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튀김


라면은 무조건 매콤하게 끓여 먹어야 한다는 편견은 이제 버리세요. 부드러운 ‘처음처럼’과 함께하는 술상에서는 조금 실험적이어도 괜찮으니까요. ^^

과자보다 더 바삭하게 튀긴 라면에 가다랑어포와 마요네즈를 올린 모습! 특이해 보이지만 먹으면 너무나 맛있는 오늘의 스페셜 안주는 바로 ‘라면 마요 튀김’입니다.



라면땅

 

‘라면 사리, 가다랑어포, 마요네즈, 매운 라면 소스(또는 돈까스 소스), 식용유’를 준비해주세요.



라면 마요 튀김


라면은 먹기 좋은 크기로 부숴 주세요. 얇게 튀겨야 먹기 편하니, 두께가 얇아지도록 떼어내는 데 집중! 그 다음 식용유에 튀겨내는데 생각보다 빨리 튀겨지니 노릇하게 색이 변하면 바로 건져내세요.



라면 요리

 

바삭하게 튀겨진 라면은 기름을 쏙 빼고, 그 위에 가다랑어포를 듬뿍 올려주세요.



라면 안주

 

그 다음 매운 라면 소스를 살짝 뿌리고 마요네즈도 얇게 뿌려주세요. 매운 라면 소스 대신 돈까스 소스나 데리야끼 소스를 올려도 좋아요. 취향 따라 베이스 소스는 바꿔도 된답니다.



야식


어린 시절 즐겨 먹던 라면땅처럼 바삭함의 극강에 매콤한 토핑으로 안주의 경지에 오른 ‘라면 마요 튀김’! 단연, ‘OO마요’ 시리즈 중 가장 바삭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올리는 소스와 토핑에 따라 맛이 달라지니 여러분의 입맛대로 레시피를 바꿔보시면, 라면 하나로 다양한 안주를 즐기실 수 있을 거예요. 


여름철 빗소리를 들으며 부드러운 ‘처음처럼’을 바삭하게 즐기는 방법! 기름 냄새가 약간 그리울 날, 특별한 ‘라면 마요 튀김’에 도전해 보세요! 



라면땅 레시피



전체댓글 0
댓글

꿀땅

 

라면을 뿌셔뿌셔~ 전자레인지에 돌리고을 살~짝! 스프를 살~짝!”

바삭~바삭~ 씹는 소리가 살아있는 초간단 안주, <꿀땅>으로 오늘 저녁, 부드럽게~ 달콤하게~ 한 잔 즐겨 볼까요?~♬



신라면,꿀,봉지라면

 

재료는 ‘봉지라면, 꿀’이 전부!^^



봉지라면,뿌셔뿌셔

 

먼저 ‘봉지라면’을 인정사정 볼 것 없이 팍~팍~ 부숩니다. 봉지 채로 부수면서 스트레스도 팍~팍~ 풀어 주세요!^^ 뿌셔~뿌셔~! 



전자레인지,라면땅

 

기호에 따라 라면의 크기를 조절해 잘~ 부순 다음, 빈 그릇에 고르게 펴줍니다. 그래야 전자레인지의 열이 골고루 닿아 더욱 바삭해진답니다. 



전자레인지,라면

 

이제 잘게 부순 ‘라면’전자레인지에 넣고 약 30초간 돌려 주세요. 단, 너무 오래 돌리면 라면이 타버릴 수 있으니 꼭~ 주의! (* 라면에 손을 댔을 때, 조금 뜨거운 기운이 느껴지는 정도면 OK~)



꿀땅,라면스프,라면,처음처럼

 

바삭해진 ‘라면’ 조각을 ‘꿀’에 한번 찍고, ‘스프’에 또 한번 찍으면 <꿀땅> 완성!

짭쪼름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아주 끝내주는 초간단 안주, <꿀땅>부드러운 ‘처음처럼’으로 오늘 저녁, 중독적인(?) 한 잔을 즐겨 보세요!~♬ Let’s be Soft Recipe!



꿀땅

전체댓글 1
댓글
  1. 뽜! 2014.09.05 15:45 신고  수정/삭제

    꿀이랑 스프랑 같이 먹으면 무슨맛이지 하는 맘에 긴가민가 했는데요 생각보다 이거 맛있더라구요? 밤에 소주한잔하면서 먹으니까 최고ㅋㅋ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