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미채


9월 2일! 왠지 ‘구이’ 안주가 당기는 날인데요! ^^

‘처음처럼’과 어울리는 다양한 구이 안주 중에 오늘은 진미채를 매콤, 달콤, 고소하게 양념한 ‘진미채버터구이’를 만들어보겠습니다. 한 번 먹기 시작하면 쉽게 멈출 수 없는 마성의 구이 안주 ‘진미채버터구이’, 어떻게 만드는 걸까요?



오징어볶음


‘진미채, 버터, 올리고당, 고춧가루, 고추’를 준비합니다. 



버터구이 오징어


프라이팬에 버터, 올리고당, 고춧가루를 한 큰 술씩 넣고 잘 섞어 줍니다. 고춧가루는 아주 쉽게 타기 때문에 버터와 올리고당이 모두 녹은 뒤에 넣어주는 것이 좋고 약 불로 조절해야 합니다. 



맥주안주


양념이 끓기 시작하면 먹기 좋게 자른 진미채를 넣고 뒤적이다가 고추를 편으로 썰어 함께 넣고 볶아줍니다. 이때 진미채는 물에 한 번 불렸다가 사용하면 더 부드러워 먹기가 편하며 매콤한 것을 좋아한다면 청양고추를 넣는 것도 방법입니다.



진미채 버터구이


양념이 고루 배도록 노릇하게 잘 볶아주면, 감칠맛이 대박인 ‘진미채버터구이’ 완성!



허니버터칩

 

매콤, 달콤, 고소! 안주의 삼박자를 두루 갖춘 ‘처음처럼’ 안주인데요. 다양하게 응용도 가능해 올리고당을 덜 넣으면 담백함이 살아나고, 고춧가루를 빼면 ‘허니버터오징어’ 같은 맛이 난답니다.

요즘같이 변덕스러운 날씨에 집 안에서 간편하게 ‘처음처럼’ 한 잔을 즐기고 싶다면 <진미채버터구이>로 맛있고 담백한 스피드 술상을 즐겨보세요. :p~



오징어



전체댓글 0
댓글

오코노미


매번 비슷한 안주가 지겹긴 하지만 그렇다고 만들기 어려운 안주는 쉽게 엄두가 안 나는 분들을 위한 초간단 레시피! 바삭한 식감에 짭조름한 소스, 맛있게 춤을 추는 가쓰오부시가 듬뿍 올려진 ‘오코노미야키’를 함께 만들어 볼까요?



오코노미야키 재료


‘부침가루, 달걀, 양파, 양배추, 베이컨, 쪽파, 마요네즈, 데리야키 소스, 가쓰오부시’를 준비합니다.



부침가루


볼에 부침가루 두 컵과 달걀 두 개를 넣고 잘 풀어줍니다. 달걀의 크기에 따라 농도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숟가락에서 반죽이 천천히 떨어지는 정도의 농도로 맞춰주세요. 



베이컨


양배추, 양파는 가늘게 채 썰고, 쪽파는 잘게 썹니다. 베이컨도 약 1cm 너비로 자른 뒤, 미리 만들어 둔 반죽에 함께 넣고 잘 섞습니다.



부침개


중불에 달군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반죽을 한 국자 떠 넣어 동그랗게 펴주세요. 반죽이 노릇하게 익을 때까지 앞뒤로 잘 익힙니다.



데리야키


앞뒤로 다 익으면 접시에 담고, 마요네즈와 데리야키 소스를 얇게 뿌립니다. 만약 데리야키 소스가 없다면 돈가스 소스를 뿌려도 좋아요!



가쓰오부시


그 위에 화룡점정, 가쓰오부시를 듬뿍 올리고 잘게 썬 쪽파를 조금 뿌려 색을 내주면 홈메이드 ‘오코노미야키’ 완성!



일식 안주


아삭하게 씹히는 야채와 부드럽고 짭조름한 소스, 거기에 감칠맛을 더하는 가쓰오부시까지…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처음처럼’ 안주가 탄생했는데요. 

한여름 장맛비가 쏟아지는 날, 기름 냄새를 맡으며 ‘처음처럼’ 한잔을 즐기고 싶을 때 <오코노미야키>로 술상을 차려보세요. 시원하게 쏟아지는 비가 배경 음악이 되어주는 즐거운 여름밤이 될 거예요! 



오코노미야키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한마디


햇살이 좋아 한잔, 비가 와서 한잔, 눈이 와서 또 한잔... 기분에 따라 술을 마시기도 하지만, 날씨에 따라서도 ‘처음처럼’을 찾는 경우가 참 많은데요. 

오늘은 처음처럼 페이스북( www.facebook.com/firstsoju )에서 게재되었던 ‘소주한잔, 인생한잔’ 컨텐츠 중 날씨와 관련된 감성 한마디를 모아 소개해 드릴게요. *.*



기분 좋은 날씨니까 ‘술 한잔’


술 한잔


상상만 해도 기분 좋은 날씨, 여러분에겐 어떤 날씨가 기분을 훅~ 띄워주나요?

코끝을 포근하게 스치는 봄 향기, 더위가 물러간 다음 찾아오는 서늘한 가을바람…? 그게 어떤 날이든 분이 좋다고 느껴지는 날씨에는 별다른 이유 없이 술 한잔이 생각날 때가 많습니다. 그건 아마도 날씨가 우리의 기분까지 바꿔 놓기 때문이 아닐까요? 



낭만적인 날씨여서 ‘술 한잔’


처음처럼


날씨는 때로 낭만적인 분위기까지 만들어 주는데요. 유리알같이 청명한 날씨부터 주룩주룩 내리는 빗소리에 센치해지는 날씨까지… 꼭 맑고 화창한 날씨가 아니라도 계절에 따라 날씨가 전해주는 분위기는 참 다릅니다. 어쩌면 이러한 4계절을 온전히 누릴 수 있다는 것도 축복 중의 축복이 아닐까요? ^.^



분위기 잡는 밤 날씨에도 ‘술 한잔’


술자리

 

낮 동안 날씨가 어떠했든지 밤이 되면 갑자기술 당기는’ 날씨로 변할 때가 있는데요. 이렇게 밤 날씨가 인상적일 때면 술 한잔을 부르지 않을 수가 없죠. 

얼마 전 정월대보름처럼 두둥실~ 환하게 뜬 달에게 한마디 건네고 싶은 밤이나, 후덥지근하던 낮과 달리 마음속까지 뻥 뚫리는 상쾌함을 가져다 주는 여름밤, 솔솔 부는 가을바람에 아늑한 향기가 실려 오는 가을밤 등… 분위기 잡기 참 좋은 밤 ‘처음처럼’과 함께 하세요. 무드 있는 날씨가 최고의 안주가 되어 술 한잔 기울이는 두 사람을 더욱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테니까요.


마음속까지 부드러워지는 감성 한마디, 어떠셨나요?

이제 서서히 싸늘한 추위가 가고 포근한 봄이 찾아올 텐데요. 그런 날이면 기분 좋은 날씨에 취해~ 그리고 ‘술 한잔’에 취해~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보시길 바랄게요! 때로는 날씨를 핑계 삼아 하는 술자리가 더 분위기 있고 로맨틱하답니다! ^.^


* 더 많은 감성 한마디를 듣고 싶다면 처음처럼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firstsoju )에서 마음에 드는 감성 한마디를 골라 보세요.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