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적끈적한 장마철이 가고 뜨거운 여름이 왔다는 것은, 여름 휴가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는 것. 여름 휴가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는 것은 산으로 바다로 떠날 때가 되었다는 것! 그리고 산으로 바다로 떠난다는 것은 야외에서 바베큐를 즐길 수 있다는 것!! (야호~!)

자, 드디어 대한민국 거의 모든 직장인들이 일년을 두고 바라고 염원하는 여름 휴가 시즌이 돌아왔어요! 처음처럼 블로그 독자 여러분은 요즘 가장 핫한 트렌드인 캠핑을 준비하고 계신가요? 아니면 고급스럽고 편안한 펜션을 예약하셨나요? 사실 캠핑이나 펜션 어디나 상관 없죠. 여름 휴가의 꽃은 바로 야외 바베큐니까요~! 캠핑이나 펜션에 가서 해먹을 음식이 고민이셨다면 이제 뚝! 처음처럼 블로그와 함께 바베큐 파티 예습을 해보자구요~!

Step 1. 싱싱한 재료 준비

바베큐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원하는 재료로 손쉽게 조리할 수 있다는 점이겠죠. 크게 야채류와 육류, 어패류가 바베큐 재료로 많이 이용됩니다. 한 마디로, 육해공 어떤 재료든 관계없이 먹고 싶은 걸 굽는 게 바로 바비큐라는 말이죠. :-)

야채류로는 파프리카와 구운 양파, 버섯을 좋아하는 저는 세 가지 재료로 듬뿍듬뿍 준비해 봤어요. 파프리카는 생으로 먹어도 맛있지만 구워먹어도 맛있어요. (파프리카.. 너는 왜 그리 맛있는 거니) 이외에도 브로콜리, 감자 등 취향대로 마음껏 준비하시면 되겠죠?

바베큐에서 빠지면 서운한 해산물로 조개 관자와 새우도 준비했죠. 새우는 깨끗하게 씻어 내장을 제거하고 바비큐 꽂이에 꽂으면 된답니다. 아주 쉬워요. 껍질을 까서 꽂아도 상관은 없지만, 불 바로 위에서 굽기 때문에 꽂이에서 빠지지 않도록 껍질은 제거하지 않았습니다.

짜잔~! 그렇게 준비된 새우, 조개, 야채 꽂이!

Step 2. 바베큐 그릴 준비하기

재료가 모두 준비 되었으니, 이제 재료를 올릴 바베큐 그릴을 준비해야죠? 이번에 방문한 펜션에는 숯이 아닌 가스 그릴이 준비되어 있어 정통 바비큐 그릴 요리의 풍미를 느끼기에는 2% 부족함이 있었지만, 아래의 설명은 정통 바비큐 그릴을 기준으로 하고 있으니 참고 하세요~

바베큐를 하는 방법에는 크게 직화구이와 간접구이가 있는데요. 숯을 한 층으로 깔고 그 바로 위에 바베큐 재료를 올려서 굽는 직화구이는 연기가 많이 나고 바베큐 초보들은 맛도 보지 못하고 태워버릴 수 있어서 권장하는 방법은 아니고요.

보통은 숯을 그릴 바닥에 펼쳐 놓는 것이 아니라, 한 곳이나 두 곳으로 나누어 쌓고 석쇠를 올려 바베큐를 하는 간접구이 방식을 추천합니다. 유식한 말로는 원 포인트 존과 투 포인트 존이라고 부른다죠? (흠흠) 구울 고기가 많거나 두꺼운 고기를 구울 때는 숯을 그릴 양 옆으로 나누어 쌓는 투 포인트 존 방식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

Step 3. 재료 별 바베큐 요령

재료도 준비 끝~ 그릴도 준비 끝~ 이제 바베큐를 시작하기, 전에!! 각 재료별로 바베큐하는 요령을 알아볼까요? 바베큐 그릴은 여러가지 재료를 한꺼번에 그릴에 올려서 요리하기 때문에 특히 각 재료의 특성을 고려한 요리가 필요하답니다~

우선, 돼지고기는 주로 삼겹살, 목살, 등갈비 부위가 인기죠? 돼지고기의 익힘온도는 75도 정도로 시즈닝으로 양념하고 파인애플과 함께 요리하면 상큼하면서도 짭조름한 맛이 일품! 등갈비는 직각으로 세워서 간접구이로 요리해야 제대로 된 맛을 볼 수 있다는 것, 잊지마세요~

육즙이 살아있는 소고기를 맛보려면 바짝 익히는 것보다는 부드럽~게 익혀주는 것이 정답입니다~ 두꺼운 스테이크를 바베큐할 때에는 쎈 불로 표면을 익혀서 육즙이 빠져 나가는 것을 막은 후에 낮은 온도로 구워주면 촉촉한 스테이크를 맛 볼 수 있다는 사실!!

해산물은 육류보다 그릴에 잘 달라 붙는데요. 미리 달궈놓은 석쇠에 올리브 오일을 살짝 발라주는 것만으로도 해산물이 그릴에 달라붙는 것을 막을 수 있답니다~ 특히, 새우같은 갑각류는 껍질이 타버리기 쉽기 때문에 자주 뒤집어 가면서 구워줍니다.

소시지는 그릴 중앙에서 구우면 겉만 타는 경우가 많아요~ 가장자리의 낮은 온도에서 속까지 잘 익도록 구워주는 것이 포인트! 참, 굽기 전에 X자 모양으로 칼집을 내 주는 것도 잊지 말자고요! 그리고, 야채는 고기에 비해 빨리 익기 때문에 소지지 옆에서 낮은 온도로 서서히 구워주세요~

자, 그럼 바베큐를 시작해 볼까요~!!

오늘의 바베큐 완성~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맛있는 요리에 처음처럼까지 함께하니 흥이 절로 납니다!

맛있는 음식에 처음처럼을 곁들여 즐거운 이야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다보니 벌써 저녁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어름 휴가, 산에서 바다에서 처음처럼과 함께 바베큐 요리 어떠세요?

전체댓글 0
댓글