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포근한 봄바람이 불어옵니다. 이렇게 따스한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의 최남단, 제주도에는 벌써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렸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이제 곧 전국에서 하얀 꽃비가 흩날리는 로맨틱한 광경이 펼쳐질 텐데요. ‘꽃비엔 꽃주?’… 왠지 소주도 낭만적으로 느껴지는 벚꽃 명소들, 부드러운 ‘처음처럼’이 소개합니다!



자타공인 예쁨 예쁨~ ‘벚꽃 축제’ 탑플레이스 


벚꽃 축제

 

서울에서 가장 유명한 벚꽃 축제는 여의도에서 열립니다. 국회 뒤편 윤중로에는 넓게 트인 한강을 배경으로 무려 1,800그루나 되는 벚나무가 늘어서 있어 해마다 많은 상춘객의 사랑을 받고 있죠. 


올해로 13회를 맞이하는 <여의도 봄꽃축제>에서는 벚꽃 외에도 거리예술공연, 퍼레이드 등 볼거리도 풍성합니다. 벚꽃만큼 사람도 많지만, 한 번쯤 온 세상을 뒤덮는 벚꽃을 눈에 가득 담아보고 싶다면 4월 1일~9일, 여의도를 찾아보세요.

이맘때면 ‘벚꽃 도시’라고 불릴 만큼 유명한 경남 진해의 <진해 군항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데요. 여좌천, 경화역, 안민고개 등에는 100년이 넘는 왕벚나무가 드리워져 온 시가지를 하얀 벚꽃 세상으로 만들어 준답니다. 

4월 1일~10일까지 열리는 <진해 군항제>에서는 군항 도시답게 군악 의장 퍼레이드, 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고 해군사관학교에 방문할 기회도 주어진답니다.  



봄날 벚꽃에 둘러싸인 낭만, ‘숨은 벚꽃’ 탑플레이스


벚꽃 개화 시기

 

금천구청역에서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십 리 가량 벚꽃 터널이 이어지는 이곳은 <벚꽃십리길>입니다. 벚꽃이 만개했을 때도 산책 나온 이웃 주민이나 퇴근한 직장인들이 찾는 정도여서 비교적 한산한 곳이죠. 자전거도로도 잘 정비되어있고, 금천구 자전거 종합서비스센터에서 자전거를 대여해주기도 하니 날씨 좋은 날, 벚꽃 비를 맞으며 라이딩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봄에 경주에 간다면 <대릉원 돌담길>을 꼭 걸어보세요. 푸른 하늘과 분홍 꽃대의 고운 색, 투박한 돌들이 동글동글 박혀있는 돌담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은 아무렇게나 셔터를 눌러도 인생샷을 남기게 하죠. 벚꽃을 만끽하며 한가롭고 낭만적인 데이트를 즐기고 싶다면 봄날 <대릉원 돌담길>을 걸어보세요.



봄엔 돗자리 펴고 룰루랄라~ ‘벚꽃 피크닉’ 탑플레이스


봄 데이트

 

<양재천 벚꽃길>은 꽃놀이하러 가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입니다. 해마다 봄이 오면 벚꽃뿐만 아니라 개나리도 만개하는데요.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남녀노소 모두 부담 없이 꽃구경을 즐길 수 있답니다. 특히 벚꽃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양재 시민의 숲과 이어져 더욱 좋은데요. 알록달록 돗자리를 펴고 맛있는 도시락과 함께 부드러운 ‘처음처럼’ 한잔 가볍게 나누기에도 참 좋답니다. 


지방에서는 광주의 <운천 저수지>를 추천합니다. 벚꽃이 한창이면 <운천 저수지> 곳곳에 피크닉을 나온 상춘객들로 붐비는데요. 산뜻한 봄바람을 맞으며 돗자리에 누워 벚꽃으로 흐드러진 하늘을 바라보고 있으면, 부드러운 봄기운이 온몸에 스미는 듯한 느낌이 들 거예요. 


봄만 되면 벚꽃을 바라보며 ‘몽땅 망해라’는 노래만 불러왔다면, 오늘 ‘처음처럼’이 알려드린 ‘벚꽃’ 탑플레이스 정보를 잘 알아두세요. 혹시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을 수 있는 기회가 금방 다가올지도 모른다구요!  ^^


전체댓글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