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랑살랑 느껴지는 4월의 봄기운과 함께 처음돌이가 광주를 찾아갔습니다. :) 광주 처음돌이 모집은 지난 4월 17일(화)부터 23일(월) 18시까지 7일간 이루어졌는데요. 봄바람도 느낄 겸 이색 아르바이트도 할 겸, 이번에도 많은 분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셨답니다. 40명을 선발함에도 불구하고 총 1,367명이 지원해주시면서 약 34:1이라는 굉장한 경쟁률을 보여주었는데요. 광주 처음돌이 현장 스케치, 지금 시작합니다!

처음처럼 처음돌이

 최종 선발된 40명의 광주 처음돌이들은 총 2일에 나누어 20명씩 활동했는데요. 4월 27일(금)에는 광주 충장로&구시청에서 그리고 4월 28일(토)에는 상무지구에서 오후 7시부터 밤 12시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선발된 처음돌이들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기 전 2시간 동안 교육시간도 가졌답니다. 자, 이제 처음돌이 활동 준비 완료!

처음처럼, 처음돌이

 오후 7시부터 밤 12시까지 우리의 처음돌이들은 귀여운 처음돌이 옷을 입고 광주 시내를 활보했답니다. 핫핑크 컬러에 광주처럼 라벨을 붙인 처음돌이, 처음처럼 소주 잔 모양을 한 처음돌이도 볼 수 있었는데요. 서프라이즈 이벤트처럼 등장한 스무 명의 처음돌이들을 보며 많은 분들께서 신기해하며 좋아해 주셨답니다. 처음돌이들과의 기념사진 역시 빠져서는 안 되겠죠? 놓치지 않을 거예요!

처음처럼 처음돌이

 처음돌이들은 거리 행렬 퍼레이드와 기념사진 찍기는 물론 시민들과 가위바위보 게임도 하며 활발히 소통했는데요. 날씨도 좋고 밤공기도 선선하니 처음돌이들과 광주 시민분들 모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처음처럼 처음돌이

 밤 12시까지 열심히 수고해준 처음돌이들을 위해 현장에서 즉!시! 일급 10만 원이 지급되었는데요. 두 손 모으고 다음 차례를 기다리는 처음돌이들의 모습이 인상 깊죠? :) 많은 분들에게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해주었던 광주 처음돌이들, 정말 수고 많았어요!

 이색 아르바이트로 다양한 사람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긴 처음돌이들, 과연 다음 처음돌이는 어느 지역을 찾아가게 될까요? To be continued~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