 익으면 옥수수 콘을 넣고 약 2분, 홍피망을 넣고 약 1분 더 볶아 줍니다. 

4) 재료들이 노릇하게 볶아지면 마요네즈를 2큰술 넣어 버무리듯 볶아주면 됩니다.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58



환상궁합 레시피 TOP 3. ‘배추버섯초롤’


버섯


무슨 음식이지? 어떤 맛일까? 모양부터 특이한 ‘배추버섯초롤’. 싱싱한 배추를 돌돌 말아 초고추장을 찍어 먹는 신개념 말이 안주인데요. 데쳐진 배추가 시원하게 입안을 적시고, 향긋한 깻잎과 알싸한 마늘종이 뒷맛을 책임지죠. 시원하면서도 아삭한 식감 덕분에 ‘처음처럼’ 안주로 정말 딱 이랍니다.


재료 : 배추, 양배추, 깻잎, 마늘종, 버섯, 초고추장

1) 배추와 버섯은 살짝 데치고 양배추와 마늘종은 먹기 좋게 썰어냅니다.

2) 김밥을 만들듯 배추 위에 넓은 재료 순으로 올려줍니다.

3) 양손으로 힘을 주어 돌돌 말아주며 이때 줄기 끝 두꺼운 부분을 얇게 저미면 수월하답니다.

4) 마지막으로 먹기 좋은 두께로 썰어내면 완성!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86



환상궁합 레시피 TOP 4. ‘마파배추’

마파두부


배추를 활용한 또 다른 안주 ‘마파배추’도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은 레시피인데요. 곱게 간 돼지고기와 배추의 달큰한 맛을 마파소스로 업그레이드시켜 환상적인 안주가 탄생했죠. 이 레시피라면 집에서도 간단하게 중식 스타일로 ‘처음처럼’을 즐길 수 있을 거예요!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89



환상궁합 레시피 TOP 5~6. ‘간편 꼬치안주’


꼬치안주


꼬치안주도 인기가 많았는데요. ‘베이컨 떡꼬치’는 쫀득쫀득한 식감이 매우 인상적이었어요. 누구나 좋아하는 베이컨으로 돌돌 말아 자꾸만 손이 가는 안주였죠. 집에서도 손쉽게, 비주얼은 아주 먹음직스럽게 만들 수 있으니 오늘 저녁, 한번 도전해 보세요.~^^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19


두 번째 꼬치 안주는 ‘허니버터꼬치’입니다. 한때 과자로 엄청난 사랑을 받았던 그 맛 그대로 재현한 안주인데요. 진한 버터 향에 달짝지근한 꿀이 만나 새로운 단맛을 만들어 내는데요. 특히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아주 잘 어울리는 이색 스윗 안주였습니다.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21



환상궁합 레시피 TOP 7~8. ‘생선 안주’

 

회무침


‘과메기 회무침’ ‘처음처럼’이 절대로 빠지면 안 될 특급 소주 안주인데요. 매콤하면서 고소하게 살찐 과메기가 입맛을 당긴답니다. 단백질과 오메가3가 농축되어 있는 과메기는 추운 겨울에 놓쳐선 안 될 음식이자 해장에도 좋은 재료이니 돌아오는 겨울에는 꼭 만들어 드셔보세요!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80


속은 부드럽고 담백한 도미를 구워 크림소스를 올리면 부드럽게 매력적인 안주, ‘크림 도미구이’로 변신한답니다. 생선의 누린내가 전혀 없고 담백해 ‘처음처럼’과 아주 잘 어울리는 바다의 별미죠.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83



환상궁합 레시피 TOP 9~10. ‘전찌개’ & ‘명란감자’


전찌개


명절이 지나고 남은 전을 활용할 수 있는 ‘전찌개’. 많은 분들이 익히 알고 있는 레시피인데요. 어머니의 정성이 담겨 있어서인지 대단한 솜씨가 없어도 참 맛있는 안주로 탄생한답니다. 속도 든든하면서 얼큰한 ‘처음처럼’ 안주를 원한다면 ‘전 찌개’를 끓여 보세요! 절대 후회하지 않으실 거예요.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95


으깬 감자와 명란젓을 쓱싹~비벼 파프리카에 가득 채워 넣는 ‘명란감자’는 소개해 드린 안주 중에서도 독특한 레시피여서 많은 분들이 선정해 주셨어요. 독특한 술상을 만들어야 할 땐 ‘명란감자’가 아주 제격일지도 모르겠네요. ^^

* 자세한 레시피: http://firstsoju.com/644


<처음처럼과 환상궁합 레시피 TOP 10>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제철 식재료부터 통조림까지 정말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만들어 봤습니다. 앞으로도 맛있고 특별한 ‘처음처럼’ 환상궁합 안주를 많이 많이 소개해 드릴 테니 맛있게 따라 해 주세요!~ :)



전체댓글 2
댓글
  1. 70hyunjung@naver.com 2016.04.20 20:04 신고  수정/삭제

    요즘 거의 한병이상씩 마셔 금주해야하는데...
    저 마파배추는 홍콩생활 떠올리게하구...
    나빠염.   댓글달기

봄동


만물이 소생하는 춘삼월, 속이 꽉 차고 단맛이 풍성한 ‘봄동이 그야말로 제철인데요. 오늘은 아삭아삭하고 달큰한 

‘봄동’을 매콤하게 무쳐낸 <봄동 겉절이>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봄기운이 가득 느껴지는 봄필 충만한 싱그러운 술상을 한번 차려 볼까요?



겉절이


봄동, 사과, 고춧가루, 액젓, 매실청, 다진 마늘, 통깨’를 준비합니다.



봄


‘봄동’은 잎을 하나하나 떼어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은 뒤, 물기를 빼고 큼직큼직하게 썹니다. 



사과


사과는 네 등분해서 씨를 도려내고 한입 크기로 얇게 썬 뒤 소금물에 담가줍니다. 이렇게 하면 사과의 색이 변하는 것을 막아주고, 살짝 간이 되어 겉절이와 잘 어우러진답니다. 



겉절이 만들기


그릇에 고춧가루 4스푼, 액젓 4스푼, 매실청 2스푼, 다진 마늘 1스푼을 넣고 골고루 섞습니다. 



봄동 양념


넓은 볼에 큼직하게 자른 ‘봄동’을 담고, 사과도 건져 넣습니다. 그 다음 만들어 둔 양념을 넣어 골고루 무쳐줍니다. 이때 너무 강하게 주무르면 재료의 신선함이 상할 수 있으니 양념이 고루 묻을 정도로만 뒤적여주세요. 만약 고소한 맛을 더하고 싶다면 참기름을 살짝 넣어주어도 좋아요!



맛있는 겉절이


잘 버무려진 ‘봄동’을 접시에 옮겨 담은 뒤, 통깨를 솔솔 뿌려 주면 맛있는 <봄동 겉절이> 완성!



안주


‘봄동’이 제철을 맞아 저렴하기도 하고, 한창 맛이 올랐는데요. 간단한 양념으로 뚝딱 무쳐내면 이보다 더 싱그러운 안주가 없답니다. 아삭아삭하고 시원한 식감을 가진 ‘봄동’사과가 달큰하게 어우러져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참 잘 어울리죠! 

오늘 저녁, 이름에도 봄기운을 가득 담은 <봄동 겉절이>싱그러운 봄 술상을 즐겨 보세요!~♬



겉절이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마파두부


매서운 추위가 조금씩 사라지고 봄이 다가오기 시작하는 이맘때면 바지락의 살이 점점 통통하게 차오르는데요. 

지난 <바지락탕>에 이어 오늘은 두부두반장 소스를 활용한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운 중국식 <바지락두부볶음>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그럼, 부드러운 식감과 풍미로 ‘처음처럼’ 한잔을 맛있게 채워 주는 제철 술상을 한번 차려 볼까요?~♬



바지락


바지락, 두부, 다진 마늘, 다진 생강, 녹말물, 부추, 후추, 통깨, 굴소스, 두반장’을 준비합니다.



조개 해감


바지락은 깨끗한 물에 해감을 한 후 물을 넉넉히 넣고 끓여줍니다. 입이 모두 벌어지면 불을 끄고 바지락 살을 발라 냅니다. 이때, 바지락 육수 한 컵 정도를 따로 덜어 둡니다. 



마파두부 레시피


두부는 가로, 세로 약 1cm 정도로 깍뚝 썰고 발라낸 바지락 살과 함께 모아 둡니다.



부추


부추는 깨끗하게 씻어 5cm 길이 정도로 썰어 주세요



바지락 요리


재료가 모두 준비되면,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다진 마늘, 다진 생강을 1/2스푼씩 넣어 볶다가 향이 올라오면 두부, 바지락 살을 넣고 볶아 주세요.



두반장


그 다음 두반장 1스푼, 굴 소스 1/2스푼을 넣고 잘 볶아 줍니다.



바지락 두부 볶음


마지막으로 앞서 덜어 두었던 바지락 삶은 물 반 컵, 녹말 물, 부추를 넣고 국물이 없어 질 때까지 볶은 뒤 깨를 솔솔 뿌려내면 <바지락두부볶음> 완성!



마파두부 덮밥


보들보들한 두부쫄깃한 바지락이 매콤하게 볶아진 <바지락두부볶음>! 마파두부를 연상케 하는 식감과 풍미가 소주 안주로 제격인데요. 자극적이지 않은 매콤함과 바지락 육수의 시원함까지 느낄 수 있어 ‘처음처럼’과 안성맞춤이랍니다.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겨울 제철 술상을 즐기고 싶다면 오늘 저녁, <바지락두부볶음>으로 즐거운 술자리를 가져보세요!~♬


마파두부 요리



전체댓글 0
댓글

제철음식


고소~한 메밀면, 탱글탱글 토마토, 상큼발랄 봄나물의 합창!~♬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상큼한 봄 안주, <메밀면 샐러드>로 산뜻한 한 잔 즐겨볼까요?^^*



토마토


메밀면(봉지라면), 닭 가슴살, 달래, 상추, 깻잎, 토마토, 청양고추, 다진 마늘’을 준비합니다.


닭가슴살


닭 가슴살을 끓는 물에 넣고 약 10분 동안 익혀 줍니다. 너무 오래 삶으면 닭 가슴살퍽퍽해질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봄


삶은 ‘닭 가슴살은 물기를 빼고 결대로 곱게 찢어서 준비합니다.



달래


달래, 상추, 깻잎, 토마토’는 깨끗하게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송~송 썰어줍니다.


메밀면


‘메밀면’은 삶는 동안 가만히 두면 서로 엉겨 붙을 수 있으니 젓가락으로 저어가며 익혀주세요.^^



샐러드


다 익은 ‘메밀면’은 면발이 쫄깃쫄깃 해지도록 찬물에 헹군 뒤 물기를 빼 주세요.



소스


재료가 모두 준비되면 소스를 만들어 주세요. ‘메밀면’에 들어있던 소스에 ‘다진 마늘’ ‘청양고추’를 넣어주세요. 

(* 매운 것을 싫어하는 분들은 청양고추 대신 참기름을 넣어 고소하게 드셔도 좋아요)



청양고추


넓은 그릇에 ‘야채, 메밀면, 닭 가슴살’을 얹은 후 완성된 소스를 골고루 뿌려주세요.^^



봄 안주


짜잔~ 상큼한 봄 안주, <메밀면 샐러드> 완성!



상큼한 봄나물 향기가 입맛을 돋우고, 고소~한 메밀면과 탱글~탱글 토마토로 식감까지 살려낸 <메밀면 샐러드>

짭짤, 매콤, 달콤한 소스가 각종 재료와 절묘하게 어우러져 입 한 가득, 봄기운을 채워준답니다!

상큼한 봄 안주, <메밀면 샐러드>부드러운 ‘처음처럼’으로 해피하게 입 한 가득 봄을 담아보세요! ♬~~~ Let’s be Happy!


조리법


전체댓글 2
댓글
  1. 봄봄 2014.04.03 19:18 신고  수정/삭제

    내가 만들면 맛이 없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달기

  2. 냠냐미 2014.04.15 19:02 신고  수정/삭제

    메밀면 꼬소꼬소~~ 샐러드 안주 완전 조아요 ♥.♥   댓글달기

벚굴


금년 봄은 유별나게 ‘도다리쑥국’ 이야기가 풍성했다. 2월 한 달은 하루가 멀다 하고 TV와 일간지등에 ‘도다리쑥국’ 기사가 실렸고 도다리도 많이 잡혔다. 하지만, 정작 ‘도다리쑥국’의 제 맛이 나는 시기는 3월 초순부터 4월 중순에 절정을 이룬다. 

이 때가 ‘도다리쑥국’의 주재료인 도다리의 알이 제대로 들어차고, 제철에 나서 쑥쑥 자란 연하고 맛있는 자연산 쑥이 풍성하게 나기 때문이다. 그 밖에도 ‘도다리쑥국’과 함께 곁들일 상큼한 ‘달래무침’을 비롯해 ‘벚굴’ ‘새조개’가 1년 중 가장 제 맛이 나는 시기인 것을 보면 더할 여지가 없다. 


도다리


‘도다리쑥국’은 경남 남해를 중심으로 통영과 여수로 이어지는 남해바다 사람들이 이맘때 계절음식으로 즐겨 먹었던 생선국인데, 그 진미를 서울 마포에 있는 <남해바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50대 후반인 주인 부부가 여수사람들이고, 여수 수산시장에서 국거리로 알맞은 ‘도다리’‘새조개’를 싣고 출발한 물차가 하동포구에 들러 ‘벚굴’을 받아 얹고 달려와 점심시간 전에 내려놓는다. 

모든 것이 싱싱할 수밖에 없다. 주인 부부는 이렇게 4계절로 이어지는 고향바다의 제철 자연산 어패류를 골라다 진미를 선보이는 것을 낙으로 삼고 있다. 분위기가 이렇다 보니 메뉴와 조리법이 단순하고, 고객들은 이미 단골이 된지 오랜 마포대로와 여의도의 전문직 직장인들이 주를 이룬다. 



제철 음식


봄철 메뉴로는 단연 ‘도다리쑥국’이 첫 머리에 올라 있고, 쑥국을 먹기 전에 반주와 함께 곁들여야 할 안주 또한 기가 막히다. 다름 아닌 ‘벚굴’ ‘새조개 회무침’이다. 


맛집


‘벚굴’은 하동포구에 벚꽃이 피어날 때 제철을 맞는다고 해서 ‘벚굴’인데 몸길이가 20센티 남짓한 대형 굴이 손바닥처럼 두터운 나이테를 켜켜이 지닌 채 흰 돌덩이처럼 상에 오른다. 즉석에서 뚜껑을 열고 접시에 올려놓으면 그 신선하고 싱그러운 생기가 소주 맛을 여한 없이 살려낸다. 여기에 상큼하게 무쳐낸 ‘새조개 회무침’까지 보태지면 천상의 경지가 따로 없다. 


자연산


이렇게 소주 한 두 잔이 오가고 나면 봄 향기 그윽한 ‘도다리쑥국’이 달래무침과 같은 반찬을 곁들여 상에 오른다. 하얀 속살과 뱃속에 가득한 알을 국물에 풀어가며 파랗고 향긋한 쑥과 함께 떠먹으면 그 고상하고 깊은 맛이 가히 남해바다 봄의 진미를 확연하게 대변해준다. 


‘도다리쑥국’은 맑은 물에 도다리 한 마리를 다듬어 토막을 내듯 칼집을 내 앉히고, 된장을 풀고 기본양념만을 해 푹 끓여 국물이 뽀얗게 우러난 후 칼집 낸 토막이 저절로 분리될 정도가 되면 을 한줌 얹어 마무리한다. 전혀 기름지지 않으면서 담백하고 고소한 국물이 은은한 쑥 향과 더불어 깊은 배합을 이뤄낸다.  


한식의 생선국에는 강원도 북단 고성과 간성지방의 ‘맑은 생태무국’과 강릉의 ‘우럭미역국’, 동해남부해안의 ‘물곰국’과 ‘복국’, 남해안 ‘도다리쑥국’, 제주도의 ‘갈치국’과 ‘옥돔미역국’ 등 그 종류가 다양하다. 하나같이 그 유래가 깊고 그윽한 풍미와 진한 맛으로 산모의 산후조리식으로까지 그 내력이 이어지고 있는데, 계절에 맞춰 그 생선국의 진미들을 하나하나 찾아 즐겨볼 만하다. 


남해바다 ‘도다리쑥국’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몇 안 되는 맛 집, <남해바다>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 봄 바다 제철 안주인 싱싱한 ‘벚굴’, ‘새조개 회무침’, ‘도다리쑥국’으로 입, 한 가득 퍼지는 봄 바다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길 바란다.(편집자주)


남해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염리동 | 남해바다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2
댓글
  1. 치즈치즈 2014.03.21 16:36 신고  수정/삭제

    완전 맛있겠다 ㅜ.ㅜ 주말에 가봐야겠어요!   댓글달기

  2. 유제목 2017.01.10 09:52 신고  수정/삭제

    어저께 회사직원들과 남해바다에서 술 한잔하려고 들렸다. 삼치와 방어는 느끼해서 호래기(꼴두기)를 시켰다. 이제껐 다녀본 횟집중에 최악이었다. 한접시 2만원이었지만 크기는 새끼손톱 보다 작았다. 하도 기가 막히고 창피해서 참꼬막을 시켰다. 크기가 엄지손톱 보다 작았다. 동네 포장마차 보다도 못했다.물어보니 오늘 만 그렀단다. 그렇게 형편없는 것을 보면 비싼 방어를 시킬 줄 알았나 보다.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