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화구이


매콤한 게 당기는 날, 이토록 완벽한 안주가 있을까요?

친구들 중 고기파, 해물파가 한자리에 모여도 메뉴 선택에 고민할 필요가 전혀 없는 매콤 안주! 오늘은 불맛 하나로 손님들의 입맛을 확 끌어당기는 ‘섞어직화구이’를 소개해 드릴게요.




봄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어느 날, 친구들과 함께 <소공동뚝배기집>을 찾아갔습니다. 이 맛집은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에서 약 5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데요. 맛있는 안주에 ‘처음처럼’ 한잔을 나눌 생각을 하며 흥겹게 달려갔어요.



제육볶음


메뉴판을 보고 약간 당황하셨나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섞어직화구이’라는 메뉴는 없는데요. 돼지고기도 먹고 싶고, 낙지도 먹고 싶고, 오징어도 먹고 싶다면…? 메뉴판에는 없지만 한방에 전부 맛볼 수 있는 ‘섞어직화구이’를 주문해 보세요. 



불쇼



‘섞어직화구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불맛을 제대로 살린 볶음요리를 맛볼 수 있는데요. 앉은 자리에서 직화로 볶아내는 과정까지 엿볼 수 있답니다. 불이 번쩍할 때마다 맛에 대한 기대감도 쑥쑥 올라갔는데요. 맛이 눈앞에 그려지는 듯한 그런 모습? ^^



불맛



돼지고기, 낙지, 오징어가 매콤 양념과 불맛을 입고 등장했는데요. 무려 직화구이 재료 3종이 하나의 접시에 담겨 입맛을 흡족하게 만들어 줬어요. 코끝을 찌르는 향을 안주 삼아 처음처럼 한 잔을 넘기고, 빨간 양념의 직화구이 한 점으로 또 한 잔을 넘기고…! ^^



낮술




풍미부터 매운 양념까지 꽤나 묵직한 ‘섞어직화구이’부드러운 ‘처음처럼’의 조화가 아주 제대로였는데요. 칼칼한 양념이 돼지고기, 낙지, 오징어를 입에 착착 붙게 하고 ‘처음처럼’은 목 넘김을 부드럽게 사르르~ 이 콤비 덕분에 저절로 엄지척!


간단히 한잔해야겠다는 다짐으로 방문하지만 소주 추가의 유혹을 떨쳐내기 힘든 ‘섞어직화구이’! 군침을 돌게 하는 불맛이 그리울 때면 <소공동뚝배기집>에서 ‘처음처럼’과 함께 매콤 술상을 즐겨보세요! ^^



소공동뚝배기집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53-10 | 소공동뚝배기집 압구정본점
도움말 Daum 지도
전체댓글 0
댓글

파란 가을 하늘 아래 가을 타는 남자가 점점 늘어만 가는데요. 제 지인은 왠지 우울한 날이면 처음처럼과 함께 매운 음식을 먹는다고 하더라고요. 매운 음식을 먹으면서 땀을 좀 빼고나면 기분이 좋아진다나요? 오늘은 외로움과 쓸쓸함에 시달리는 가을 남자들을 위해 맛잇게 매워서 순한 처음처럼과 더욱 잘 어울리는 오삼불고기 만드는 법을 알아볼게요 :D



* 오늘 소개한 오삼불고기는 블로거 무지개님의 포스트를 윤색한 것입니다.


매콤한 음식이 먹고 싶을 때, 냉장고 안에 오징어랑 삼겹살이 있다면 반찬으로도 좋고 술안주로도 좋은 오삼불고기를 한 번 해보시는게 어때요? 지금부터 알려드리는대로만 하면 간편하게 맛있는 오삼불고기를 즐기실 수 있다는 거~


■ 재료 ■
새끼 갑오징어 450g, 삼겹살 400g, 마늘쫑 1/2줌, 팽이버섯 1줌, 대파1대, 청피망, 홍피망 각 1/3개
양념장: 고추장 5큰술, 고춧가루 4큰술, 간장 2큰술, 맛술 3큰술, 레몬즙 1/2큰술, 다진마늘 1큰술,
설탕 2큰술, 물엿 2큰술, 생강즙 1큰술, 참기름 1큰술, 후춧가루,통깨, 무순 약간



1. 새끼 갑오징어는 굵은소금으로 깨끗이 씻어 손질해 놓고, 삼겹살은 먹기 좋게 자릅니다.


2. 마늘쫑, 청피망, 홍피망은 4~5cm 길이로 잘라놓고, 팽이버섯은 깨끗이 씻어 손질해 놓고, 대파는 어슷썰어 놓습니다.




3. 고추장 5큰술, 고춧가루 4큰술, 간장 2큰술, 맛술 3큰술, 레몬즙 1/2큰술, 다진마늘 1큰술, 설탕 2큰술, 물엿 2큰술, 생강즙 1큰술, 참기름 1큰술, 후춧가루 약간을 넣고 양념장을 만듭니다.


tip. 레몬즙을 약간 넣어주시면 고기의 비린맛이 제거돼서 더욱 맛있어져요~


4. 양념장의 2/3은 삼겹살과 새끼 갑오징어를 조물조물 무쳐서 살짝 재워두시고, 나머지 양념장의 1/3은 야채를 무쳐 주신 뒤 큰 볼에 고기와 야채를 함께 섞어서 무쳐 줍니다.



5. 뜨겁게 달군 팬에 양념한 고기와 야채를 볶아 줍니다.



6. 오삼불고기를 접시에 담아내고 무순 살짝 올려 놓고, 통깨 솔솔 뿌려 주면 완성!



어른들 술안주로도 그만이고, 반찬으로도 딱 좋아요~ ^^ 삼겹살이랑 마늘쫑이 너무나도 잘 어울려서 느끼한 맛을 싹 잡아주죠. 싱싱한 상추, 깻잎 위에 오삼불고기 한 점 올리고 마늘쫑과 야채를 곁들여 먹어도 맛나구요~


오징어와 삼겹살~ 그리고 몸에 좋은 야채가 듬뿍! 환상의 짝궁! 우리 정말 잘 어울리죠? 오늘 저녁식탁엔 푸짐한 '오삼불고기' 로 반찬걱정, 술안주 걱정은 안해도 되겠네요~


* 오늘 소개한 오삼불고기는 블로거 무지개님의 포스트를 윤색한 것입니다.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